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아스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페름기 트라이아스기쥐라기

251  –  199.6  백만년 전

평균 O2 농도 약 16 Vol %[1]
(현재의 80 %)
평균 대기 CO2 농도 약 1750 ppm[2]
(산업 시대 이전의 6배)
평균 표면 온도 약 17 °C[3]
(현재보다 3 °C 높음)
백만년전
쥐라기 전기 에탕주절 이후
트라이아스기 후기 래티아절 199.6–203.6
노리아절 203.6–216.5
카르니아절 216.5–228.0
중기 라딘절 228.0–237.0
아니주스절 237.0–245.0
전기 올레네크절 245.0–249.7
인두아절 249.7–251.0
페름기 러핑세 창싱절 older
IUGS에 따른 트라이아스기의 구분. 2009년 7월 기준.

트라이아스기(Triassic Period)는 중생대의 세 기 중 첫째 시기로, 고생대 페름기와 중생대 쥐라기의 사이이다. 약 2억 3000만 년 전부터 1억 8000만 년 전까지 지속되었다. 삼첩기(三疊紀)라고도 한다.

트라이아스기라는 이름의 유래는 이 시대의 최고 지층인 독일의 지층이 3개로 뚜렷이 구분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지만 실제 표준 지층은 스위스의 석회암 해성층을 이용한다.

이 시대의 지구는 페름기 말에 형성된 초대륙 판게아가 유지되었으며 해안선은 단조로웠다. 후기에 들어서 판게아는 서서히 분열되기 시작하였지만, 이 대륙의 분열이 트라이아스기의 지구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기후는 초기에는 건조하였으며, 후기는 습하고 더웠다. 전기에는 주로 포유류형 파충류와 원시 포유류, 대형 파충류가 번성했으며, 중기 ~ 후기에는 중생대의 주인인 공룡이 등장했다. 바다에는 원시 어룡과 수서 파충류, 그리고 원시적인 암모나이트가 등장했다. 하늘에는 소형 익룡이 나타났다.

이 시기의 주요 생물로는

육상

Cannemeeria), 포스토수쿠스(Postosuchus)//파충류

바다

등을 들 수 있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