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카페하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빈 카페하우스 문화: 대리석 탁자, 신문, 유리 물잔커피

빈 카페하우스(독일어: Wiener Kaffeehaus, 오스트로바이에른어: Weana Kafäähaus)는 오스트리아 의 문화를 빚는 데 큰 역할을 하는 공간이다. 도시 곳곳에 오랜 역사를 간직한 카페하우스가 1200여 개 자리한다.[1][2] 커피집대리석 탁자와 토네트 의자가 역사주의적 세부 장식과 어울려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빈은 사람들이 앉아 커피를 마시는 카페하우스들을 둘러싸고 지어진 도시이다. (Wien ist eine Stadt, die um einige Kaffeehäuser herum errichtet ist, in welchen die Bevölkerung sitzt und Kaffee trinkt.)
 

2011년에 빈 카페하우스 문화(독일어: Wiener Kaffeehauskultur)가 유네스코(UNESCO)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3][4]

역사[편집]

의 커피와 카페하우스 문화는 17세기 말 침략한 오스만 제국 군대가 남기고 간 커피콩으로부터 시작되었다.[5][4] 15개 나라와 5000만명이 훨씬 넘는 인구를 거느린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수도였던 19세기 당시 은 인구 200만의 대도시였으며, 시민 절반 이상은 타지에서 온 사람들로, 독일어체코어를 비롯한 10여개 언어가 혼용되는 곳이었다.[6] 도망 중인 반체제 인물들이 안전하게 숨을 수 있는 공간이었던 빈의 지식인 공동체는 아주 작아서, 모든 이들이 서로를 알았으며, 이곳의 카페하우스는 문화적 경계를 뛰어넘어 토론과 대화가 오가는 공간이었다.[6]

원두를 구하기 어려웠던 시기 카페하우스는 상류층 남성들만 이용할 수 있었으며, 이들은 카페하우스에 비치된 신문을 읽고 당구체스 등 사교 활동을 즐겼다.[7] 이후 카페하우스는 가난한 예술가가 예술적 영감을 얻는 장소이기도 했다.[7] 카페하우스에 드나들던 대표적 명사로 지그문트 프로이트, 레프 트로츠키, 당시 화가를 꿈꾸던 아돌프 히틀러 등이 있다.[7][2]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반에 걸쳐 카페하우스는 시인이나 소설가, 극작가 등 여러 문학인의 창작 공간이 되기도 하였다. 카를 크라우스잡지횃불》이 많은 부분 카페하우스에서 쓰였다고 알려져 있으며, 그 외에도 유명한 카페하우스 저술가아르투어 슈니츨러, 알프레트 폴가어, 프리드리히 토르베르크, 에곤 에르빈 키슈 등이 있다. 시인 페터 알텐베르크는 심지어 우편물 배달 주소를 카페 첸트랄로 해두기도 하였다. 카페하우스에서 쓰인 문학 작품을 카페하우스 문학이라 부르기도 한다.

음료[편집]

모카(Mokka)

카페하우스에서는 커피에 한 잔을 곁들여 낸다.[4] 터키 커피와 비슷한 진한 블랙 커피모카(Mokka)라 불리며, 모카를 베이스로 여러 가지 커피 음료가 만들어졌다.

유명한 카페하우스[편집]

사진 갤러리[편집]

각주[편집]

  1. 박종현 (2010년 1월 28일). “비엔나, 예술의 향기가 흐르는 낭만의 도시”. 《세계일보. 2019년 2월 14일에 확인함. 
  2. 박강섭 (2014년 11월 20일). “중세의 거리서 모차르트를 만나다”. 《국민일보. 2019년 2월 14일에 확인함. 
  3. “빈 카페하우스 문화(Wiener Kaffeehauskultur)”. 《유네스코오스트리아위원회(Österreichische UNESCO-Kommission)》 (독일어). 2019년 2월 14일에 확인함. 
  4. 이병학 (2014년 9월 3일). “100년 전 골목 카페에서 프로이트와 커피 한잔을”. 《한겨레. 2019년 2월 14일에 확인함. 
  5. 권재현 (2006년 8월 5일). “[문학예술]커피향을 따라가는 9일간의 추리기행…‘커피향기’”. 《동아일보. 2019년 2월 14일에 확인함. 
  6. 임병선 (2016년 12월 30일). “히틀러 트로츠키 티토 프로이드 스탈린이 함께 머물렀던 도시는?”. 《서울신문. 2019년 2월 14일에 확인함. 
  7. 류효진 (2014년 9월 17일). “커피향 깃든 예술의 도시 빈(Wien). 그리고 비 & 나”. 《한국일보. 2019년 2월 1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