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제은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위스 바젤에 위치한 BIS 본부

국제결제은행(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BIS)은 중앙은행간의 통화결제나 예금을 받아들이는 것 등을 업무로 하고 있는 은행이다.

설립[편집]

1930년 제1차 세계대전독일의 배상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스위스 바젤에 주요 당사국의 공동출자로 설립되었으며 각국의 중앙은행들 사이의 조정을 맡는 국제기관이다. 국제결제은행은 중앙은행 간과 국제금융계 사이의 정책분석과 토론의 장을 제공하고 경제와 통화 연구의 중심지 역할을 한다. 본부는 스위스 바젤에 있고 홍콩멕시코 멕시코시티에 지부를 가지고 있다. 이사회는 각국 중앙은행장들과 이들의 지명·선거로 뽑힌 위원들로 구성되며 매월 월례회를 개최하여 경기, 금융문제 등을 토의한다.

BIS 비율[편집]

은행이 부도위험이 높은가 낮은가에 대한 기준으로 "BIS 비율" 또는 "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을 사용한다. 1988년 바젤 합의에서 자기자본비율 규제를 정했고 한국은 1993년에 도입했다. BIS 권고에 따르면 은행은 위험자산에 대해 최소 8% 이상의 자기자본을 유지하도록 돼 있다.[1] 1997년 한국 외환위기 당시 BIS 비율 8%가 은행 퇴출의 기준이 되었다.[2]

그러나 2011년 저축은행 사태로 BIS 비율만으로는 은행 건전성을 가늠하기에 불충분하다는 지적이 있다.

사업보고서를 공시하는 저축은행일 경우 BIS 비율보다 후순위채권, 대손충당금 등 보완자본이 제외된 "단순자기자본 비율"을 확인하는 게 더 정확하다.[3] 최근 후순위채권 발행액은 문제가 많이 되었다. 진짜 자기자본비율을 보려면 후순위채권, 대손충당금 등 보완자본(Tier2)이 제외된 기본자본비율(Tier1 비율)을 봐야 한다. Tier1 비율이 최소 5%를 넘어야 건전한 은행이라 할 수 있고 전문가들은 6%는 넘어야 안전하다고 본다.[1] 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의 기준이 되는 자기자본은 기본자본(Tier1)과 보완자본(Tier2)의 합계액이다.[2]

2011년 영업정지된 부산저축은행의 BIS 비율은 8.3%로 우량하다고 신고되었으나, 금융감독원의 평가로는 -50.3%가 나왔다. 보해저축은행은 -1.9%로 신고되었으나, 실제는 -91.4%로 나왔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수백억원짜리 부동산 대출 한 건을 회수 가능하다고 보는지 아니면 불가능하다고 보는지에 따라 BIS 비율이 순식간에 6%포인트씩 오르내릴 수 있어서, 8% 이상이면 우량이니 안심하라고 설명하는 게 영 찜찜하다"고 말했다.[4]

회원국[편집]

BIS 회원국

58개국이 가입했다:

알제리 알제리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오스트레일리아 오스트레일리아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벨기에 벨기에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브라질 브라질
불가리아 불가리아
캐나다 캐나다
칠레 칠레
중국 중국
크로아티아 크로아티아
체코 체코
덴마크 덴마크
에스토니아 에스토니아
핀란드 핀란드
프랑스 프랑스
독일 독일
그리스 그리스
홍콩 홍콩
헝가리 헝가리
아이슬란드 아이슬란드
인도 인도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
아일랜드 아일랜드
이스라엘 이스라엘
이탈리아 이탈리아
일본 일본
대한민국 대한민국
라트비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룩셈부르크
마케도니아 공화국 마케도니아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멕시코
네덜란드 네덜란드
뉴질랜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노르웨이
페루 페루
필리핀 필리핀
폴란드 폴란드
포르투갈 포르투갈
루마니아 루마니아
러시아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사우디아라비아
세르비아 세르비아
싱가포르 싱가포르
슬로바키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슬로베니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스페인 스페인
스웨덴 스웨덴
스위스 스위스
타이 태국
터키 터키
영국 영국
미국 미국
유럽 연합 유럽 중앙은행

주석[편집]

더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