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목화에 달려있는 솜

목화씨앗에 달라붙어 있는 털 모양의 흰색 섬유질이다.[1] 을 만드는 데 사용되거나 이불 솜처럼 씨앗을 뺀 솜을 사용하기도 한다. 면화 또는 (綿)이라고도 한다.

경작[편집]

좋은 솜 경작을 위해서는 긴 무상기간과 충분한 햇살, 고른 비(600mm에서 1200mm 사이)가 필요하다.

역사[편집]

바로메츠의 모습. 그래서 솜은 종종 땅에서 나는 양털로 묘사되었다.

인더스 문명에서는 기원전 5000년 - 기원전 4000년 무렵부터 솜을 사용하였다.[2] 인도에서는 근대에 이르기까지 매우 발달된 면직 기술을 보유하고 있었다.[3]

파키스탄을 중심으로한 중앙아시아 지역이 원산지로 추정되는 목화는 900년 경 스페인에 1300년 경에는 중국, 한국, 일본에까지 전파되었다. 유럽의 아메리카 식민지화 이후 목화는 아메리카에서도 재배되기 시작했으며 미국의 독립 후 미국 남부의 주요 생산물 중 하나가 되었다.[4]

한국[편집]

1363년, 문익점이 원나라를 통해 들여왔다. 문익점이 들여온 목화씨는 진주에서 처음 경작하기 시작하여, 10년이 채 되지않아 한반도 전역에 퍼져나갔다.

국제 무역[편집]

2009년 현재, 솜의 최대 생산국은 중국인도다.

CottonYield.png

각주[편집]

  1.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2. Stein, Burton (1998). A History of India. Blackwell Publishing. ISBN 0631205462. p 47.
  3. Moseley, W.G. and L.C. Gray (eds). (2008). Hanging by a Thread: Cotton, Globalization and Poverty in Africa. Athens, OH: Ohio University Press and Nordic Africa Press. ISBN 978-0-89680-260-5. p 127
  4. 헨리 홉하우스, 윤후남 역, 역사를 바꾼 씨앗 5가지, 세종서적, 2006, 240 - 242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