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100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KC-100 나라온
KC-100 Naraon Demo Flight.jpg
KC-100 나라온
종류 경비행기
원산국 대한민국
제조사 한국항공우주산업
첫 비행 2011년 7월 20일
도입 시기 2016년 4월
주요 사용자 대한민국 대한민국 공군사관학교[1]
생산 대수 23+[1]
단가 10억원
파생형 KLA-100(2인승 개발중)[2]

KC-100 나라온대한민국 최초의 [3] 국산 민간항공기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형식승인기준에 부합되게 개발한 국내 최초의 4인승 민간항공기이다. 2011년 7월 20일, 사천시에 있는 공군 제3훈련비행단 활주로에서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정식 명칭 KC-100인 ‘나라온’은 ‘날아’를 소리나는 대로 읽은 ‘나라’와 100이란 뜻의 순 우리말 ‘온’을 조합한 말로 100% 완벽하게 날아오른다는 의미이다.


제원[편집]

  • 탑승인원: 4명[1]
  • 길이: 8.03 m
  • 폭: 11.29 m
  • 최대이륙중량: 3,600 lb(1,633 kg)
  • 엔진: 315마력 단발 프로펠러
  • 최고속도: 363km/h
  • 항속거리: 2,020 km
  • 가격: 10억원

파생형 KT-100[편집]

  • 공군 훈련기 KT-100 : KAI가 KC-100 민간용 경비행기에 개발한 화상음성기록장치와 피아식별장비 등 필요한 장비 탑재 및 훈련에 불필요한 휠 페어링 등을 제거, 공군조종사 비행교육입문과정에 맞게 훈련기로 개조 양산하는 버전이 KT-100이다. 2015년 10월 5일 경남 사천 공항에서 KT-100 훈련 1호기가 첫 비행을 했다.

2016년 4월 KT-100 1, 2호기가 대한민국 공군에 인도되었다. 공군은 그동안 KT-1, T-50과 함께 러시아산 T-103을 훈련기로 사용했는데, T-103이 KT-100로 대체되면 모든 대한민국 공군의 초, 중, 고등훈련기는 100% 국내산으로 대체가 되는 셈이다.[4] [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석종 (2014년 5월 11일). “공군 조종사 양성에 국산 4인승 '나라온' 뜬다”. 국방일보. 2015년 5월 25일에 확인함. 
  2. 박희송 (2014년 7월 8일). “국산 2~4인승 소형비행기 수출 길 '활짝'. 《경인일보》 (경인일보). 2015년 5월 25일에 확인함. 
  3. 김찬희 (2013년 12월 31일). “한국도 민항기 제작국가 됐다… KAI 4인승 나라온 첫 제작 인증”. 국민일보. 2015년 5월 25일에 확인함. 
  4. 국산 민항기 KT-100, 공군 훈련에 첫 활용, 머니투데이, 2016-05-11
  5. 이진혁 (2014년 5월 9일). “KAI 개발 나라온, 공군사관학교 훈련기로 도입”. 《조선비즈》 (조선일보). 2015년 5월 2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