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라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트라이아스기 쥐라기백악기

199.6  –  199.6  백만년 전

평균 O2 농도 약 26 Vol %[1]
(현재의 130 %)
평균 대기 CO2 농도 약 1950 ppm[2]
(산업 시대 이전의 7배)
평균 표면 온도 약 16.5 °C[3]
(현재보다 3 °C 높음)
백만년전
백악기 전기 베리아절 이후
쥐라기 후기 티톤절 145.5–150.8
키메리지절 150.8–155.7
옥스퍼드절 155.7–161.2
중기 칼로비아절 161.2–164.7
바스절 164.7–167.7
바욕절 167.7–171.6
알렌절 171.6–175.6
전기 토아르시움절 175.6–183.0
플린스바흐절 183.0–189.6
시네무리움절 189.6–196.5
에탕주절 196.5–199.6
트라이아스기 후기 래티아절 이전
IUGS에 따른 쥐라기의 시대 구분. 2009년 7월 현재.

쥐라기(Jurassic period)는 중생대의 두 번째 시기로, 2억 년 전부터 1억 4500만 년 전까지 지속된 지질 시대이다. 독일, 스위스, 프랑스의 국경에 있는 쥐라 산맥에서 발견된 지층에서 이름이 유래했다.

이 시대의 지구는 초대륙 판게아가 서서히 남북으로 갈리면서 북쪽의 로렌시아(유라시아의 기원)와 남쪽의 곤드와나(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의 기원)가 분명해졌다. 기후는 복잡해진 해안선만큼이나 다양해졌으나 대체로 온난하고 습윤한 기후가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 소철류와 거대한 침엽수삼림을 이루었으며 고사리속새류는 땅을 뒤덮었다.

명칭[편집]

지라기라는 명칭은 프랑스와 스위스의 국경에 걸쳐 있는 주라 산맥에서 따온 것이다. 그곳에서 쥐라기의 퇴적암과 화석이 최초로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쥐라기는 중생대를 이루고 있는 두 번째 기에 해당된다.[4]

시대 구분[편집]

쥐라기의 시대 구분은 보통, 초기, 중기, 후기로 구분된다. 이것은 보통 리아스세(Lias), 도거세(Dogger), 말름세(Malm)로 알려져 있다.

주변시대
신생대
중생대 백악기
쥐라기 후기
말름
티토니안 약 1억 4100만 년 전 - 약 1억 3500만 년 전
킴메리지안 약 1억 4600만 년 전 - 약 1억 4100만 년 전
옥스포디안 약 1억 5400만 년 전 - 약 1억 4600만 년 전
중기
도거
칼로비안 약 1억 6000만 년 전 - 약 1억 5400만 년 전
바토니안 약 1억 6400만 년 전 - 약 1억 6000만 년 전
바조시안 약 1억 7000만 년 전 - 약 1억 6400만 년 전
알레니안 약 1억 7500만 년 전 - 약 1억 7000만 년 전
전기
리아스
토아르시안 약 1억 8400만 년 전 - 약 1억 7500만 년 전
플리엔스바치안 약 1억 9100만 년 전 - 약 1억 8400만 년 전
시네무리안 약2억 년 전 - 약 1억 9100만 년 전
헤탄지안 약2억 300만 년 전 - 약2억 년 전
삼첩기
고생대

기후와 생물[편집]

쥐라기의 시작은 트라이아스기 말의 멸종에서 부터 시작되었다. 멸종은 지상과 해양 양쪽 모두에서 일어났으며, 지상이 수백만 년 빨랐다고 추측하고 있다. 해양 생물의 20%로 공룡 이외의 지배파충류, 수궁류가 사멸했고, 마지막으로 거대한 양서류도 이때에 자취를 감추었다. 이 멸종은 원인은 여러 가지 설이 주장되고 있지만, 모두 문제점을 가지고 있어서 해명은 되어 있지 않다. 트라이아스기부터 서서히 시작된 기후 변화로는 해양생물의 갑작스런 사멸 원인을 설명할 수 없다. 또 《거대 운석의 추락설》도 있지만, 트라이아스기와 쥐라기의 경계선이 확실치 않기 때문에 그 가능성은 낮다. 《화산폭발설》에서는 폭발 후 대량의 이산화탄소이산화유황이 방출되었다고 주장하지만, 그 근거가 되는 지층은 발견되고 있지 않다.

멸종에서 살아남은 공룡은 중생대를 주름잡았다. 쥐라기는 현재보다 따뜻하고, 강수량도 많으며, 습도도 높았다. 그 때문에 동물, 식물 모두가 종류가 증가해 대형화되어 갔다. 식물로는 은행나무, 소철 등의 《겉씨식물》이 크게 번영하였고, 그때까지 식물이 없었던 내륙부까지 생육 범위를 넓혀 갔다. 또 쥐라기의 후반에는 《속씨식물》도 나타났다. 해양에서는 《암모나이트》나, 《플랑크톤》이 번성하였고, 지상에서는 공룡이 다종 다양한 진화를 이루었다. 작은 공룡에서 거위류에 이르기까지 진화를 완수하였고, 《시조새》가 나타났던 것도 이 시대이다.

