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해 이사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탈해 이사금
신라의 제4대 국왕
본명 석탈해(昔脫解)
재위 57년 ~ 80년
왕후 아효부인(阿孝夫人)
이전 왕 유리 이사금
다음 왕 파사 이사금

탈해 이사금 (脫解尼師今, 기원전 19년~80년, 재위: 57년~80년)은 신라의 제4대 국왕으로, (姓)은 석(昔)이고, 는 탈해(脫解)이다. 서기 8년남해 차차웅의 사위가 되며,[1] 10년대보(大輔)로 등용되어 정사를 맡았다.[2] 57년 유리 이사금의 유언에 따라 왕이 되었다.[3] 토해(吐解)라고도 한다.

생애[편집]

출생설[편집]

삼국사기에 수록된 석탈해 설화에 따르면 본래는 의 동북쪽 1천 리에 위치한 다파나국(多婆那國)출신으로, 그 나라 왕이 여국(女國) 왕녀를 아내로 맞이했는데 임신 7년 만에 큰 알을 낳았다. 왕은 사람이 알을 낳는 일은 상서롭지 못한 일이니 알을 버릴 것을 명했고, 왕비는 비단으로 알과 보물을 싸 궤 속에 넣어 바다에 떠내보냈다. 가락국의 바닷가에 닿았으나 가야인들은 이를 괴이하게 여겨 건지지 않았고, 진한의 아진포(阿珍浦) 어구에 이르니 이 때가 박혁거세 거서간의 즉위 39년, 곧 기원전 19년이라 하는데[4], 삼국사기의 이 기록은 탈해가 왕위에 오른 57년에 그가 62세였다는 같은 책의 기록과 모순된다. 또한, 가야의 역사를 다룬 《삼국유사》〈가락국기〉에는 용성국(龍城國) 출신인 탈해가 가야에 먼저 도래하여 김수로왕과 왕위를 놓고 다투다 패배하였다는 기록이 전한다. 일부에서는 석탈해가 왜국 동북쪽에 위치한 오키 제도에서 왔다고 하며 일본출신이라고 하나, 삼국사기가 쓰여졌을 당시에 오키 제도는 일본에 속했지만 석탈해가 태어났을 때에는 일본에 속해 있지 않았다. 석탈해는 기원전에 출생하였고, 왜국의 전설상 첫 국가라고 할 수 있는 야마타이국은 2세기(100년 ~ 200년)에 형성되었다.

석탈해의 출신지인 다파나국이 어디인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일부에서는 탈해가 인도 타밀인으로서 촐라 왕국 출신이라는 주장을 하기도 하며[5][6] 캄차카 반도에서 기원한 민족 출신이라는 주장도 있다.[7]

치세[편집]

24년, 남해 차차웅이 죽자 유리가 마땅히 왕위에 올라야 했는데, 대보(大輔)인 탈해가 본래 덕망이 있었던 까닭에 왕위를 미루어 사양하였다.[8]

57년, 유리 이사금의 유언에 따라 76세에 왕이 되었다.

즉위 이듬해인 58년 봄 정월에 호공을 대보(大輔)로 삼았고 음력 2월에 몸소 시조묘에 제사지냈다.[9] 탈해 이사금은 즉위 초에 외교에 힘을 기울여 59년 와 수교하였으며,[10] 61년 마한의 장수 맹소(孟召)가 복암성(覆巖城)을 바치고 항복했다.[11]

그러나 탈해 이사금 대에 신라백제는 계속 전시 상태였는데, 63년 음력 10월 백제의 다루왕이 낭자곡성(娘子谷城)까지 땅을 개척하고 만날 것을 제안했으나 거부했다.[12] 64년 음력 8월에는 백제가 와산성(蛙山城)을, 음력 10월에 구양성(狗壤城)을 공격했으나 기병 2천명을 내어 쫓았다.[13]

65년, 시림(始林)에서 김알지(金閼智)를 얻고 시림을 계림으로 개칭한 뒤 계림을 국호로 삼았다.

66년, 백제는 다시 와산성을 빼앗고 수비병 2백을 주둔시켰으나 신라는 곧 다시 빼앗았다.[14] 67년 봄 정월에 박씨의 귀척(貴戚)으로써 나라 안의 주·군(州郡)을 나누어 다스리게 했는데, 이름을 주주(州主)·군주(郡主)라 하였다. 음력 2월에 순정(順貞)을 이벌찬으로 삼아 정치의 일을 맡겼다.[15] 70년에 다시금 백제의 침공이 있었으나[16] 자세한 것은 전하지 않는다. 73년에는 왜인이 목출도(木出島)를 침범해 각간(角干) 우오(羽烏)를 보내 막았으나 이기지 못하고 우오는 전사하였다.[17] 74년에는 백제군이 변방을 노략, 탈해가 병사를 보내 격퇴했다.[18] 75년 크게 가물어 백성이 굶주렸으므로 창고를 열어 곡식을 나누어 주어서 진휼하였다. 음력 10월 백제가 와산성을 다시 공격, 함락되었으나[19] 이듬해 음력 9월 회복하고 백제인 2백 명을 모두 죽였다.[20]

