안 (태자소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安, ? ~ ?)은 전한 중기의 관료이다. '안'은 이름자로, 성씨는 알 수 없다. 사마정은 《색은》에서 임안과 동일인물이라고 주장하였는데, 근거는 알 수 없다.

행적[편집]

원수 6년(기원전 117년), 대사마거기장군 곽거병무제에게 황자들이 장성하였으니 그에 걸맞은 지위를 내려줄 것을 건의하였다. 무제는 재가하는 한편 어사대부 장탕에게 일을 처리하게 하였고, 당시 태자소부 겸 행종정사(行宗正事)였던 안은 승상 장청적·어사대부 장탕·태상 왕충·대행령 이식과 함께 논의를 거쳐 유굉·유단·유서제후왕에 봉할 것을 상주하였다.

출전[편집]

전임
유수
전한종정 (대행)
(기원전 117년 3월 당시)
후임
유안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