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현실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초현실주의(超現實主義) 또는 쉬르레알리슴(프랑스어: Surrealism)은 20세기 초 프랑스를 중심으로 전 세계에 퍼진 문예·예술사조 일종이다. 사람의 무의식을 표현하는 여러 작품을 남겼다.

안녕 파리 다다라는 이름처럼, 초현실주의를 신봉하는 사람들은 구주대전과 세계대전 간에 취리히 다다에 참여했거나 영향받은 사람들이 주축이 되었다. 1924년1929년의 두 차례에 걸친 〈초현실주의 선언(프랑스어: Manifeste du surréalisme)〉과 그것에 영향받은 많은 운동에서 확립되기 시작했으나 도이칠란트에서 국가사회주의도이칠란트로동자당이 집권하고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초현실주의를 신봉하는 사람 대다수는 미합중국으로 망명한 후 초현실주의는 아쉴 고르키나 잭슨 폴록 같은 미합중국 국적의, 추상표현주의를 신봉하는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게 된다.

특징[편집]

초현실주의를 신봉하는 사람들은 "사람의 상상에 자유를 부여해야만 한다"라고 생각했다. 특히 정신분석을 하는 프로이트의 학설에서 영향받아, 자유로운 상상력으로서 지성을 초월한 이나 무의식(unconscious; 잠재의식subconscious과 구별)의 세계를 해방하는 것으로서 초현실에 기초한 미를 창조하려고 노력했다. 초현실주의의 최고 영향력을 주도한 사람은 프랑스 국적의 시인이자 미술론에 밝고 능한 앙드레 브르통(Andre Breton)이었으나 후에 조르주 바따이유(Georges Bataille)는 브르통의 노선에 반대하면서 무정형(informe; 혹은 비정형)을 주장하기도 했다. 초현실주의를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하거나 특징이 있는 예술 작품을 창작하거나 표현하여 생계를 유지하려고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따라 일정한 기간 계속하여 종사한 사람으로는 아라공, 콕토, 살바도르 달리, 호안 미로, 르네 마그리트, 막스 에른스트이 있다.

성격[편집]

초현실주의를 신봉하는 사람들도 다다처럼 자신들의 작품이 미술의 대상으로서 숭고화에 반대하면서 다양한 기법을 사용했다. 이 중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하거나 특징이 있는 기법으로는 콜라주(Collage), 프로타주(Frottage), 파피에 콜레(Papier Collar), 데페이즈망(depaysment), 자동기술법(automatism)등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