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스-딕 이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브랜스-딕 이론(영어: Brans–Dicke theory)은 일반상대론을 확장하여, 중력상수를 스칼라장으로 승진시켜 얻은, 중력을 다루는 이론이다. 따라서 계량 텐서장과 스칼라장을 동시에 지닌, 이른바 스칼라-텐서 이론이다. 끈이론에서 자연스럽게 유도된다.

역사[편집]

1961년미국로버트 헨리 딕칼 브랜스(Carl Henry Brans)가 마흐의 원리를 만족하는 중력 이론을 만들기 도입하였다.[1]

수학적 정의[편집]

여기서 텐서 가 주어졌을 때, 대각합을 나타낸다.

브랜스-딕 이론의 작용은 다음과 같다.

작용으로부터 다음과 같은 장방정식을 유도할 수 있다.

여기서

즉 첫 번째 식은 스칼라장의 샘마당이 응력-에너지 텐서의 대각합임을 의미한다. (전자기장의 응력-에너지 텐서는 무대각합이므로, 전자기장은 스칼라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두 번째 식은 아인슈타인 방정식을 스칼라항을 더하여 일반화한 것이다.

끈 이론과의 관계[편집]

끈 이론에서는 낮은 에너지의 중력에서 자연스럽게 딜라톤을 포함한다. 딜라톤은 인 브랜스-딕 스칼라 와 유사하다.[2] 다만, 딜라톤은 퍼텐셜을 가질 수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1. Brans, C.; R. H. Dicke (1961년 11월). “Mach’s Principle and a Relativistic Theory of Gravitation”. 《Physical Review》 124 (3): 925–935. Bibcode:1961PhRv..124..925B. doi:10.1103/PhysRev.124.925. 
  2. Blaschke, David B.; Mariusz P. Dąbrowski (2012년 10월). “Conformal relativity versus Brans-Dicke and superstring theories”. 《Entropy》 (영어) 14 (10): 1978–1996. Bibcode:2004hep.th....7078B. ISSN 1099-4300. arXiv:hep-th/0407078. doi:10.3390/e14101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