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도시철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창원 도시철도(昌原都市鐵道)는 경상남도 창원시 전역에서 운행될 예정이었던 도시철도 체계이다. 2015년 12월에 착공을 시작하여 2020년 12월에 1호선 가포 ~ 석동 구간을 개통할 예정이었으나 백지화되었다.[1]

특징[편집]

창원시는 국비 6천억 여원을 지원받아 2020년까지 마산합포구 가포동~창원시청~진해구 석동~진해구청 등을 잇는 41.9km 길이의 도시철도를 설치할 계획이었다. 창원시는 지하철이나 경전철 등을 건설·운영하면서 막대한 재정부담을 지고 있는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서 노면전차를 설치하고, 민간자본의 투입 없이 총사업비의 60%는 국비, 20%는 도비를 지원 받아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하였다. 2012년 12월 28일에 창원시의 도시철도 건설 기본계획이 국토부의 승인을 받아 고시됐으며, 2014년 실시설계를 거쳐 2015년에 착공할 예정이었다.[2]

2013년 5월 15일에 개최된 공청회에서는 노면전차가 창원 도시철도에 적합하다고 판단하였고, 기존의 마산합포구 가포동 ~ 진해구 석동 기본계획노선 33.9km에서 0.3km 늘어난 노선(34.2km)이 대안으로 제시되었다. 이 노선을 채택하면 2021년 기준으로 하루 탑승객 수가 기존안 보다 14.6%가 증가한 12만70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었다.[3]

또한 2013년 8월 16일에는 창원 도시철도에는 노면전차(트램)가 적합하며 하루 11만 7630명이 이용할 것으로 전망됐다.[4]

노선[편집]

창원 도시철도는 2025년까지 두 개의 노선을 착공 및 개통할 예정이었다. 창원광장과 성주동에서 각 노선이 접속할 예정이었다.

두 개 노선에 영업될 총 연장은 41.9km이고, 1호선에 38개 역, 2호선(남북 노선)에 10개 역을 놓을 예정이었다.

노선명 기점 주요 경유지 종점 연장 역 수 공사 기간
1호선 마산합포구 가포역 경남대학교, 마산합포구청, 마산시외버스터미널, 마산역, 창원역, 창원시청, 석동 진해구 진해구청역 38개 가포 ~ 석동 : 2015년 ~ 2020년
석동 ~ 진해구청 : 2020년 ~ 2025년
2호선 의창구 창원중앙역 창원시청, 경남도청 성산구 성주역 10개 2020년 ~ 2025년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