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한그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새한그룹
Saehan Group
창립 1973년
해체 2000년

새한그룹(영어: Saehan Group)은 1973년 이창희에 의해 창업되었던 재벌집단으로 학생복, 비디오테이프, 오디오테이프, 스판덱스(섬유소재)를 주로 만들었지만 무리한 확장으로 1997년 대한민국의 IMF 구제금융 요청 이후 계열사가 모두 매각되거나 청산되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창업[편집]

삼성그룹의 창업주인 이병철 회장의 차남 이창희가 창업했으며 이영자 회장과 이재관 부회장은 새한 창업주의 부인과 장남이었다.

이창희1967년 삼성그룹을 떠나면서 새한미디어를 세웠으며 1973년에 새한종합개발, 새한콘크리트 등을 묶어 새한미디어그룹을 만들었다. 그러나, 1991년 혈액암으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고 이후 씨티은행 서울지점에서 근무하던 이재관 부회장이 새한그룹을 물려받으면서 삼성그룹이 보유한 제일합섬 지분을 넘겨받아 1995년 삼성그룹에서 완전히 떨어져 나왔다. 1997년 당시 계열사 12개를 거느린 재계 순위 20위 중반의 중견그룹으로 새한그룹으로 정식 출범하였으며 제일합섬의 후신인 (주)새한을 모기업으로 새한미디어가 주요 계열사였다.

그룹의 부실 원인[편집]

새한은 삼성에서 분리해 그룹을 형성한 직후부터 당시의 경기 호황에 따라 바로 대대적인 사업확장에 나섰다. ㈜새한은 1990년대 중반부터 수년간 구미공장에 1조원을 투자하였지만 섬유/필름사업의 침체로 그룹의 앞날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삼성에서 분리될 당시 흑자기조를 지키던 제일합섬이 ㈜새한으로 바뀐 뒤, 1998년까지 구미2공장의 화학섬유필름 부문에 1조원을 퍼붓는 등 설비투자를 늘리면서 금융비용이 눈덩이처럼 늘었다. 그러다 시장침체로 가격이 하락하자 1999년 일본 도레이에 이 부문을 6,000억 원이라는 헐값에 매각하였다.

또 새한은 1997년 이후 `그룹 모양새'를 갖추기 위하여 주력부문과 관계 없는 업종의 계열사를 그대로 끌고가는 등 구조조정을 등한시하였는데 새한의 '문어발'은 조경사업의 신영인더스트리, 콘크리트 제조업의 새한마텍(새한콘크리트), 운송업의 새한로직스 등 10여개가 넘었다.

새한미디어도 비디오 사업의 성장성이 높다는 판단아래 시장의 정점이던 1995년 대규모 설비투자에 나섰으나 비디오테이프 산업의 사양화 및 미미한 영업실적으로 그룹의 어려움을 가중시켰다. 특히 새한텔레콤, 새한정보시스템 MP3사업 등 나머지 계열사들도 별다른 수익창출을 하지 못한 채 그룹의 부실을 가중시켰다.

새한의 최대주주였던 이재관 부회장은 워크아웃 당시 ㈜새한의 지분 16.15%, 새한미디어의 1.38%를 보유하고 새한이 새한미디어 주식의 23.58%를 갖고 있어 이 부회장은 자연스럽게 새한미디어의 최대주주가 되었다. 이 부회장은 이 지분을 갖고 그룹출범 이후 전권을 휘둘렀다.

한형수 전 부회장을 퇴진시키면서 의견 충돌을 빚어온 임원들은 정리하고 1999년 경영악화 책임을 물어 전체 임원의 30%를 퇴출시키면서도 자신은 자리를 유지하였다.

워크아웃 신청[편집]

새한은 금융시장에서 자금난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 확산되어 일부 종금사가 자금 회수에 나설 조짐을 보이자 2000년 5월 12일 이사회에서 구조조정 단행을 결정했다.

이어 5월 16일 최정덕 사장이 공식 발표를 통하여 계열사 12개를 3개로 축소하고 마포사옥과 경산공장부지 등 계열사 지분 및 자산매각 등을 통해 5000억원의 재원을 조달하기로 했다.

하지만 위기 극복의 의지를 위해 사재출연 및 경영권 이양 등의 방안이 제기됐으나 모두 실현되지 않아 시장의 불신을 해소하지 못하였으며 실질적인 경영은 하지 않고 상징적으로 회장 직위를 가지고 있던 이영자 회장만을 퇴진시키고 부실경영에 책임이 있는 이재관 부회장은 계속 경영권을 행사하려 하였다.

이에 채권단에서 대출연장 거부 등 압박을 가해 결국 (주)새한, 새한미디어(주) 등은 2000년 5월 18일 워크아웃을 신청하였다. 이후 오너 일가가 주식포기 각서 제출 후에 워크아웃이 승인, 개시되어 계열사는 모두 매각하거나 청산되었다.

계열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