이와 같이 탈해 이사금 치세 때, 신라와 백제가 서로 2백 명 정도의 적은 군사로 연혁(沿革)도 전하지 않는 와산(蛙山) 봉산(烽山) 등지를 거의 해마다 빼앗고 빼앗기곤 하였다는 것이 삼국사기의 기록이나, 신라는 당초 경주 한 귀퉁이의 조그만 나라이고, 백제는 온조왕(溫祚王) 당년에 벌써 마한(馬韓) 50여 나라를 차지하였으니 신라와 똑같이 해마다 2백 명정도의 군사를 내었다는 것에 의문이 있다. 또한, 두 나라가 간혹 화호(和好)한 일이 있으나 삼국사기에는 늘 백제가 먼저 신라에 향하여 화의를 빌었다고 하였는데, 백제가 신라보다 몇 갑절 되는 큰 나라로서 늘 먼저 굴복하였다는 것도 의문이다. 백제와 신라 사이에 가라(加羅) 6나라와 사벌(沙伐)·감문(甘文) 등 완충국(緩衝國)이 있었는데 백제가 가라 등의 나라들과는 한 번의 충돌도 기록이 없고 도리어 신라를 침범했다는 것도 의문이다. 대개 신라가 백제를 원망함이 심하였으므로 신라는 백제가 망한 뒤에 그와 관계된 사적을 많이 고치거나 혹은 위조하였다. 중국의 《삼국지》(三國志)·《남사》(南史)·《북사》(北史) 등에 보인 기록을 보면 신라가 처음에 백제의 결제를 받았다 하였으니 이것이 도리어 믿을 만한 기록일 것이라는 것[21]이 현대의 주장이다.

77년 음력 8월에 아찬 길문(吉門)이 황산진(黃山津) 어구에서 가야군과 싸워 1천 기를 베었다고 하나,[22] 공격전이었는지 방어전이었는지는 알 수 없다.

79년에는 장군 거도를 파견하여 현재의 울산 울주구, 부산 동래구에 해당하는 우시산국(于尸山國)과 거칠산국(居柒山國)을 병합하였다.[23]

80년 가을 음력 8월에 죽어 성 북쪽의 양정구(壤井丘)에 장사지냈다.[24]

사후[편집]

그를 모시는 숭신전(崇信殿)이 세워졌으며 1980년 경주시 남쪽 탈해왕릉 앞으로 옮겨졌다. 사후 9대 왕 벌휴 이사금이 즉위하였으나 연대차이가 심하여 그의 손자 여부는 불확실하다.[25]

탄생 신화[편집]

탈해 이사금신라 제4대 왕으로 시림(始林)을 계림(鷄林)이라 개칭하여 국호로 정하고 주주(州主), 군주(郡主) 등의 관직을 새로 만들었다. 황산진에서 가야와 싸워 크게 이겼다. 원래의 칭호는 탈해이사금(脫解尼師今)이다. 성은 석(昔)이다. 용성국(龍城國)의 왕과 적녀국(積女國)의 왕녀 사이에 태어난 알이 궤짝에 담겨 표류하다가 BC 19년(박혁거세 39) 아진포(阿珍浦, 현재 영일(迎日) 지역)에서 한 노파가 발견, 기른 것이 후에 탈해왕이 되었다는 설화가 전한다.

8년(남해왕 5) 왕의 사위가 되고 10년 대보(大輔)에 올라 군국정사(軍國政事)를 맡아 보았다. 57년 유리왕이 죽자 선왕(先王) 남해왕의 유언에 따라 왕위에 올랐다. 즉위 후 백제를 자주 공격했으며, 일본과는 화친했다. 65년 시림(始林)에서 김알지(金閼智)를 얻어 시림을 계림(鷄林)이라 개칭하여 국호로 정하고 주(州)에 주주(州主), 군(郡)에 군주(郡主) 등의 관직을 새로 만들었다. 77년 황산진(黃山津)에서 가야(伽耶)와 싸워 크게 이겼다. 능은 양정(壤井, 경주 북쪽)에 있다.

가계[편집]

월성석씨 선원세계도와 신라김씨 선원세계도 등에 의하면 석탈해의 손녀 마정부인이 그의 양자격이었던 김알지의 처가 되었다 한다. 삼국유사에 의하면 그의 장남의 이름은 강조(康造)라 하고, 월성석씨 족보에서는 구광이라 하였다. 구광은 가야국왕 김수로왕의 딸이다.

