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7호선 방화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울 지하철 7호선 방화 사건(-地下鐵七號線放火事件)은 2005년 1월 3일 오전 7시경 가리봉역[1]을 지나 온수 방면으로 향하던 전동차 객실 내에서 방화범이 노약자석 인근에 인화 물질을 붓고 불을 붙임으로서 객차 3량이 전소되고 1명의 인명피해(경상)를 야기한 사고이다.

개요[편집]

2005년 1월 3일 오전 7시경 서울 지하철 7호선 가리봉역[1] 구내에서 온수 방면으로 달리던 752편성 온수행 전동차의 객실에서 50대로 추정되는 남자가 가연성 액체를 노약자석 쪽에 붓고 불을 질러 객실 내부가 불길에 휩싸였고 이 과정에서 60대 여성이 화상을 입고 근처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았다. 사고가 발생한 직후 역 직원에 의해 소화기로 1차 진화를 한 후 승객들을 긴급대피시켰고 급히 대피 회송중인 전동열차는 진화가 덜 된 상태에서 다시 발화하였다. 사고 전동차는 당시 불연 내장재로 구성되어 있지 않은 초창기의 가연성 소재로 구성되어 있어서 화재의 규모가 점점 커졌고 결국 객차 3량을 전소시킨 후 광명사거리역 구내 대피선로에서 간신히 진화되었다.

인명 및 재산 피해[편집]

열차 승객인 60대 여성 한 명만 가벼운 화상을 입었을 뿐 그 외의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차량 기지로 긴급 회송되던 전동차는 사고 객차에서 다시 발화하여 객차 3량으로 번져 전소되는 바람에 약 20여 억원의 재산피해를 야기하였다.

사고 여파[편집]

사고를 당한 전동차는 3량이 소실되어 운행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한동안 운행불가 상태로 차량 기지에 보관하던 중 사고 객차와 같은 모델인 8호선 822편성[2]을 7호선으로 반입, 822편성에서 객차 3량을 분리 후 사고 편성에 재편성하여 정상 운행하고 있다. 또한, 전소된 객차 3량 중 운전실 객차는 현재 천왕차량사업소에서 열차운행 체험실로 리모델링되어 사용 중이고, 나머지 두대는 사고에 대한 교훈의 의미로 도봉차량사무소에 영구 보존되어 현재에 이른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가산디지털단지역
  2. 8호선에 편성 반입이 과도하다는 지적과 운행 패턴에 따라 일부 감차한 데에 따른 사유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