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열차

열차(列車, 문화어: 렬차)는 한 대 이상의 차들이 서로 일렬로 연결되어 있는 차를 가리킨다.

정의[편집]

일반적인 정의[편집]

열차는 철도의 탄생과 함께 나타났기 때문에, 열차를 ‘철도에서 사람이나 물자의 수송을 위하여 궤도 위를 달리는 차’로 정의할 수 있다. 현대에는 꼭 철로를 달리지 않아도 하나 이상의 차가 서로 연결된 차(예: 로드트레인-철도시설이 미비한 호주 등지에서 육상 대량수송을 위하여 만들어진 차)를 볼 수 있으나, 대개는 철로 위를 달리는 차만을 열차로 본다. 본래 증기(蒸氣)동력을 사용하는 차라는 뜻에서 유래한 기차(汽車)라는 말을 열차의 의미로 썼는데, 오늘날에는 기차라는 말도 기관차에 여객차나 화물차를 연결하여 궤도 위를 운행하는 차량이라는 일반적인 의미로 확대되어 널리 쓰인다.

철도 운영에서의 정의[편집]

철도 운영에서 열차는, 철도의 본선을 운행하기 위하여 편성되어 열차번호를 부여받은 철도 차량을 의미한다.[1] 편성된 철도차량이란, 차량 특성 및 선로구간의 시설상태 등을 고려하여 안전운전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서, 동력차가 연결되어 있고 각 차량의 연결상태가 완전하며, 공기제동 및 관통제동 등 차량의 제동기능이 완전한 상태를 말한다. 준비가 완료된 차량은 열차 번호를 부여받고 본선을 운행할 수 있다. 1량으로 구성된(대개 기관차나 기동차 단독) 경우는 위의 정의에도 불구하고, 열차로서 간주를 한다(이른바 단행열차).

역사[편집]

열차의 역사는 철도의 역사와 같이한다고 해도 무방하다. 그 이유는 철도가 탄생하면서 열차의 개념이 같이 탄생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궤도로써의 철도는 열차의 개념이 탄생하기 이전부터 존재했으므로 이 경우에는 철도의 역사를 열차의 역사와 항상 결부짓는 것은 좋지 않다. 열차의 역사는 증기기관차 시대, 디젤기관차 시대, 전기기관차 시대로 나눌 수 있다.

열차는 1814년 영국의 스티븐슨이 증기기관차를 발명함으로써 시작되었다. 그 뒤로 전 세계에 철도가 전 세계에 널리 퍼지기 시작하자 열차도 발전하기 시작하였다. 이후 증기기관차는 성능이 더 개선되어 시속 100 km 이상으로 달리게 된다. 초기의 증기기관차가 시속 10km안팎의 속도로 달렸던 점을 감안하면, 이는 꽤 커다란 발전인 것이다. 이후 열차는 디젤열차의 시대를 맞이하게 되나, 그 이후로도 증기기관차는 쓰이고 있다.

1894년에 루돌프 디젤 박사가 디젤기관을 발명하자 디젤동력 기관차가 발명되었고, 기존에 증기기관차가 가지고 있던 한계를 극복함으로써 더 빠르고 효율적이며 더 힘이 좋은 열차의 탄생을 가능케 했다. 이로 인해 열차는 디젤기관차 시대를 맞게 되었고, 증기기관차는 역사의 저편으로 저물어 가는 계기가 되었다. 디젤기관차2차 세계대전 이후 많이 쓰이기 시작하였다. 이 디젤기관차는 오늘날에도 많은 나라에서 쓰이고 있다. 특히 전철화가 비효율적인 나라나 지역에서는 디젤기관차는 인기를 얻고 있다.또 디젤기관차는 전차선이 없어도 운행 가능하다.

