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47-8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보잉 747-8
HL7631@HKG (20181205131515).jpg
대한항공의 보잉 747-8I
종류복층구조 광동체 4발 제트 여객기
첫 비행2010년 2월 8일
도입 시기2011년 10월 12일
현황2017년 단종(현재 화물기만 생산)
주요 사용자
생산 시기여객기(747-8I, 단종) : 2008년 ~ 2017년
화물기(747-8F) : 2008년 ~ 2022년단종예정
생산 대수130대
단가747-8I : 3억 7850만$(4,273억 2,650만 원)
747-8F : 3억 7910만$(4,280억 390만 원) (2016년 기준)
개발 원형보잉 747-400

보잉 747-8(영어: Being 747-8)은 보잉 747-400의 후속 기종으로, 동체를 연장하고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엔진(제너럴 일렉트릭 GEnx)과 날개의 디자인을 도입한 최신 모델이다. 보잉 747 모델 중 유일하게 생산되었다. 보잉 777-300ER과 통합하여 보잉 Y-3로 개발될 예정이다.

대부분의 항공기와 다르게 여객형보다 화물형이 먼저 출시됐으며, 현재 여객기는 모두 단종되고, 화물기만 생산하고 있다.

개요[편집]

보잉 747-8은 중국 시장을 겨냥하여 개발한 기종이다. (붉은색 하우스 도색, 중국에서 좋은 의미의 숫자 8이 그 예) 현재 화물형의(-8F) 경우 영국항공 월드 카고[1], 대한항공 카고, 아틀라스 항공, 카고룩스, 일본화물항공, 캐세이퍼시픽 항공, 에어브리지 카고 에어가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의 경우 프레이터 기종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인터콘티넨털의 경우 중국국제항공, 대한항공, 루프트한자, 트랜스아에로 항공(모두 퇴역)이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객형의(-8I) 경우 2012년에 최초로 루프트한자에서 도입해 운항하고 있으며 2015년까지 도입되었다.(루프트한자가 747-8I을 통해서 1500번째로 생산된 747을 소유하게 되었다.)

대한민국에서는 대한항공에서만 운용 중이며, 여객형(I)과 화물기(F)를 보유하고 있다. 2015년 8월 26일대한항공이 747-8I 1호기를 인수받았다. (등록번호:HL7630) 이로써 대한항공은 세계 최초로 보잉 747-8I, 보잉 747-8F 두가지 버전을 모두 소유한 항공사가 되었다.

아시아나항공은 화물기형을 도입하려고 했으나, 보잉측과의 협상이 결렬되는 바람에 주문이 취소되고 말았다.

엔진은 GEnx에 한해서만 적용이 가능하다.

이전 747에 비해 달라진 점이 굉장히 많아진 기종으로, 전작에 대비 훨씬 더 정밀해진 첨단 콕핏에다, 초기 B-747에 비해 엔진 소음도 절반으로 감소하였다.

레이키드 윙팁(Raked Wingtip) : 수직으로 장착하지 않고 주날개 끝부분의 후퇴각을 전체 후퇴각보다 더 크게 해 와류를 억제하는 방식을 적용함과 동시에, 날개하고 동체도 다시 설계하고, 소음도 많이 감소하였다.

이런 개선에도 불구하고 인기는 전작만 못했었는데, 이는 항공기의 문제라기 보다는 항공 시장의 변화에 밀린 탓이다.

초대형 여객기로 수백명의 승객을 각 지역 대표 허브공항으로 수송하던 이전하고는 달리, 최근에는 효율적인 쌍발기로 목적지를 직접 잇는 Point-to-Point 노선이 대세로 자리를 잡고 있는 추세다.

에어버스사의 A-380(퇴역)이 일찍 단종된 것도 같은 결과다.

지난 1969년 2월 처녀비행을 시작하여 하늘의 여왕(Queen of the Skies)이라는 별명과 동시에 럭셔리 해외여행을 대표하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승승장구하면서 오랜 세월 동안 세계 각국 나라 항공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늘의 여왕은 사실 처음에는 군용 수송기 사업에 입찰했다가 실패한 것으로 첫 출발을 하게 되었다. 당시 B747에 패배를 안겨준 것은 록히드C-5 갤럭시. 하지만 이미 설계는 완성되었으니 B747은 여객기로 환골탈태하였다. 여객기 B747의 가치를 알아본 팬아메리칸 월드 항공의 선택으로 여객 수요가 급증하면서 다시 기사회생하게 되어 한동안 세계 각국나라 항공사들로부터 주문이 쇄도하였다.

