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치 경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히틀러 청소년단 단원들이 나치 경례를 하는 모습 (1933년)

나치 경례 또는 히틀러 경례(독일어: Hitlergruß 히틀러그루스[*])는 1930년대에 국가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나치당)이나 나치 독일에서 하던 경례 방식이다. 이탈리아국가 파시스트당에서 하던 경례 방식인 로마식 경례에서 파생된 경례였으며 제2차 세계 대전 당시에는 독일 경례(독일어: Deutscher Gruß 도이처 그루스[*])라고 부르기도 했으며 당시 독일 민간인에게 경례는 필수였다.

나치 경례를 가리키는 은어로 88이 있는데 이는 "하일 히틀러!"(Heil Hitler)에 들어있는 H가 알파벳의 8번째 글자이기 때문이다. 나치 경례는 대개 오른쪽 팔을 높이 들어올리면서 "하일 히틀러!"(Heil Hitler!, 히틀러 만세!), "하일 마인 퓌러!"(Heil mein Führer!, 나의 총통 만세!), "지크 하일!"(Sieg Heil!, 승리 만세!) 등과 같은 구호를 외치는 경우가 많았다. 현대에 와서는 독일오스트리아, 폴란드, 슬로바키아, 캐나다, 프랑스, 스웨덴, 스위스러시아 등에서는 나치 경례 또는 이와 관련이 있는 구호가 법률에 의해 금지되어 있다.

경례 방법은 오른쪽 팔을 목높이로 들어올린뒤 팔과 손을 곧게 펴는 것이다. 보통 "하일 히틀러!"또는 "하일!"이라는 구호와 함께 사용하였다. 아는사람에게는 경례만, 상급자 에게는 구호까지 사용하는게 일반적 이었다. 신체적 문제로 오른팔을 들수 없으면 왼팔을 드는것도 허용되었다. "하일 마인 퓌러!"는 히틀러에게 직접 사용하기 위한 것 이었다.

사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