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난분(欒賁, ? ~ ?)은 전한의 초기 ~ 중기의 관료로, 난포의 아들이다.

행적[편집]

경제 중5년(기원전 145년), 난포의 뒤를 이어 (俞侯)에 봉해졌다.

원수 6년(기원전 117년), 태상에 임명되었으나 (雍)[1] 땅에서의 제사 때 희생물을 조령에 맞지 않게 쓴 죄로 면직되고 작위를 빼앗겼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우부풍의 속현으로, 천자가 제사를 지내던 사당인 오치사(五畤祠)가 이곳에 있었다.
전임
이신성
전한태상
기원전 117년
후임
왕충
선대
아버지 난포
전한의 유후
기원전 144년 ~ 기원전 117년
후대
(봉국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