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1911 권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United States Pistol, Caliber .45, M1911.
M1911a1.jpg
종류 권총
역사
사용국가 미국 미국,
영국 영국,
대한민국 대한민국,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
콜롬비아 콜롬비아,
도미니카 공화국 도미니카 공화국,
그리스 그리스,
멕시코 멕시코,
필리핀 필리핀,
스페인 스페인,
베트남 공화국 베트남 공화국
개발년도 1911년
제원
중량 1.105 kg (빈 탄창)

M1911 권총(Colt M1911, 정식명칭: United States Pistol, Caliber .45, M1911.)은 .45 ACP(약 11 mm) 탄을 쓰는 미국제 군용 권총으로 1911년 존 브라우닝이 설계했다. 1차 세계대전은 물론 2차세계대전,현대까지도 여전히 사용되고있는 자동 권총이다. 당시에 리볼버보다 장탄수도 많고 사용하기도 더 쉬운 권총을 제작하던도중 나온 현대 자동권총의 아버지 정도 된다. 현재 나오는 권총들의 디자인의 시초이다. 0.45구경의 탄약을 사용하기에 콜트 45라고도 불린다.(콜트 45라고 하면 보통은 제일 흔한 M1911A1를 말한다.)


특징[편집]

총몽,총열,슬라이드 이 3개의 단순한 주요 부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차세계대전기간에는 수요가 늘어서 콜트뿐만아니라 레밍턴같은 다른 회사에서도 생산했다.

M1911A1[편집]

1926년에는 M1911A1이라는 개량된 권총이 나왔는데,이 역시 미군에게 많이 사용되었다.

제1차세계대전에 M1911이쓰였다면 M1911A1은 제2차세계대전에 쓰인 것이다.

제2차세계대전에도 역시 수요가 많아서 콜트 뿐만 아니라 다른 회사에서도 생산했다.

주요 차이점은 그립 안정장치의 뿔이 조금 더 길어졌고 손잡이 모양이 조금 얇아져으며 방아쇠는 짧아지고 방아쇠 뒤쪽의 총틀 부분에 초승달 모양으로 홈을 파놓았다.

M1911A1은 제2차세계대전이 끝난 뒤에도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에 의해 널리 쓰였다.

대한민국 국군도 K5 권총이 대체하기 전까지는 M1911A1를 사용하였다.

대체[편집]

미군은 많은 전쟁을 겪으면서 1980년대 M1911A1대신 이탈리아의 M9 권총으로 대채했다.

비록 제식 권총은 M9 이지만 m9의 9mm 파러블럼탄의 저지력을 불신, 보다 대구경의 .45 acp 탄의 저지력을 신뢰 하는 많은수의 경찰, 군인(특히 특수부대)

들이 콜트 가버먼트등의 M1911의 파생형을 사용하고 있다.

M1911A2[편집]

2004년 경, 미 육군 특수부대의 수요제기로 개발되기 시작한 개량형이다. 미 육군 사격술 부대(Army Maskmanship Unit)가 개발했으나 제식채용되지는 못했다. 그러하여 현재는 M9 베레타가 쓰이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