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연장 로켓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러시아 모스크바의 BM-21
RM-70/85, 체코슬로바키아의 BM-21 파생형
APR-40, 루마니아의 BM-21 파생형, 그리고 6 로켓 발사대

다연장 로켓포(多連裝 - , 영어: multiple rocket launcher, MRL, 문화어: 방사포) 또는 다연장 로켓 발사기는 여러 발의 로켓탄을 상자형의 발사대에 수납(收納)하여 동시에 발사할 수 있게 만든 장치이다. 차량에 싣거나 견인하므로 기동성을 갖추었다. 명중도에서는 로켓탄이 화포(火砲)에 뒤지지만 다연장(多連裝化)함으로써 짧은 시간에 강력한 화력으로 목표 지점에 집중 공격할 수 있다.

역사[편집]

다연장 로켓은 조선신기전을 최초로 들 수 있다. 신기전은 한 번에 100여 발을 발사할 수 있어서 현대의 다연장 로켓과 비슷한 형태였다고 한다. 다연장 로켓의 제작은 2차세계대전 때 시작되었다.

나라별 개발[편집]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은 소련의 BM-21을 참고하여 구룡 다련장로켓을 자체적으로 개발하였다. 그밖에 미국에서 직도입한 227 mm 구경의 M270 MLRS가 있으며, 230mm 구경 천무 다연장 로켓포를 개발중이다.[1]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편집]

북한은 다양한 종류의 방사포를 개발하여 사용하고 있다. 107mm, 122mm, 240mm 등 다양한 구경의 방사포를 개발해 왔으며 견인식은 물론 장갑차, 트럭, 심지어 트랙터에 장착하는 등 다양한 이동 수단에 탑재되어 사용되고 있다.

이스라엘[편집]

이스라엘은 1967년의 6일 전쟁에서 240 mm 구경인 BM-24를 포획했다. 포획한 2대대 분량의 카추사 로켓을 1973년 욤키푸르 전쟁1982년 레바논 전쟁에서 사용했다. 그후에는 동일한 구경의 MAR-240 다연장 로켓을 개발했다.

2006년 이스라엘-레바논 전쟁에서 헤즈볼라는 3,970 ~ 4,228 발의 카추사 로켓을 이스라엘에 발사했다. 이들 중 95%는 122 mm (4.8 인치) 구경의 시리아산 카추사 로켓이었다. 무게 30 kg (66 파운드), 사거리 30 km (19 마일)이었다.[2][3]

하마스는 122 mm 구경의 BM-21 카추사 로켓을 가자지구에 발사했다. 원래 하마스가 트럭식 다연장 로켓을 보유했다는 보고는 없었다.[4] 이것은 2003년 이라크전에서 미군에 대해 발사했던 BM-21 카추사 로켓이라는 보고가 있었다. 이것은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사용되었고, 2008년 3월 이라크의 그린존에도 발사되었다.[5][6]

요격 방법[편집]

미사일 요격[편집]

이스라엘은 아이언 돔의 실전결과에 만족해 기관포 요격과 레이저 요격을 취소하거나 소극적으로 판단했다. 아이언 돔은 사이드와인더 미사일을 발사해 적의 다연장 로켓포를 요격하는 개념이다. 미국 해군의 RIM-116 램과 미사일 크기나 유도방식이 같다.

레이저 요격[편집]

THEL/ACTD

이스라엘 국방부는 미국 뉴멕시코 주의 화이트 샌드 미사일 사격장에서 2000년 6월 6일 실시된 노틸러스 시스템의 발사시험에서 날아오는 카추사 로켓을 정확히 추적해 파괴시켰다고 밝혔다.[7]

노스럽 그러먼이스라엘 국방부와 공동으로 스카이가드 레이저 요격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대당 가격은 약 1억5,000만 달러(1,500억원), 대량생산시 3,000만 달러(3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다.[8][9]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와 레바논 무장세력의 단거리 미사일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미사일방어체계인 아이언 돔(Iron Dome) 시스템을 2010년 여름에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라파엘사는 2009년 3월 아이언 돔 레이저요격시스템의 실험에 성공했다. 이스라엘은 2006년 헤즈볼라와 전쟁시 4000발의 카추사 로켓포 공격을 받은 뒤 이 시스템의 구축을 서둘러 왔다.[10]

기관포 요격[편집]

지상 방어용 팰렁스 CIWS 시스템

C-RAM(영어: Counter Rocket, Artillery, and Mortar은 이라크 다국적군의 소요제기로 개발되었다. 벌컨포를 발사해 다연장 로켓포를 요격하는 개념이다.

이라크에서 적의 로켓, 대포, 박격포 공격으로 부상자가 늘어나자, 이러한 요청이 쇄도했다. 2005년 여름, 벌컨포를 사용하는 지상용 팰렁스 CIWS가 이라크에 설치되었다. 바그다드의 그린존과 캠프 빅토리를 방어했다. 이라크 남부의 영국군도 설치했다. 대당 1.2 평방킬로미터의 면적을 방어한다. 따라서 600 평방킬로미터인 서울을 방어하려면 500대가 필요하다.

이스라엘은 적의 다연장 로켓포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이 시스템을 구매할 것을 고려했다. 대당 1500만 달러이며, 20 mm M61A1 개틀링포를 사용, 분당 3,000 또는 4,500발의 M-246 또는 M-940 탄환을 발사한다. 공중에서 자동 폭발하는 탄환이다.[11][12] 그러나 아이언 돔 실전결과 후에 기관포 사업은 취소되었다.

독일 육군은 NBS C-RAM을 사용한다.

C-RAM은 병사들로 하여금 C-RAM의 발사소음을 통해 사전에 대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13] 발사 소음은 유튜브 동영상 참조.[14]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참고[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