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규재(鄭奎載, 1957년 1월 12일 ~ )는 대한민국언론인이다. 한국경제신문의 주필이다. 한국경제신문에서 지원하는 인터넷 팟캐스트 정규재TV[1]를 진행하고 있다.

학력[편집]

경력[편집]

  • 2000년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 2001년 한국경제신문 편집국 경제부장
  • 2002년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 2003년 한국경제신문 편집국 부국장
  • 2004년 01월 관훈클럽 편집위원
  • 2005년 한국경제신문 경제교육연구소장 겸 논설위원
  • 2011년 02월 금융투자협회 공익이사
  • 2011년 03월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실장[2] (이사대우)
  • 2015년 03월 한국경제신문 주필
  • 2016년 삼성물산 등기임원 사외이사(감사위원)

저서[편집]

  • 《우리들의 서글픈 주식이야기》(1991년 9월 민맥)
  • 《기업최후의 전쟁M&A》(1997년 9월 한국경제신문사)
  • 《이사람들 큰일내겠군》(1998년 9월 한국경제신문사)
  • 《착한 너무 착한 안철수》(2012년 9월 기파랑)
  • 《닥치고 진실》(2014년 5월 베가북스)
  • 《세상의 거짓말에 웃음면서 답하다》(2015년 9월 베가북스)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문국현과의 설전[편집]

2007년 11월 7일 KBS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정규재 논설위원이 문국현 후보가 CEO를 지낸 유한킴벌리의 경영 및 성장과정, 펄프 출처에 대해 엉뚱한 질문 공세를 계속해서 연발하자, 문 후보가 "어이구 그렇게 정보가 없으시면서 신문사에 계시니까 걱정인데요"라며 기본지식부족과 준비되지 않은 질문들을 재치있게 받아치며 정규재의 잘못 알고 있는 지식을 정정해주며 설명해 나갔다. 이는 정규재 떡실신이란 이름으로 불렸고, 정규재 논설실장은 정규재TV를 통해 토론하는 자리가 아닌 질문을 하는 자리라서 반박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3]

공지영·이외수·조국 등 비판[편집]

2012년 정규재는 자신이 진행하는 정규재TV를 통해 공지영이외수에게 "자신의 본분으로 돌아가 소설이나 쓰라"고 비판했으며,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에게는 "공부 좀 더 하라", "무식을 지적하면 부끄러운 줄 알라"라고 비판했다[4][5].

탄핵심판 중인 박근혜 대통령 인터뷰 진행[편집]

2017년 1월 25일 여러 언론사 중 유일하게 탄핵심판 진행 중인 박근혜 대통령과 1시간여 가량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각주[편집]

  1. 2015년 7월 1일부로 정규재TV는 정규재뉴스체제로 재편하여 매일 오후 7시부터 라이브뉴스를 진행한다. 3개월간의 서비스기간을 거쳐 유료화했으나, 시청률이 부진하여 다시 무료화로 전환하였다. 정규재뉴스에서 발표한 평균 동시 접속자 수는 5만명이다. 매일 저녁 라이브뉴스 형식으로 진행되던 정규재뉴스는 2016년 하반기부터 뉴스형식이 아닌 기존 정규재TV 운영방식대로 영상칼럼 위주의 방송으로 대체되어 운영되고 있다.
  2. "거 참, 국민연금을 잘 모르시나본데…"《한국경제》2013년 1월 28일 정규재 논설위원실장
  3. 대선후보 초청토론 중《KBS》2007년 11월 7일
  4. 이외수, 정규재 '쓰레기 비판'에 "니가 뭔데?" 응수뉴데일리》2012년 12월 20일 조광형 기자
  5. 정규재, 공지영 작가·조국 교수에 쓴소리 했는데…TV조선》2012년 12월 20일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