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제14대 대통령 선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14대 대통령 선거

1987년 ←
1992년 12월 18일
→ 1997년

투표율 81.9%
  Kim Young Sam 1996.png Kim Dae-jung (Cropped).png Chung Ju-yung (Cropped).jpg
후보 김영삼 김대중 정주영
정당 민주자유당 민주당 통일국민당
득표수 9,977,332 8,041,284 3,880,067
득표율 42.0% 33.8% 16.3%

  Silver - replace this image male.svg
후보 박찬종
정당 신정치개혁당
득표수 1,516,047
득표율 6.4%

South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1992.svg

광역시·도별 우세지역
김영삼
김대중

선거전 대통령

노태우
민주정의당

대통령 당선자

김영삼
민주자유당

대한민국 제14대 대통령 선거대한민국의 제14대 대통령을 선출하기 위해 실시한 선거이다. 1992년 12월 18일 금요일에 실시되어 민주자유당김영삼 후보가 당선되었다.

경과[편집]

배경[편집]

기존의 선거는 서로 다른 사람이 대통령으로 당선될 때 마다 서로 다른 선거 방식에 의해 실시되었으나, 이번 선거는 연속 선상의 선거였다. 또 다른 기존 선거와의 차이는 야권의 표를 쟁패하던 김영삼·김대중이 여야의 위치에서 경쟁하였다는 점이다. 특히 1960년대 이후 여권의 축을 이루던 군 출신 후보가 사라지고 순수 민간인 후보끼리 벌인 대결이었다. 특히 제14대 대선은 여당과 제2·제3야당이 통합한 새로운 여당과 제1야당과의 대결이었다.

제13대 총선 결과 국회는 제13대 총선주자였던 ‘1노 3김(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의 4당 체제 속에 여당의 다수당 위치가 무너지고 ‘여소야대’상황에서 여당과 제2야당의 김영삼을 대표하는 통일민주당과 제3야당의 김종필을 대표하는 신민주공화당이 집권 민주정의당과 통합하여 민주자유당을 탄생시켰다. 그 밖에 정주영이 갑작스럽게 정치권에 뛰어들었고 현대그룹의 재력을 배경으로 여당과 야당의 낙천자들을 대상으로 영입해 국민당을 만들어 14대 총선에서 31석을 획득, 제3당으로 부상했다. 총선은 정주영에게는 단지 대통령 선거를 위한 기초 다지기일 뿐이었다.

선거 출마[편집]

민자당 대통령 경선

득표순위 이름 득표수 득표율 비고
1 김영삼 4,418 66.3% 당선
2 이종찬 2,214 33.2% 사퇴
총투표수 6,660

민주자유당의 대통령 후보 선출에서 김영삼은 노태우가 이끌던 민자당의 대표직에서 노태우로부터 후보의 위치를 이끌어내 당내 경선형식으로 여당의 후보가 되었다.

민주당 대통령 경선

득표순위 이름 득표수 득표율 비고
1 김대중 1,413 60.2% 당선
2 이기택 925 39.6%
총투표수 2,348

김대중은 제1야당의 후보로 야권의 가장 강력한 도전자의 입장에 서게 되었다. 여기에 대권 행보를 걸어왔던 정주영과 홀로 서기를 시도해 온 박찬종이 경쟁에 가세했다.

선거 운동 기간[편집]

14대 선거도 역시 지역 대결의 구도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웠다. 제13대 대통령 선거가 ‘1노 3김’(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이 4분할된 구도였다면, 제14대 대선은 크게 영남호남의 대결 구도였다. 김영삼 후보는 과거에는 영남의 한 쪽인 부산직할시·경상남도에서 대구직할시·경상북도로 연고 범위가 넓어졌다. 김대중은 연고지는 그대로이지만 제13대 대선에서 김영삼을 지지했던 야당 세력을 넘겨 받는 입장이 되었다. 한편 정주영은 이 틈바구니에서 자신의 연고지인 강원도를 집중 공략하여 새로운 지역주의를 개척하면서 무주공산의 충청도를 파고들었다.

1992년 대선에서 민주당김대중 후보는 농촌 유권자의 친(親)민자당, 친(親)노태우 성향을 비판하며 유권자의 책임을 지적했다. 이로 인해 그의 발언에 수긍하지 않는 청중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이미 30년 전인 1960년대부터 계급배반투표의 논리가 공식적으로 쓰이기 시작했던 것이다.[1][2]

선거[편집]

김영삼은 총득표율에서 42.0%의 최다득표율로 대통령에 당선되었으며 이는 지역별 유권자 규모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는데 김영삼의 지역구 부산직할시와 경상남도의 인구가 많았다. 김대중은 지역구 광주직할시전라남도에서 절대적 지지 속에 2차 연고지인 전라북도에서도 압도적 우세를 나타냈으나 서울특별시 외의 다른 지역에서는 우세를 확보하지 못했고, 김영삼은 연고 지역의 결속력이 압도적이지는 않았지만, 호남 이외의 모든 지역에서 고른 득표율을 보였기 때문에 제13대 노태우의 승리보다 훨씬 더 높은 득표율로 승리했다.

선거 이후[편집]

이 선거는 한국 정치사에서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데 김영삼의 당선으로 이른바 3김 가운데 1김은 대통령으로 공식적인 현역 정치를 마감한다. 다른 두 김은 선거 후 다른 길을 들어섰다. 김대중은 이후에 야당 총재로 복귀하지만 정계 은퇴 발표로 다시 국민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종필은 김영삼 정부의 2인자 역할을 수행하다 출당되었고 이후 자력으로 자유민주연합을 결성하여 충청도를 발판으로 다시 3김에 진입하였다.

