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류세(人類世, Anthropocene)는 홀로세(현세) 중 인류가 지구 환경에 큰 영향을 미친 시점부터를 별개의 로 분리한 비공식적인 지질 시대 개념이다. 정확한 시점은 합의되지 않은 상태이지만 대기의 변화를 기준으로 할 경우 산업 혁명이 그 기준이다.[1] 다수의 층서학자는 미래에 별개의 지질 시대로 볼 수 있을지 결정되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여러 지질학회에 속한 다른 학자들은 언젠가 인류세가 독립된 지질 시대로 공인될 것으로 전망한다.[2] 인류세의 개념은 노벨 화학상을 받은 대기화학자 파울 크뤼천이 대중화시켰다.

인류세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첫 번째 핵실험이 실시된 1945년을 인류세의 시작점으로 본다. 인류세를 대표하는 물질들로는 방사능 물질,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플라스틱, 콘크리트 등을 꼽는다. 심지어는 한 해 600억 마리가 소비되는 닭고기의 닭를 인류세의 최대 지질학적 특징으로 꼽기도 한다. 인류세 지지자인 얀 잘라시에비치는 “테크노스피어는 지질학적으로 어리지만 놀라운 속도로 진화해가고 있다. 이미 우리 행성에 깊은 자국을 남겼다”고 말했다.[3]

각주[편집]

  1. Zalasiewicz, J.; 외. (2008). “Are we now living in the Anthropocene” (PDF). 《GSA Today》 18 (2): 4–8. doi:10.1130/GSAT01802A.1. 
  2. Zalasiewicz, J.; 외. (2010). “The New World of the Anthropocene”. 《Environment Science & Technology》 44 (7): 2228–2231. doi:10.1021/es903118j. 
  3. http://m.news.naver.com/hotissue/read.nhn?sid1=105&cid=948224&iid=34262020&oid=028&aid=0002360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