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섬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수확을 기다리는 목화 솜
1890년대 미국 오클라호마주에서 목화를 수확하는 모습
주사형 전자현미경으로 확대해서 본 면섬유

면섬유(綿纖維, cotton)는 아욱과 목화속의 식물에서 뽑은 섬유를 말한다. 그 섬유로 짠 직물을 면직물(綿織物)이라 한다.

전파[편집]

인도에서 기원전 3000년경 첫 목화재배가 이루어졌는데, 그리스 역사가이자 철학자헤로도토스가 목화씨를 가져와 유럽의 목화재배마저도 기원전 2500년 즈음에 이루어졌다. 인더스 유적안데스 유적에서 목화가 발견된 것은 이 때문이라는 일설이 있다. 또 몇천 년이 지난 1000년부터 2000년까지 그리스의 이리스에서 목화솜으로 여러 물건을 만들어 썼는데, 이는 십자군이 목화에 대해 유럽에 전한 것이다. 결국 그러한 과정이 여러번 반복되면서 동아시아 중원대륙까지 전파됐다.

한반도에 들어온 것은 고려 말기의 문신 문익점으로 알려져 있다. 1363년 원나라에 사신으로 갔을 때 목화의 실용성을 깨닫고 씨를 가져왔다. 보통 목화가 원나라의 금수품목으로 지정되어 있어서 붓뚜껑속에 몰래 목화씨를 숨겨서 들여왔다는 전설이 있지만, 원나라에서 금수품목으로 지정한 것은 화약등의 무기류였기 때문에 역사적 근거는 없다.[1] 문익점은 그 가족들과 함께 목화를 키워 솜으로 실을 뽑아냈다.

일본의 경우에는 799년 곤륜인(인도인)이 일본에 찾아왔을시 목화씨를 나눠주어 각지에 재배하게 만들고 재배 방법을 널리 알렸지만 1년사이에 중단되었다고 한다.그 후부터는 면화는 조선에서 수입하였다.재배를 하기 시작한것은 조선보다 느린 16세기 이후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우리역사의 수수께끼》1권/이덕일 지음/김영사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면섬유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