동물[편집]

쥐라기의 동물을 대표하는 것은 역시 공룡으로, 트라이아스기에 나타난 공룡은 이 시기에 최대의 발전을 거듭한다. 지구상에 출현했던 최대의 동물인 용각류(Sauropoda)와 지구 역사상 최강의 사냥꾼인 수각류(Theropod)가 번성한 것도 이 시기이다. 공룡을 비롯한 파충류가 지상, 바다, 그리고 하늘을 지배했으며, 조류의 기원으로 보이는 시조새(Archaeopteryx)가 출현하기도 했다. 한편, 공룡에 기생하기 시작한 이아목새털이아목이 등장하였으며, 다듬이벌레목, 흰개미목이 등장하였다. 특히 흰개미목은 사회성 곤충으로 발달하였다. 또한, 기생성 벌목이 등장하여 다양화하였다.[5]

이 시기에 나타난 대표적인 생물은 다음과 같다 ;

기타[편집]

쥐라기의 대륙[편집]

쥐라기 전기에는 대륙들이 적도 주변에서 테티스 해와 면해 있는 C자형으로 모여 있었다. 그러나 모든 대륙들이 판게아라는 거대한 초대륙의 일부였던 트라이아스기와 달리 쥐라기에는 분열이 발생한 판게아는 두 개의 거대한 대륙으로 분리되었다. 초대륙 판게아가 분열된 이유도 가장 일반적인 학설에 의하면 판구조의 움직임이 C자형의 판게아에 균열을 일으켜 거대한 두 개의 땅덩어리로 나뉘게 된 것이라고 한다.

로라시아와 곤드와나 대륙, 혹은 곤드와나는 쥐라기에 존재한 두 개의 거대한 대륙(대개 초대륙이라고 부른다,)이다. 균열로 인해 북아메리카와 아프리카 사이에 큰 틈이 생기면서 북아메리카와 남 아메리카의 틈도 벌어졌다. 그 틈에 물이 채워지면서 판게아는 북쪽의 로라시아 대륙과 남쪽의 곤드와나 대륙으으로 나뉘었다. 거대한 대륙이 이렇게 나뉘었음에도 불구하고 브라키오사우루스의 뼈대 화석과 골판이 달린 스테고사우루스의 화석은 아프리카와 북아메리카 두 대륙에서 발견되었다. 이는 비록 대륙이 분리되기는 했지만 대륙을 잇는 다리 같은 것이 있어 동물들이 두 대륙을 이동할 수 있었음을 의미한다.

로라시아에는 현재의 유럽, 북아메리카, 시베리아가 포함된다. 또한 그린란드도 이 거대한 땅덩어리에 속한다. 곤드와나 대륙에는 현재의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인도 , 남극, 호주가 속한다.

서쪽으로 이어진 균열로 판게아가 나뉘면서 로라시아와 곤드와나가 생겼다. 그 후 수백만 년 동안 이 거대한 두 대륙에는 엄청난 변화가 일어났다. 아프리카가 유럽에서 불리되면서 지중해가 형성되기 시작했다. 이탈리아, 그리스, 터키와 이란이 곤드와나의 북아프리카 쪽에 연결된 반면 남극과 호주는 곤드와나로부터 떨어져 나갔다. 하지만 위치상 여전히 곤드와나에 근접해 있었다. 그리고 현재 인도에 해당되는 땅 덩어리가 북쪽으로 이동했다. 또한 곤드와나에서 분리된 북아메리카와 아프리카도 분리되면서 길고 좁은 해로가 생겼는데 이 해로가 나중에 남대서양이 된다. 그리고 이 시기 동안 해수면이 높아져 쥐라기 말에는 남아메리카와 유럽의 일부가 천해가 범람하기도 했다.

쥐라기 새로운 그룹 공룡 출현[편집]

쥐라기에 기후가 온화해지면서 열대식물이 무성하게 자라났을 것이다. 바뀐 환경에 맞춰 새로운 공룡 그룹이 생겨났는데 목이 긴 용각아목(초식공룡)도 이 때 생겨났다. 쥐라기에는 식물이 급증하면서 이런 공룡들이 제법 크게 성장했다. 이렇게 긴 목은 다른 공룡이 닿지 못하는 곳의 먹이까지 먹을 수 있게 했다. 풍부한 먹이 덕분에 초식공룡은 세대를 거듭하면서 지속적으로 증가할 수 있었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