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근친혼(近親婚, 영어: consanguineous marriage)은 한 사회집단 내의 일원끼리 행해지는 혼인을 말한다. 근친혼으로 이루어진 사회집단으로서 민족, 계급 등이 만들어진다. 보통 근친혼은 집안의 재산, 지위 등이 분산되거나, 다른 집안 출신의 사위나 며느리 등에게 분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 제도적으로 시행되거나, 암암리에 묵인되어 왔다.

한국에서는 유교가 도입된 성종대 이후 혹은 현종대 이후 또는 몽골에 의해 왕실과 귀족에게 강제로 근친혼을 금지시킨 이후부터 근친혼을 금지시켰다. 그러나 몽골 간섭기 이후에도, 형제간 같은 가문의 딸을 아내로 맞이한다던가, 형수나 제수의 친척과 결혼하거나, 삼촌과 조카가 같은 집안의 딸이나 자매, 혹은 숙모나 조카며느리의 친척과 결혼하는 등의 근친혼은 암암리에 묵인되어왔다.

가령 한명회의 두 딸이 조선 세조의 차남 예종과 결혼하여 장순왕후가 되었는데, 다시 세조의 손자이자 장남 의경세자의 차남 성종과 결혼하여 공혜왕후가 된다. 이때 한명회의 두 사위 예종과 성종은 삼촌, 조카간이며 장순왕후와 공혜왕후는 언니, 여동생간이지만 시가에서는 숙모와 조카며느리가 된다. 신숙주의 서녀가 세조의 후궁 숙원 신씨가 되었지만 다시 신숙주의 아들 신주는 한명회의 딸과 결혼한다. 신숙주의 서녀 숙원 신씨는 장순왕후의 시서모, 공혜왕후의 시서조모가 되지만, 그들의 자매인 한씨에게는 시누이가 된다. 그밖에 경상북도경상남도 등 집성촌이 많은 곳에서는 동성동본과 결혼할 수 없으므로, 한 집안으로 같이 시집을 보내거나, 혹은 자신의 가문과 사돈이 된 가문의 다른 딸을 데려오는 식으로 근친혼을 하기도 했다. 이를 가리켜 겹사돈이라 부르기도 했다.

근친혼의 목적[편집]

  • 집안의 재산, 지위 등의 분산 방지
  • 상속자로 인한 다른 집안 출신의 사위나 며느리 등에게 분산 방지
  • 권력 기반 강화

근친혼의 사례[편집]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근친혼[편집]

영국 빅토리아 여왕 후손간의 근친혼[편집]

독일 호엔촐레른 왕가의 근친혼[편집]

한국의 근친혼[편집]

고려의 근친혼[편집]

조선의 근친혼[편집]

  • 한명회의 두 딸
  • 한명회와 세조, 신숙주의 겹사돈관계
  • 순원왕후, 효현왕후, 철인왕후

순조비 순원왕후의 아버지 영안부원군 김조순과 헌종비 효헌왕후의 아버지 영흥부원군 김조근은 7촌 숙질간으로, 김조근의 부친 목사 김지순은 김조순과 6촌 재종형제간이다.[1] 헌종은 할머니의 8촌형제의 딸, 9촌 이모뻘과 결혼한 셈이 된다.

철종은 순조의 5촌 조카로 순조의 서삼촌 은언군의 서손자이자, 전계대원군의 서자가 된다. 따라서 10촌 범위를 넘어서는 무복친이지만 순조의 양자가 되었다. 철인왕후의 친정아버지 김문근 역시 김조순의 7촌 조카로, 철종의 양어머니 순원왕후의 8촌 동생의 딸이 된다.[2] 철종은 외가 10촌과 결혼한 셈이 된다.

  • 여흥부대부인민씨, 명성황후, 순명효황후 3대 혼인

1971년 대한민국 민법 개정 이후로 8촌 이상의 친척은 친척으로 보지 않지만, 1970년 이전까지만 해도 10촌 안팎의 친척까지도 가까운 친척으로 봤다. 따라서 흥선대원군의 어머니이자 남연군의 부인인 여흥군부인 민씨 조차도 근친혼으로 보고 삼대민취, 사대민취라는 풍자가 나돌기도 했다. 여흥군부인 민씨는 민정중의 후손으로, 민유중의 후손인 여흥부대부인 민씨, 명성황후, 순명효황후와는 10촌이 넘는다.

주석[편집]

  1. 김제겸-김달행-김이중-김조순-순원왕후, 김제겸-김탄행-김이소-김지근-김조근-효헌왕후
  2. 김제겸-김달행-김이중-김조순-순원왕후, 김제겸-김성행-김이장-김인순-김문근-철인왕후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