디젤기관차가 발명된 때와 비슷한 즈음에, 전기열차도 같이 연구되고 발명되었다. 전기기관차는 1837년 로퍼트 데이비슨이 전지로 움직이는 열차를 개발하면서 시작되었다. 그러나 전지로 열차를 움직이기에는 한계가 있었으므로 그다지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첫 번째 전기철도노선은 1895년에 건설된 볼티모어&오하이오 철도의 볼티모어 벨트 선으로, 전철화하여 열차를 움직인 최초의 노선이다. 초기에 전기기관차는 지하철도, 도시철도에서 많이 쓰였다. 그리고 1960년대 이후에는 디젤기관차 보다 많이 쓰이게 되었다. 특히 전기기관차는 다른 기관차보다 에너지효율이 월등히 높을 뿐 아니라 그 견인력에 있어서도 독보적인 효율을 보여주고 있는데다가, 에너지 사용의 유연성이 확보되므로 전기열차시대의 도래는 철도선진국으로서의 기본조건이 되었다. 전기기관차는 나날이 혁신하여 현재 고속열차의 토대가 되었다.

대한민국[편집]

한국은 1899년 경인선 철도가 개통되면서, 열차가 들어오게 되었다. 최초의 열차는 모가형 증기기관차였고, 경부선 건설 이후 증기기관차가 많이 들어오게 되었다. 1920년대에는 용산역 일대에서 증기기관차를 제작하기에 이르러, 그야말로 증기기관차의 전성기를 맞았다. 그러나 광복 이후, 증기기관차는 더 이상 제작될 필요가 없어졌기에 그 이후에 제작된 증기기관차는 더 이상 없다.

대한민국에 처음으로 디젤기관차가 들어오게 된 것은, 1951년으로 유엔군에 의해 50여대 정도가 운행되었으며 주로 군사장비를 수송하기 위해 쓰이게 되었다. 유엔군이 철수한 이후에도 디젤기관차 4대는 대한민국에 남아 국내에서 운용되었다. 그러나 본격적인 의미에서의 디젤기관차 운용은 1956년 3월 15일에 충북 제천읍에 부산공작창 기관차공장 제천분공장이 창설되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1978년에 현대차량(주)에서 대한민국 최초의 디젤기관차를 만들게 되면서, 대한민국도 철도동력의 현대화와 국산화를 이뤄내었다.

전기철도는 1972년에 전기기관차가 들어서고 1970년대에 중앙선, 태백선, 영동선의 전철화가 완료되면서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1919년에 개통한 금강산선 역시 전기철도이긴 하나 본격적인 의미로써 전기철도는 1972년에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전기철도의 개통은, 대한민국에 전기열차의 시대의 도래의 신호탄이자, 한국철도의 고속화, 첨단화의 시발점이라고 볼 수 있다. 2006년 대한민국 철도의 전철화율은 도시철도구간을 포함하여 2572.4km 이다.

2004년 대한민국은 고속 철도가 개통, 고속 전동차 KTX가 도입되면서 고속 철도의 시대가 도래하였다. 최근에는 국산화율 90%대의 KTX-산천이 운행되고 있다.

종류[편집]

열차는 속도, 목적, 사용 차량 등에 따라서 다양한 종류로 나눌 수 있다. 또한, 철도 영업상의 종별에 따라서도 구분이 가능하나, 이는 국가, 시대, 철도회사 마다 다양한 구분 방식들이 존재한다.

속도에 따른 구분[편집]

열차의 속도는 구분에 있어 기준이 된다. 큰 구분으로 200km/h를 기준하여 고속 열차와 일반 열차로 구분한다.

목적에 따른 구분[편집]

열차를 사용하는 목적에 따라서 구분하기도 한다.

  • 여객열차
  • 화물열차
  • 혼합열차 : 여객과 화물을 같이 연결하는 경우
  • 공사열차 : 보선 등을 위해 편성하는 경우
  • 시운전열차
  • 회송열차

사용 차량에 따른 구분[편집]

어떤 방식의 차량을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구분하기도 한다.

  • 기관차 견인 열차
  • 푸시풀(Push-pull) 방식 열차 :편측 혹은 양측의 동력차가 밀고 당기는 식으로 운행하는 열차
  • 동력분산식 열차

열차를 소재로 한 작품[편집]

PC 및 콘솔 게임[편집]

영화[편집]

참고문헌[편집]

  1. 도시철도운전규칙 제3조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