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빨강점은 이 안장모양 도식의 허리지점, 초록선은 가장 낮은 고도를 최단거리로 통과하는 길이다. 대부분의 고갯길은 이런식으로 위치한다.
영동고속국도 대관령 1터널.
오늘 날, 터널을 뚫어 거리를 단축시키며 개통된 도로는 과거의 고개길보다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게 해준다.

고개(Mountain Passes)는 산으로 가로막힌 두 지역을 넘어가는 길목으로, 두 지역을 이어주는 중요한 길이다. 물자와 사람이 자유롭게 이동할 필요성에 의해 고개가 생겨났다. 한국의 지명 중에서 고개를 나타내는 말로 고유어에는 고개, 가 있고 한자어로는 령(嶺), 현(峴), 치(峙) 등이 있다.

고개는 군사적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특히 험준한 산악지대의 고개는 군사적 거점으로 활용 가능하다.[1] 또한, 산악지형의 국경지대의 경우 고개에 국경 검문소나, 세관등을 설치해 운용하기도 한다.

오늘날에는 토목 공사를 통해 터널을 건설하거나, 산을 일부 깎아내는등의 방법을 동원하여 과거보다 좀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도록 길을 만들고 있다.

나라별 고개[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1년 6월 29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한국의 고개[편집]

같이 보기[편집]

사진첩[편집]

참조[편집]

  1. 파키스탄軍, 스와트협곡 일대 장악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