그러나 최근들어 4발 여객기들도 새로운 첨단기술의 발전과 항공시장의 변화에 밀리는 바람에 결국 추풍낙엽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이같은 배경에는 고유가로 인한 과도한 유지비용 지출, 운영 효율성 저하가 원인으로 대두되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이로니컬하게도 항공기술의 발달로 단 두 개의 엔진만을 장착함으로써, 연료하고 유지비용은 훨씬 절감되면서도 747기에 버금가는 성능과 운항거리를 자랑하는 중형 여객기(보잉 767(퇴역), 보잉 777, 787)들의 등장도 한몫을 했다.

세계 각국 나라 항공사들의 반응에 의하면, 좌석은 모두 채우지 못하면서도 22만 달러(2억 4천~5천여만 원)가 넘는 200톤 가량의 연료를 가득 채워야 하는 비효율성을 더이상 감당하기 어렵다는 분위기가 팽배했다. 설상가상으로 항공 여행객들까지 여행의 편의성을 고려해 중소형기를 통한 운항횟수가 많은 것을 선호하는 것도 747기의 단종을 부채질한 결과를 낳은 것이다.

그런 항공 업계의 과도한 유지비용 지출로 인한 효율성 저하로 인해 찬밥신세를 면하지 못하면서 현재 여객기(I)로서의 747기는 2017년 8월 1일 대한항공 측에 인도된 것을 마지막으로(HL7644), 48년 만에 막을 내리게 되었다. 현재 생산되고 있는 화물기(F) 마저도 열몇 대 정도의 주문만 남아 있을 뿐인지라, 2022년 단종을 앞두고 있다. 항공시장의 견인차로 군림한 지 53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었다.

2018년 현재 미국 공군에서 노후화된 VC-25(에어포스 원)를 교체하기 위해 747-8I를 주문하였다.

모델 목록[편집]

보잉 747-8I (Intercontinental)(단종)

보잉 747-400의 후속 기종으로 현재 같이 개발중인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기술이 상당부분 적용 되었고 어퍼 덱과 전체 길이가 증가하였다. 엔진 파일런 뒷부분은 톱니 모양으로 되어 소음이 747-400 보다 30% 감소하였고 주익의 후퇴각보다 익단의 후퇴각이 더 큰 형태 (레이키드 윙 팁)의 적용으로 항력이 감소하였고, 날개면적이 넓어졌으며, 연료 효율성이 747-400보다 16%, A380 보다 11% 높아지고 400ER보다 항속거리가 증가하였다. 길이는 보잉 747-400보다 더 길고, 날개 폭이 늘어났다.

보잉 747-8F (Freighter)

747-8의 화물 버전으로 보잉 747-8I과 마찬가지로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기술이 상당부분 적용되었고, 전체 길이가 증가하였다. 엔진 파일런 뒷부분은 톱니 모양으로 되어 소음을 감소시키고 주익의 후퇴각보다 익단의 후퇴각이 더 큰 레이키드 윙 팁 의 적용으로 항력이 감소하였고, 날개 면적이 넓어졌으며, 연료 효율과 항속거리가 증가하였다. 길이는 보잉 747-400보다 더 길고 날개 폭이 늘어 났지만 어퍼덱(2층)의 경우 200F형, 400F형과 같이, 길이가 짧은 것이 특징이다.

주문[편집]

보잉 747-8 운영 및 주문 현황
년도
최초 주문
고객 747‑8I 747‑8F 인도 현황
2005년 11월 15일 카고룩스 14 14
2005년 11월 15일 일본화물항공 8 8
2006년 3월 30일 쿠웨이트 VIP 전용기 8 8
2006년 10월 11일 아틀라스 항공 10 10
2006년 11월 30일 볼가 드네포르 항공 5 5
2006년 12월 6일 루프트한자 19 19
2006년 12월 28일 대한항공 카고 7 7
2007년 11월 8일 캐세이패시픽 카고 14 14
2009년 12월 7일 대한항공 10 10
2011년 6월 15일 아리크 에어 2 자금난으로 주문취소
2012년 10월 11일 중국국제항공 7 7
2012년 11월 27일 사우디아 카고[2] 2 2
2013년 7월 9일 실크웨이 항공 5 5
2013년 12월 27일 트랜스월드 항공 4 2015년 10월 26일 최종부도로 주문취소
2014년 10월 10일 에어브리지 카고 에어 7 6
2016년 11월 4일 UPS 항공 14
합계 17 56 88 103
30

사진[편집]

사건 및 사고[편집]

각주[편집]

  1. 글로벌 서플라이 시스템스 임차 운항
  2. "Saudia Cargo Adds Two Aircraft to Fleet" Archived 2014년 10월 14일 - 웨이백 머신. U.S.-Saudi Arabian Business Council, April 4, 2013.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