한편 김영삼은 김종필의 출당 이후 민주자유당을 자신의 체제로 재편한 뒤 신한국당으로 개명하였다.

선거 결과[편집]

득표순위 기호 이름 정당 득표수 득표율 비고
1 1 김영삼 민주자유당 9,977,332 42.0% 대한민국 제 14대 대통령 당선 당선
2 2 김대중 민주당 8,041,284 33.8%
3 3 정주영 통일국민당 3,880,067 16.3%
4 5 박찬종 신정치개혁당 1,516,047 6.4%
5 8 백기완 무소속 238,648 1.0%
6 7 김옥선 무소속 86,292 0.4%
7 6 이병호 대한정의당 35,739 0.2%
- 4 이종찬 새한국당 - - 사퇴
총투표수 24,095,170
선거인 수 28,676,547
투표율 81.9%
  • 득표율은 총투표수 대비 백분율을 가리킨다.

지역별 득표수[편집]

김영삼 김대중 정주영 박찬종 이병호 김옥선 백기완 합 계
서울 2,167,298 2,246,636 1,070,629 381,535 4,797 13,098 67,684 5,951,777
인천 397,361 338,538 228,505 84,211 1,351 3,867 12,455 1,066,288
경기 1,254,025 1,103,498 798,356 239,140 6,299 13,685 36,392 3,451,395
강원 340,528 127,265 279,610 56,199 3,047 4,007 9,599 820,255
대전 202,137 165,067 133,646 64,526 961 2,294 5,772 574,403
충남 351,789 271,921 240,400 64,117 4,143 9,899 10,185 952,454
충북 281,678 191,743 175,767 68,900 4,844 4,568 8,671 736,171
광주 14,504 652,337 8,085 2,827 133 1,149 1,565 680,600
전남 53,360 1,170,398 26,686 7,210 1,048 8,010 3,311 1,270,023
전북 63,175 991,483 35,923 9,320 1,087 7,130 4,232 1,112,350
부산 1,551,473 265,055 133,907 139,004 978 3,236 21,736 2,115,389
경남 1,514,043 193,373 241,135 115,086 2,020 5,070 22,863 2,093,590
대구 690,245 90,641 224,642 136,037 1,103 2,753 12,772 1,158,193
경북 991,424 147,440 240,646 124,858 3,365 6,240 17,664 1,531,637
제주 104,292 85,889 42,130 23,077 563 1,286 3,647 260,884
  • 민주당 김대중 후보는 서울,호남 지역에서 우세했고 민주자유당 김영삼 후보는 경기,인천,충청,영남,강원,제주 지역에서 우세했다.
  • 하지만 민주당 김대중 후보가 1위를 차지한 서울도 같은 보수성향 후보인 통일국민당 정주영 후보와 신정당 박찬종 후보의 표차를 합치면 서울에서도 보수진영이 우세했다.
  • 김영삼,정주영,박찬종 등의 보수진영 후보들은 수도권, 충청, 영남, 강원, 제주 지역에서 과반수 이상 득표를 했고 김대중 후보가 있는 민주진보진영 후보는 호남 지역에서만 과반수 이상 득표를 했다. 통일국민당 정주영 후보는 대구, 경북 등 TK 지역에서는 2위를 하면서 선전했고 울산 동구에서는 통일국민당 정주영 후보가 1위를 차지, 울산과 경남에서는 통일국민당 정주영 후보가 2위를 한다. 또 통일국민당 정주영 후보는 강원도에서도 2위를 했으며 경기, 인천과 충청권에서는 20% 내외의 득표율을 보였으며 서울에서도 15% 이상의 득표를 하면서 선전했다. 민자당 김영삼 후보는 서울에서 동남권과 용산구는 물론, 당시 노원구, 강서구, 양천구도 석권했다. 인천에서는 원도심 지역을 석권, 경기도에서는 최전방지역, 외곽지역, 근접지역, 안보의 영향력이 강한 지역, 대도시권 부촌지역, 보수적인 대도시권 위성도시들을 석권했고 강원도, 충청권, 영남권, 제주도의 전 지역을 석권했다. 그리고 민주당 김대중 후보는 서울 대부분 지역과 인천 부평권, 경기도 서남부권, 호남권 전 지역을 휩쓸었다. 그런데 김영삼, 박찬종, 정주영의 표차를 더하면 보수진영이 서울 전 지역, 인천 전 지역, 경기 전 지역 등 수도권 전역을 휩쓸었다. 보수진영은 그 외에도 강원도, 충청권, 영남권, 제주도를 모두 석권했다. 특히 보수진영은 경기도 일부 근접지역, 외곽지역, 최전방지역과 인천 구도심에서는 70~80%가 넘는 득표를 올렸고 강원도 전 지역과 대전 구도심인 중구, 충남 몇몇 지역, 충북 몇몇 지역, 영남권 전 지역에서도 70~90%가 넘는 득표율을 올렸다.

각주[편집]

  1. 후보가 유세장서 유권자 비판 1992년 대선 김대중후보 1992.12.5 동아일보
  2. 표 잘못찍어 제 발등도 찍었다, 민주당 유권자 책임강조 1992.12.5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