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주론(宇宙論, 그리스어:κοσμολογία)은, 전체적인 우주, 나아가서 그 내부에서의 인간의 위치에 대한 정량적(주로 수학적)인 연구를 말한다. 이 단어는 최근(《일반 우주론 - Cosmologia Generalis》, 크리스챤 볼프, 1730년)에 생겼지만, 우주에 대한 연구는 과학, 철학, 비밀주의, 종교와 관련된 긴 역사를 갖고 있다.

우주에 대한 사람의 생각은 끊임없이 변해 왔으며 물리학 또는 천문학의 역사와 동일시 되고 있다.

서양 우주론의 역사[편집]

고대[편집]

고대 사회와 발전된 헬레니즘 문명이전에는 우주론과 종교가 분리되지 않았다. 과학적 우주론의 발전은 3시기로 나눌 수 있다.

  • 피타고라스 학파가 구형 지구의 개념 도입과 바빌로니아인과 이집트인과는 달리 자연 법칙의 조화가 천체의 운동을 지배한다고 가정할 때(BC 6세기).
  • 무한한 원자 우주가 레우키포스와 데모크리토스에 의해 나왔다. 무한한 세계는 생명체로 가득 찬 원자의 우연한 집합체라는 결과와 아리스토텔레스의 지구 중심우주(BC 4세기).
  • 프톨레마이오스의 모형으로 절정에 달했을 때(2세기). 프톨레마이오스는 태양이 지구 주위를 도는 것으로 이해했으며, 가장 간단한 근사에 의해 다른 별들도 지구 주위를 도는 것으로 관측 결과를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자세한 관측 결과 일부 행성이 지구 주위를 정확한 원으로 돌지 않는 것을 관측할 수 있었고, 원래 궤도를 중심으로 또다른 작은 원으로 도는 주전원을 도입하였다.

중세[편집]

  • 아리스토텔레스우주가 토마스 아퀴나스에 의해 기독교 신학으로 채택되었을 때(13세기)
  • 코페르니쿠스가 《천체의 운동에 관하여》를 쓰고 지구가 태양 주위를 돈다고 주장하다.
  • 갈릴레오 갈릴레이도 지구가 돈다는 것을 옹호하다.
  • 티코 브라헤의 관측 결과를 요하네스 케플러가 물려받다.
  • 케플러는 관측 결과를 통해 지구 공전 궤도가 완전한 원이 아닌 타원임을 밝혀 내다.
  • 아이작 뉴턴이 지구 공전 궤도를 중력으로 설명하다. 이는 케플러가 밝혀낸 세 개의 법칙을 설명할 수 있는 기본 원리가 되었다.

현대의 우주론[편집]

현대의 우주론은 표준 모형(우주론)에 의해 기술되고 있다.

기타 고대 우주론[편집]

동아시아[편집]

현대천문학이 도입되기 전까지 동아시아에는 다양한 우주론이 존재하였다.

  • 천원지방설: '하늘은 둥글고 땅은 모나다'는 의미이나, 여러 가지 다른 해석이 있다.
  • 개천설
  • 구천설
  • 혼천설
  • 선야설
  • 안천론
  • 궁천론
  • 혼천론
  • 지전설: 하늘이 아닌 지구가 돈다는 주장으로, 홍대용이 주창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