월성석씨의 선원세계도에 의하면 그에게는 아달라 이사금일성 이사금에게 출가한 딸들이 각각 더 있었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8년에~:《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五年 春正月 王聞脫解之賢 以長女妻之) 참조.
  2. 10년에~:《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남해 차차웅)七年 秋七月 以脫解爲大輔 委以軍國政事
  3. 57년~:《 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유리 이사금 條>, 三十四年 秋九月 王不豫 謂臣寮曰 脫解身聯國戚 位處輔臣 屢著功名 朕之二子 其才不及遠矣 吾死之後 卽大位 以無忘我遺訓
  4. 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脫解尼師今 立 一云吐解 時年六十二 姓昔 妃阿孝夫人 脫解本多婆那國所生也 其國在倭國東北一千里 初其國王 娶女國王女爲妻 有娠七年 乃生大卵 王曰 "人而生卵不祥也 宜棄之" 其女不忍 以帛裏卵並寶物置於櫝中 浮於海 任其所往 初至金官國海邊 金官人怪之不取 又至辰韓阿珍浦口 是始祖赫居世 在位三十九年也
  5. 다파나는 산스크리트어와 고대 타밀어로 태양을 뜻하는 다파나(Tapana) 또는 다파난(Tapanan)과 일치해 ‘다파나국’, 즉 ‘태양국(太陽國)’으로 당시 타밀인 나라 촐라 왕국의 별명이다. (《뉴스메이커》(2006.8.11.)) -판드야
  6. 《뉴스메이커》(2006.8.11.) [1]
  7. 《오마이뉴스》(2011.1.21.)[2]
  8. 남해 차차웅이 죽자~:《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유리 이사금) 初南解薨 儒理當立 以大輔脫解 素有德望 推讓其位
  9. 58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二年 春正月 拜瓠公爲大輔 二月 親祀始祖廟
  10. 59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三年...夏五月 與倭國結好交聘
  11. 61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五年 秋八月 馬韓將孟召 以覆巖城降
  12. 63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七年 冬十月 百濟王拓地 至娘子谷城 遣使請會 王不行
  13. 64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八年 秋八月 百濟遣兵 攻蛙山城 冬十月 又攻狗壤城 王遣騎二千 擊走之
  14. 66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十年 百濟攻取蛙山城 留二百人居守 尋取之
  15. 67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十一年 春正月 以朴氏貴戚 分理國內州郡 號爲州主·郡主 二月 以順貞爲伊伐湌 委以政事
  16. 70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十四年 百濟來侵
  17. 73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十七年 倭人侵木出島 王遣角干羽烏禦之 不克 羽烏死之
  18. 74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十八年 秋八月 百濟寇邊 遣兵拒之
  19. 75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十九年 大旱 民饑 發倉賑給 冬十月 百濟攻西鄙蛙山城 拔之
  20. 이듬해~:《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二十年 秋九月 遣兵伐百濟 復取蛙山城 自百濟來居者二百餘人 盡殺之
  21. 신채호 (1931). 〈제8편 남방 여러 나라의 對 고구려 공수동맹〉, 《조선상고사》 “신라가 탈해이사금(脫解尼師今) 이후로 백제와 서로 2백 명 정도의 적은 군사로 연혁(沿革)도 전하지 않는 와산(蛙山) 봉산(烽山) 등지를 거의 해마다 빼앗고 빼앗기곤 하였으나, 신라는 당초 경주 한 귀퉁이의 조그만 나라이고, 백제는 온조왕(溫祚王) 당년에 벌써 마한(馬韓) 50여 나라를 차지하였으니 어찌 신라와 똑같이 해마다 2백 명정도의 군사를 내었으랴? 또 한 가지 , 두 나라가 간혹 화호(和好)한 일이 있으나 늘 백제가 먼저 신라에 향하여 화의를 빌었다고 하였는데, 백제가 신라보다 몇 갑절 되는 큰 나라로서 어찌 늘 먼저 굴복하였으랴? 백제와 신라 사이에 가라(加羅) 6나라와 사벌(沙伐)·감문(甘文) 등 완충국(緩衝國)이 있었는데 어찌 백제가 가라 등의 나라들과는 한 번의 충돌도 없고 도리어 신라를 침범하였으랴? 대개 신라가 백제를 원망함이 심하였으므로 백제가 망한 뒤에 그와 관계된 사적을 많이 고치거나 혹은 위조하였다. 지나의 삼국지(三國志)·남사(南史)·북사(北史) 등에 보인 기록을 보면 신라가 처음에 백제의 결제를 받았다 하였으니 이것이 도리어 믿을 만한 기록일 것이다.”
  22. 77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二十一年 秋八月 阿湌 吉門與加耶兵 戰於黃山津口 獲一千餘級 以吉門爲波珍湌 賞功也
  23. 이 일은 삼국사기 거도 열전에 나오는 내용이다. 정확한 연대는 동사강목동국통감에 의거한다.
  24. 80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탈해 이사금 條>, 二十四年 ... 秋八月 王薨 葬城北壤井丘
  25. '벌휴이사금' - 네이트 백과사전

바깥 고리[편집]

전 대
유리 이사금
제4대 신라 국왕
57년 - 80년
후 대
파사 이사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