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串, Cape)은 바다 또는 호수 쪽으로 튀어나온 모양을 한 육지로, 3면이 물로 둘러싸인 땅을 말한다. 갑(岬), 또는 단(端)이라고도 하며, 등대가 설치된 경우가 많다. 그 규모가 크면 반도라고 한다. 의 반대말이다.

어원[편집]

이 문단의 내용은 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5년 12월 18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곶은 한국어로 “튀어나온”이라는 뜻인데, 이는 대륙에서 해양 쪽으로 튀어나온 땅임을 뜻한다.

유사한 용어로 중국의 '지아(岬), 하이자오(海角), 투구(土服)[출처 필요]', 일본의 '미사키'(岬·埼) 등이 있다.

주요 곶[편집]

한국의 곶[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