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돌프 아이히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토 아돌프 아이히만
1906년 3월 19일 ~ 1962년 6월 1일
태어난 곳 독일 제국 슐레지엔
죽은 곳 이스라엘 라믈라
복무 나치 독일 나치 독일
최종 계급 SS-Obersturmbannführer.svg 친위대 중령
근무 Flag Schutzstaffel.svg 친위대 제국보안본부
주요 참전 홀로코스트
서훈 내역 1등 전공십자장,
2등 전공십자장
기타 이력 모사드에게 납치되어 처형당함.
서명
Adolf Eichmann (signature).svg

오토 아돌프 아이히만(Otto Adolf Eichmann, 1906년 3월 19일 ~ 1962년 6월 1일)은 제2차 세계대전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의 전범으로 독일의 SS중령(최종계급)으로서 유대인 문제에 대한 ‘최종 해결’, 즉 유대인 박해의 실무 책임자였다.

생애[편집]

1932년 나치당에 가입했고, 1933년 나치 정보부인 SD에 들어갔다. 유대인 업무 책임자였다. 1942년 1월 20일 유대인 문제 최종해결 정책 결정 회의에 참석했다. 이후 게슈타포 유대인과장으로서 유대인을 유럽 각지에서 폴란드 수용소에 열차로 이송하는 최고 책임자였다. 자신이 500만명을 이송했다고 자랑했다. 제2차 세계 대전 직후 일단 미군에 체포됐지만 가짜 이름을 사용해 포로수용소에서 탈출했다. 일단 이탈리아로 도주했다가 1950년 가짜 여권을 이용해 수배 중에 아르헨티나로 도피하여 '리카르도 클레멘트'라는 가짜 이름으로 살았다. 1960년 5월 이스라엘 정보 기관 모사드에 체포돼 이스라엘에서 공개 재판 후에 1962년 6월1일에 처형되었다.

기타[편집]

  • 그는 애초 1962년 5월 31일 자정에 처형될 예정이었지만, 수분간 지연된 끝에 6월 1일에 처형됐다.
  • 재판 당시 그는 자신이 유대인을 박해한 것은 상부에서 지시해서 어쩔 수 없었다고 변명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 후에 사회학자 한나 아렌트는 실험을 통해 부당한 명령이라도 해도 한 번 받아들이면 무비판적으로 그 부당한 명령을 수행하게 된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 즉 세상에 악이 존재하는 것은 인간의 도덕성이 모자라서가 아니라, 인간의 가치와 권리를 억압하는 사회·정치적 구조악에 대한 저항이 없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실험으로 밝혀낸 것이다.
  • 아르헨티나 정부는 이스라엘이 범죄인 인도 요청을 하지 않고, 주권을 침해했다고 이스라엘에 항의했다.
  • 한나 아렌트는 저서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에서 "다른 사람의 처지를 생각할 줄 모르는 생각의 무능은 말하기의 무능을 낳고 행동의 무능을 낳는다", "그는 아주 근면한 인간이다. 그리고 이런 근면성 자체는 결코 범죄가 아니다. 그러나 그가 유죄인 명백한 이유는 아무 생각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는 다만 스스로 생각하기를 포기했을 뿐이다", "파시즘의 광기로든 뭐든 우리에게 악을 행하도록 계기가 주어졌을 때 그것을 멈추게 할 방법은 생각하는 것 뿐이다"고 적었다.
재판을 받는 아이히만에 관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