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워드 위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드워드 위튼
영어: Edward Witten
Edward Witten.jpg
출생 1951년 8월 26일(1951-08-26) (63세)
미국 미국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
국적 미국 미국
분야 이론물리학
소속 프린스턴 고등연구소
출신 대학 브랜다이스 대학교
프린스턴 대학교
지도 교수 데이비드 그로스
지도 학생 캄란 바파, 이바 실버스틴(Eva Silverstein), 사미트 카치루(Shamit Kachru), 세르게이 구코프(Sergei Gukov)
주요 업적 그로모프-위튼 불변량
끈 장론
도널드슨 이론의 물리학적 해석
베스-추미노-위튼 모형
BCFW 재귀 공식(BCFW recursion relation)
M이론
와인버그-위튼 정리
위상 끈 이론
위튼 지표
위튼 효과
위튼형 위상 양자장론
제이베르그-위튼 이론
존스 다항식천-사이먼스 이론
하나니-위튼 전이
수상 필즈상 (1990년)
대니 하이너먼 수리물리학상 (1998년)
앙리 푸앵카레상 (2006년)
크라포르드상 (2008년)
기초물리학상 (2012년)

에드워드 위튼(영어: Edward Witten IPA[ˈɛdwɚd ˈwɪtən], 1951년 8월 26일 ~ )은 미국물리학자이자, 프린스턴 고등연구소(IAS)의 교수이다. 현존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물리학자 중 하나이다.

생애 및 경력[편집]

15세에 브랜다이스 대학교에 입학하여 역사학을 전공하였으며 1971년 졸업 후 저널리스트로서, 또한 1972년 미국 대선 당시 미국 민주당조지 맥거번 대통령 후보의 선거운동 참모로 일하였다. 그러던 중 물리학으로 관심을 돌려 프린스턴 대학교 물리학과에 진학하였으며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1976년 25세의 나이로 박사학위를 받게 된다. 물리학에 입문한 지 5년 만에 이룬 성과였다. 이후 하버드 대학교 등에서 강의하였으며, 28세에 프린스턴 대학교 정교수가 되었다.

현재 이론물리학에서 표준 모형의 최대 난점인 중력양자론 사이의 모순을 해결할 수 있는 강력한 양자 중력 이론의 후보로 초끈 이론을 꼽고 있는데, 위튼은 이 초끈 이론의 제1인자로 평가받고 있다. 끈 이론은 열 개의 차원 중 여섯 개의 차원이 칼라비-야우 다양체의 형태로 꼬여 있다고 보는데, 1970년대 난부 요이치로, 홀거 닐센(Holger Nielsen), 레너드 서스킨드에 의해 처음 제기된 이후 여러 어려움 속에 발전을 거듭하다가 1980년대 후반 이후에 이렇다할 진전 없이 정체되는 상황에 처하였다. 10차원 상에서의 끈 이론이 5가지나 존재하는 등의 모순과 그 수학적 난해성으로 인하여 물리학자들이 끈 이론의 효용성에 대해 의심하면서 회의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었다. 바로 이 때에 위튼이 이들 5가지 끈 이론이 사실은 그 보다 한 차원 높은 11차원에 존재하는 하나의 이론(M이론)으로 통합 가능하다는 것을 1995년 발표함으로써 끈 이론의 2차 혁명이 시작되게 된다.

1990년 일본 교토 시에서 열린 국제 수학자 회의에서, 위튼은 이론물리학과 최첨단 수학의 관계를 주도하는 연구로 필즈상을 수상하였다. 필즈상 위원회가 공식적으로 언급한 공헌으로는 아인슈타인 방정식에 관한 리처드 숀(Richard Schoen)과 야우싱퉁의 양에너지 정리의 새로운 증명도 포함되어 있다. 물리학자로서 수학계에서 가장 큰 권위를 지닌 필즈상을 받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었는데, 이는 필즈상 후보의 범위가 순수수학에만 제한되지 않게 되었음을 시사한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