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Imjingang 20080810.jpg

임진강(臨津江, 문화어: 림진강)은 한반도 중부를 서쪽으로 흘러가서 황해로 흘러가는 이다. 한강의 제 1지류로 하류에서 한강과 합류하고 강폭이 넓어진다. 하구에는 강화도가 있다.

역사[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12월 17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구석기시대의 유적지인 전곡리 선사유적지가 임진강의 제 1 지류인 한탄강에서 발견되었다. 신석기시대에는 임진강 하구에 빗살무늬토기가 출토되기도 하였으며, 청동기시대에는 칠무늬토기가 하구에서 출토되었다. 임진강은 고조선의 영향 안에 놓여있었는데, 고조선이 멸망한 후에는 대방군낙랑군의 영향력 안에 놓인 것으로 추정된다. 삼국시대에는 백제고구려의 격전지였으며, 신라진흥왕 때 이곳을 점령하였고 통일 이후에는 9주 중에서 한산주에 속하게 되었다. 신라 경순왕릉이 임진강 북쪽에 있다.

고려 시대에 임진강 하류는 경기도에 속했고, 상류는 교주도에 속했다. 고려 중기, 원나라 군대에 위협당한 고려가 수도를 개성으로부터 강화도로 옮겼다. 원나라의 기마부대는 강폭이 800미터인 임진강을 건널 수가 없었다. 조선시대에 하류는 경기도에 속했고 상류는 강원도에 속했다.

한국 전쟁 때에는 중공군이 서울 점령을 시도하면서 임진강에서 적성 전투가 벌어졌다. 인근의 임진각은 임진강에서 이름을 따왔다.

2009년 9월 6일 새벽 2시경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황강댐의 방류로 인명피해(사망 6명)가 발생하였다. 이로 인해 한동안 잠잠하였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대한민국의 공동 하천 관리문제가 수면위로 올라왔다.[1]

다리[편집]

임진강과 한탄강의 수계

아래는 강 하류에서 상류로 나열한 것이다.

  • 임진강철교: 경의선 임진강역도라산역을 연결한다. 바로 옆에는 한국 전쟁 당시 파괴된 구 교각들이 놓여 있다.
  • 통일대교: 임진각판문점을 연결한다.
  • 전진교: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과 진동면을 연결한다.
  • 리비교: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과 진동면을 연결한다.
  • 장남교: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과 연천군 장남면을 연결한다.
  • 비룡대교: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과 연천군 백학면을 연결한다.
  • 삼화교: 경기도 연천군 미산면 강 남단과 북단을 연결한다.


인용 오류: <ref> 태그가 존재하지만, <references/> 태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