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분천리 기관차 추락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봉화 분천리 기관차 추락 사고
요약
날짜 1999년 9월 24일
시간 오전 10시 15분쯤
위치 경상북도 봉화군 소천면 분천리 영주 기점 약 62km 지점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철도 노선 영동선
운영자 대한민국 철도청
사고 종류 탈선
원인 폭우에 의한 지반 침하
통계
파손된 열차 수 기관차 1량 단행 (7109호)편성
사망자 2명

봉화 분천리 기관차 추락 사고(奉化汾川里機關車墜落事故)는 1999년 9월 24일 오전 10시 15분쯤, 경상북도 봉화군 소천면 분천리 영동선 영주 기점 약 62km 지점에서 기관차가 탈선후 추락해 2명이 사망한 사고이다.[1]

개요[편집]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된 1999년 9월 23일부터 사고 지점을 통과한 여객열차는 모두 약 20여 편 이였으며 사고 발생 약 1시간 전인 오전 9시쯤, 이용고객 약 80여 명을 태우고 강릉역을 출발하여 동대구역으로 가려던 여객열차가 이 지점을 통과해 엄청난 인명 피해가 날 뻔한 상황이였다. 분천역을 출발하여 승부역으로 가려던 기관차는 계속 내린 때문에 영동선 철길이 무너져 내리면서 탈선 추락하였으나 사고 기관차는 불행 중 다행으로 열차를 달지 않은 단행 기관차였다.

사고 원인[편집]

이날 사고는 지반이 물을 먹었고 하천 수위가 지반을 스며든 관계로 순간적으로 슬라이딩이 발생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인명 피해[편집]

이 사고로 당시 38세의 기관사 권순철 씨와 당시 28세의 기관조사 박정현 씨가 그 자리에서 사망하였다.

사고 직후[편집]

사고 현장에는 철도가 엿가락처럼 휘어져 있고 기관차는 흙더미에 뒤덮인 채 흉하게 구겨져 있었다. 사고 직후 영주지방철도청은 직원 약 180여 명을 동원해 긴급 복구 작업을 폈으나 완전 복구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렸다. 또한 2000년 9월 24일 부로 사고 지점 인근에 사고 기관사의 넋을 기리는 위령비를 세웠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