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공군 1호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민국 공군1호기
Boeing 747-4B5 South Korea - Government HL7465, BRU Brussels (Bruxelles) (National-Zaventem), Belgium PP1286203247.jpg
브뤼셀 공항에서의 코드 원
종류 대통령 수송기
도입 시기 2010년 4월
(대한항공에서 임차 후 개조)
퇴역 시기 2020년 4월
현황 활동 중
주요 사용자 대한민국 공군
개발 원형 대한항공의 보잉 747-400 (HL7465)
중국에 도착한 공군 1호기
2013년 성남 서울공항에서 찍힌 공군 1호기

대한민국 공군 1호기(大韓民國 空軍 一號機, 영어: Republic of Korea Air Force One, ROKAF1, KAF 001)는 대한민국의 대통령 전용기이다. 2010년 4월부터 2015년 4월까지 대한항공보잉 747-400 기종을 장기임차하여 사용하고 있으나 최근 임차기간을 5년 추가 연장하였다. 코드 원(Code-1)이라는 별칭으로 알려져 있다.[1]

역사[편집]

최초의 공군1호기는 과거 한국전쟁 당시 대통령이었던 이승만이 이용하였던 C-47 수송기가 시초였다. 그리고 공식 전용기로 L-26기가 사용되었고 5.16 군사정변이 지난 당시 박정희가 대통령에 집권하고 더글러스 DC-4의 군용형인 VC-54기를 사용하였다. 그리고 1985년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 보잉 737-3Z8 기종을 도입하여 운용해왔으나 짧은 항속거리로 인해 미국, 유럽을 비롯한 대륙간 순방시에는 민항기를 임대해 이용해왔다.[2] 이렇게 노태우 전 대통령,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에도 같은 방식으로 공군 1호기를 이용했으나 김영삼 정부 때까지는 대한항공을,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을 번갈아가며 대통령 특별기로 운항했다. [노무현 정부]에 들어와 다시 전용기 도입을 추진하였으나 야당[당시 한나라당]의 반대로, 결국 포기하고 2010년 4월부터 대한항공과 5년 장기임차 계약을 통해 전용기 체제로 전환되었다.[3]

그러나 임차 만료기간인 2015년이 얼마 안남았기에 대한민국 공군대통령뿐만 아니라 국무총리, 장관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정부 전용기를 도입 추진중에 있고 VC-X사업이 진행 중이다. 차기 후보로는 대한항공이 보유 중인 보잉 787 드림라이너보잉 747-8I 인터콘티넨탈이 거론되었지만 항공기계약을 5년 연장하기로 결정하였다. 항공기 레지번호는 10001이다.

사고[편집]

2011년 3월 12일 오전 당시 대통령인 이명박을 태우고 아랍에미리트로 향하던 중, 이륙 30분만에 기체 소음으로 인해 회항하였다. 기체 이상으로 인한 회항은 정부 수립 이후 처음이다.[4]

전용 헬기[편집]

역대 대한민국 대통령들이 타고 다니던 전용 헬기는 시대마다 기종은 달랐지만, 명칭은 「대한민국 공군 헬기 1호기」라 부른다.

전용 차량 ( 의전 차량 )[편집]

역대 대한민국 대통령들이 타고 다니던 전용 차량 또한 시대마다 기종은 달랐고, 딱히 정해진 명칭은 없다.

역대 대통령 전용차량

이승만 대통령: 캐딜락 시리즈62 세단
박정희 대통령: 쉐보레 비스케인 세단, 캐딜락 프리트우드75 세단, 카이저사 업무 지프
최규하 대통령: 기아 푸조 604
전두환 대통령, 노태우 대통령: 캐딜락 플리트우드 브로엄 리무진
김영삼 대통령: 캐딜락 플리트우드 브로엄 리무진
김대중 대통령: 벤츠 S600 풀만가드
노무현 대통령: BMW 760Li 시큐리티
이명박 대통령: 벤츠 S600 리무진, 현대 에쿠스 스트레치 에디션
박근혜 대통령: 현대 에쿠스 스트레치 에디션
문재인 대통령: 제네시스 EQ900,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