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자주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민국 K-9
K-9thunder.jpg
한국군이 운용중인 K-9
종류 자주포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역사
사용년도 1999년 ~ 현재
사용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사용된 전쟁 연평도 포격
가격 약 40억원
제원
중량 47t
길이 12m
포신길이 8.06m
3.4m
높이 3.5m

구경 155mm
연사속도 급속발사: 1분이내 3발
최대발사: 3분간 분당 6발
지속발사: 1시간동안 분당 2발
사거리 40.6km~53km

주무장 155mm 52구경장 곡사포
부무장 K6 기관총
엔진 MTU MT881 Ka-500 (1000hp)
변속기 ATDX1100-5A3
서스펜션 유기압
최고속도 67 km/h

K-9 155mm 자주 곡사포(K-9 Thunder)는 기존의 K-55 자주포보다 더 우수한 자주포를 획득하고자 ADD와 삼성테크윈대한민국에서 독자 개발한 자주포이다.

K-9 자주포는 사단급 포병 무기로서, 최고사거리가 40km로 북한의 170mm 자주포, 미국팔라딘 자주포보다 길고 발사 속도가 빠르다. 삼성테크윈에서 성능개량한 K-55A1 자주포는 최대 사거리가 32km이다. K-9 자주포의 개발로 한국군 사단의 작전 종심을 45km로 확장할 수 있게 되었다.[1] 최근 사거리 연장탄의 추가 개발로 사거리가 53km까지 늘어났다.

대한민국은 터키에 K-9 자주포를 T-155 피르티나(Firtina, 천둥)라는 이름으로 기술을 수출하였으며 , 터키는 대한민국에 CN-235 수송기의 시뮬레이터 기술을 이전하였다.

특징[편집]

포탄의 발사속도, 반응성, 생존성, 기동성을 최대한 발휘하기 위해 탄 취급장치, 뇌관추출기구를 자동화 하였고, 격발기구를 유압작동식으로 제작하였다. 급속발사 때는 15초 이내에 초탄 3발을 발사 할 수 있으며, 3분간 분당 6~8발, 1시간 동안 분당 2~3발 사격이 가능하다. 이는 기존 K-55 보다 3배 이상의 화력증대 효과가 있다. 사격임무 접수 후 정지상태에서 초탄 발사시간은 30초, 기동 중에는 60초 이내에 목표물 타격이 가능하다. K-9자주포는 일제사격(TOT:Time On Target)에 유리하며 한 목표지점에 고각(高角)을 달리하여 연속사격 할 수 있다. 이 점을 활용하면 유사시 대부분 갱도형태로 구축된 북한 포진지에 다양한 각도로 효과적인 포격을 가할 수 있다.[2]

운용 국가[편집]

  • 대한민국 대한민국
  • 터키 터키
    대한민국으로부터 기술을 도입하여 "T-155 피르티나"로 배치하고 운용하고 있다.

종류[편집]

주석[편집]

  1. "본격공개! 이것이 한국군 화력이다", 《신동아》, 2007.02.01 작성. 2010.09.06 확인.
  2. [1]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