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터널

터널(tunnel)은 땅 속을 뚫어 만든 통로다. (窟), 수도(隧道), 땅굴 등이라고도 한다. 도로, 철도, 수로, 전선, 송유관 등의 건설, 광산의 채굴, 군사적인 목적 등으로 건설된다.

지하에 터널을 파서 통로로 이용한 것은 먼 옛날부터 행하여졌다고 한다. 오늘날 도시의 터널은 교통의 혼잡을 완화하는 데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도시 터널의 대표적인 것은 지하철이라고 할 수 있으며 지하철이 오늘날 교통의 대종을 이루고 있는 것이 선진국의 일반적인 사례이다. 한국도 이미 서울에 지하철 1·2·3·4·5·7·8호선이 개통, 운행되고 있다. 기타 서울의 남산 1·2·3호선 터널, 사직터널, 북악터널 등이 있다.

터널은 그 이용 목적에 따라서 ① 철도터널(지하철도 포함) ② 도로터널 ③ 수로(水路)터널 등으로 분류된다. 터널은 건설공사 중에서도 어려운 공사의 대표적인 것이지만, 최근에는 굴착기계의 발달에 따라 훨씬 쉽게 공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현재 세계에서 주목되고 있는 도버해협의 해저터널은 영국측에서 1882년에 굴착하기 시작하여 1990년 관통되었다. 일본에서는 간몽(시모노세키와 모지) 해협의 철도터널이 하행선은 1942년에, 상행선은 1944년에 각각 완성되었다. 또 1983년에는 세이캉(아오모리와 하코다데 사이) 터널의 관통을 보게 되었다.

대도시에서는 도로교통의 혼잡을 피하기 위하여 터미널 부근에는 철도가 지하로 들어가게 되었다. 이것도 일종의 터널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1]

역사[편집]

터널의 초기 기술은 광업군사공학에서 발전하였다.

건설[편집]

NATM 공법[편집]

TBM[편집]

용도별 터널[편집]

  • 도로 터널 : 차량의 통행을 위한 터널.
  • 철도 터널 : 열차의 통행을 위한 터널.
  • 수로 터널 : 물을 흐르게 하기 위한 터널. 선박의 항행을 목적으로 터널을 뚫어 운하를 만드는 경우도 있다.
  • 군사용 터널 : 군사적인 목적으로 지어진 터널. 대한민국 내에서는 땅굴이라는 이름으로 많이 불린다.
  • 파일럿 터널 : 터널 굴착 전, 본터널에서 약간 떨어진 곳에 뚫는 터널. 환기, 재료운반, 버럭반출 목적 등으로 만든다.

방재시설[편집]

터널의 방재시설물에는 다음의 것들이 있다.

  • 소화설비 : 소화기, 소화전, 스프링클러
  • 경보설비 : 긴급전화, CCTV, 발신기, 터널진입차단설비
  • 피난대피시설 : 비상구 유도등, 비상주차대, 피난연결통로, 대피소, 수직구, 사갱
  • 제연설비: 환기구, 송풍기, 급·배기팬
  • 비상전원설비 : 비상조명등, 비상콘센트

기록서[편집]

세계[편집]

대한민국[편집]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터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