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포역 열차 전복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포역 열차 전복 사고
요약
날짜 1993년 3월 28일
시간 오후 5:30
위치 부산직할시 구포역 인근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철도 노선 경부선
운영자 대한민국 철도청
사고 종류 전복
원인 무인가 발파 작업
통계
파손된 열차 수 1편성
사망자 78명
부상자 198명

구포역 무궁화호 열차 전복 사고(龜浦驛無窮花號列車顚覆事故)는 1993년 3월 28일 오후 5시 30분에 부산직할시 (현 부산광역시) 내에 있는 경부선 하행선의 구포역 인근[1] 삼성종합건설의 공사현장에서 무궁화호 열차가 전복되어, 78명의 사망자와 198명의 부상자를 낸 사고이다. 이 사고로 이리역 폭발 사고 당시 사망자수를 경신한 한국 최악의 철도사고로 기록되었다.

사고 개요[편집]

사고발생 5분 전인 오후 5시 24분 경 약 94km/h로 사고가 일어난 공사현장을 운행한 제175열차가 통과한 후 노반이 함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역을 오후 12시 45분에 출발하여 부산으로 가던 무궁화호 제117열차가 물금역을 오후 5시 23분 경에 통과하여 약 85km/h로 운행하다 선로 노반이 침하되어 있는 것을 약 100m 전방에서 발견하고 비상제동을 걸었으나 제동거리가 미치지 못해 기관차발전차, 객차 2량 등 총 4량이 탈선·전복되었다.

이 사고로 인해 78명의 사망자와 198명의 부상자가 발생하고, 열차운행이 1일 13시간 30분 동안 불통되었다. 물적 피해로는 열차가 대파되고 선로가 파손되는 등의 피해를 입어 시설물 피해액 총 30억 6천만원을 삼성종합건설 측에 구상하였다.[2]

원인[편집]

대한민국 철도법[3] 제76조에 의하면 철도경계선으로부터 약 30m 범위 안에서 열차 운행에 지장을 주는 각종 공사는 할 수 없도록 되어 있고, 공사 시 행정 관련기관의 승인을 받은 뒤 시행하도록 되어 있었으나 삼성종합건설[4]이 이를 무시하고 열차 운행선의 노반 밑을 관통하는 지하 전력구를 설치하기 위한 발파작업을 임의로 시행함으로써 사고를 일으켰다.

이후 삼성종합건설은 해당 법률 위반으로 2,550만원의 과징금과 함께 당시 최고수준의 행정처분인 6개월 영업정지와 사장 구속 등을 당했으며, 1995년에 삼성물산(주)에 흡수합병된다.

부산고등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김인수는 1994년 1월 24일에 업무상 과실치사, 뇌물공여 등으로 기소된 16명의 피고인 중에서 삼성종합건설 대표이사 남정우와 토목사업본부장 김창경, 토목담당이사 이홍재, 한국전력공사 지중선사업처장 김봉업, 하도급 업체 사주 박영복 등 5명에 대해 열차 전복과 관련된 부분은 무죄를 선고하면서 동명기술공단 기술사 남기창에게 원심을 깨고 징역1년6월을 선고하는 등 5명에게 실형을 선고했다.(부산고등법원 93노1395)[5]

각주[편집]

  1. 현재의 화명역에 더 가까우나, 사고 당시 화명역은 존재하지 않았다.
  2. 국회사무처 법제예산실, 삼풍백화점붕괴사고를 계기로 본 재난관리법령체계분석, 1995년 작성.
  3. 법률 제714호, 61.9.18
  4. 현재의 삼성물산 건설부문을 말한다.
  5. 한겨레 1994년 1월 25일자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