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경영 쇄신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성 경영 쇄신안삼성 특검이 마무리된 2008년 4월 22일이학수가 발표한 것으로, 이건희, 이학수, 김인주의 퇴진과 기타 삼성 계열사의 경영 쇄신을 담고 있다.

내용[편집]

  • 이건희 회장의 대표이사 회장, 등기이사 등 경영에서 퇴진.
  • 홍라희 관장의 리움미술관 관장과 문화재단 이사 사임.
  • 이재용 전무 삼성전자의 CCO 사임. 그러나 삼성의 다른 해외 사업장에서 활동.
  • 전략기획실 해체.
  • 이학수, 김인주 사장 경영에서 퇴진.
  • 이건희 차명계좌는 실명으로 전환.
  • 금융사업 투명화. 은행 진출은 없음을 선언.
  • 사외이사 선임 신중.
  • 지주회사는 현실적인 문제로 인해 당장 추진하지 않으며, 순환출자는 삼성카드가 보유한 에버랜드 주식을 4-5년 내에 매각 등 검토.
  • 삼성의 대외적인 대표에 삼성생명의 이수빈 회장.

위 사항을 7월 1일부터 시행.

비판[편집]

경영 구조 개혁의 쟁점인 지주회사 전환에 대한 내용은 피해갔다는 평이 있다.[1]

참고[편집]

  1. SBS 8뉴스 기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