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경제연구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식회사 삼성경제연구소
Samsun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ERI)
Samsung Logo.svg
형태 연구법인
창립 1991년 4월 1일
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74길 4, 28~31층 (서초동)
핵심 인물 차문중 (대표이사)
자본금 60,000,000,000원 (2016.12)
매출액 147,656,108,268원 (2016)
영업이익 -1,685,062,993원 (2016)
순이익 33,085,846원 (2016)
자산총액 110,400,422,523원 (2016.12)
주요 주주 삼성전자(주): 29.80%
삼성SDI(주): 29.60%
삼성전기(주): 23.80%
삼성생명보험(주): 14.80%
삼성물산(주), 삼성중공업(주): 각 1.00%
종업원 282명 (2016.12)
웹사이트 삼성경제연구소

삼성경제연구소(三星經濟硏究所, 영어: Samsun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ERI)는 대한민국 국내외 경제·경영·산업·금융 및 보험시장·기업과 관련된 조사연구와 경영진단 등의 업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1986년 출범한 삼성그룹 산하의 비독립 민간 경제전문 연구법인이다.[1] 250여 명의 연구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74길 4, 28~31층 (서초동)에 위치하고 있다.

연혁[편집]

조직[편집]

삼성경제연구소장[편집]

  • 경영전략실
  • 연구조정실
  • 지식경영실
  • 공공정책실
  • 기술산업실
  • 인사조직실
  • 거시경제실
  • 글로벌연구실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삼성생명과 내부거래 적발[편집]

2010년 3월 12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건당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의 용역비를 (삼성경제연구소에) 지급하고도 이를 증빙할 수 있는 용역 결과 보고서를 제대로 갖고 있지 않다"며 "연구소가 각종 국책 연구사업을 진행하면서 생긴 적자를 (삼성생명이) 대신 메워주기 위한 편법이었다고 금융당국은 판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3]

대기업 이해 대변 논란[편집]

삼성연구소는 자본시장통합법의 핵심 논리를 제시해 왔고 인수합병(M&A) 활성화와 금산분리 완화, 출자총액제한제도 폐지, 대기업의 경영권 보호장치를 제도화해 등을 주장한 바 있다. 한미FTA(자유무역협정) 논의를 촉발시키기도 했으며 노무현 정부 출범 전에는 400여 쪽에 이르는 <국정 과제와 국가 운영에 대한 아젠다>를 대통령 당선자에게 전달하기도 했다.[4]

급진 다문화정책 추진[편집]

최홍 연구원은 2010년 4월 6일 '금융위기와 외국인 고용환경의 변화' 보고서에서 유엔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한국은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50년까지 1159만 명의 이민자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대한민국 新 인맥 - 국가운영 어젠다 주도하는 삼성경제연구소《주간경향》2008년 11월 4일
  2. 삼성경제연구소, 모바일 웹사이트 개설《아시아경제》2010년 6월 15일 이윤재 기자
  3. "삼성, 공짜 국책연구 용역으로 정부 포섭해"《프레시안》2010년 3월 14일 이대희 기자
  4. 삼성경제연구소 베껴쓰기 심각《미디어오늘》2007년 10월 31일 이정환 기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