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카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앙카라
Ankara
TurkishStateTheatresHeadOfficeInAnkara.JPG
앙카라의 모습
앙카라 (터키)
앙카라
앙카라 위치
좌표 북위 39° 52′ 30″ 동경 32° 50′ 00″ / 북위 39.875° 동경 32.8333° / 39.875; 32.8333좌표: 북위 39° 52′ 30″ 동경 32° 50′ 00″ / 북위 39.875° 동경 32.8333° / 39.875; 32.8333
행정
나라 터키 터키
지역 앙카라 주
인구
인구 4,417,522 명 (2013년)
인구밀도 1,551.00 명/km2
광역인구 5,045,083 명
지리
면적 2,516.00 km2
해발 938 m
기타
시간대 EET (UTC+2)
EEST (UTC+3)
우편번호 06xxx
지역번호 0312
웹사이트 http://www.ankara.gov.tr/

앙카라(터키어: Ankara, 문화어: 앙까라)는 터키수도이다. 이스탄불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도시이며 앙카라 주의 주도이기도 하다. 인구는 4,417,522명이다(2013년 통계).

아나톨리아의 중심부에 자리해 무역과 터키의 도로·철도망의 교차로이다. 앙카라에는 중동전문대학(Hacettepe Üniversitesi)와 앙카라대학(Ankara Üniversitesi)이 있다. 또 국립도서관, 고고학박물관, 민속학박물관과 국립극장, 대통령 관현악단이 앙카라에 있다.

앙카라가 수도가 된 이후의 개발로 옛 도심지였던 울루스(Ulus)와 신 개발지대인 예니세히르(Yenisehir)로 구분된다. 울루스는 로마·비잔틴·오스만 양식의 옛 건물과 좁은 도로로 대표되는 데 반해 예니세히르에는 넓은 도로, 호텔, 극장과 아파트 건물이 들어차 더 현대도시다운 모습을 하고 있다. 정부 청사와 외국 공관도 예니세히르에 소재해 있다.

아타쿨레 타워

역사[편집]

고대사[편집]

앙카라는 고대에 프리기아인들의 풍요한 도시였으며 페르시아 제국의 왕도(王道)가 이곳을 지나갔다.

켈트 시대[편집]

그 후 기원전 232년경 갈라티아 지방에 정착한 켈트인의 일파인 텍토사게스(라틴어 Tectosages)인들의 중심지가 되었다.

로마 시대[편집]

기원전 189년에는 로마의 집정관 '그나이우스 만리우스 불소'가 앙카라를 점령하여 갈라티아인들에 대한 군사활동의 근거지로 삼았다. 기원전 63년에는 폼페이우스가 다른 텍토사게스 영토와 함께 한 수장 아래 두어 한동안 자치가 이루어지다가 기원전 25년아우구스투스 황제가 앙카라를 로마 제국의 갈라티아주 수도로 삼았다.

이때 앙카라의 주민구성은 그리스인, 유대인, 로마인, 로마화된 켈트인들을 포함하고 그리스어가 사용되었으나 그리스화된 헬레니즘 도시가 되지는 않은 상태였다. 기원후 19년경 그리스인 지리학자 스트라본은 앙카라를 도시가 아니라 요새라고 불러 그리스·로마 도시 수준의 공공시설 등을 갖추지 못하였다고 암시하고 있다.

비문이나 주화에 남겨진 기록으로 유추해 볼 때 당시 앙카라의 문화는 켈트 바탕에 로마의 사상과 관습이 얹힌 형태였다고 여겨진다. 150년경에야 진정한 헬레니즘이 싹트기 시작한다. 기독교가 북쪽이나 서북쪽으로부터 전파된 시기는 이르면 1세기 정도로 생각된다. 하지만 192년 처음 기록이 남아있는 안키라 교회를 사도 바울로가 세웠다는 증거는 없고 그가 갈라티아 북부에 다녀갔다는 증거도 없다. 단지 갈라디아인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서 갈라디아교회와 사도 바울로간의 관계를 짐작할 수 있다.

앙카라의 위상은 콘스탄티노플이 로마 제국의 국제 도시가 되고 나서야 가까운 지리조건 덕에 크게 올라갔다. 그 후 중세에도 앙카라는 여전히 중요한 도시로의 위치를 고수하였다. 비잔티움 제국의 도시였을 때는 페르시아인들과 아랍인들의 공격을 받았다.

튀르크 제국 시대[편집]

1073년에는 셀주크 튀르크에게 점령을 당하였다. 십자군 원정을 온 툴루즈의 레이몽 4세가 1101년 셀주크 튀르크를 몰아냈으나 비잔틴 제국은 앙카라를 지배할 만한 힘이 없어 그 후 셀주크 튀르크와 다른 경쟁 세력들은 앙카라를 두고 서로 싸웠다.

1356년에는 오스만 제국의 2대 王 오르한 1세가 앙카라를 정복하였다. 티무르 제국티무르가 아나톨리아 원정 때 앙카라를 포위 공격해 1402년 빼앗았다. 그러나 1403년에 앙카라는 다시 오스만의 지배하에 돌아와서 제1차 세계 대전 때까지 오스만 제국이 지배하고 있었다.

1차 대전의 종반 무렵, 현재의 터키 지방은 오스만 술탄의 지배하에 있었으나 그리스 군의 침공을 받고 있는 상태였다. 터키 민족주의 지도자 케말 파샤(후의 케말 아타튀르크)는 그의 저항운동 본부를 1919년 앙카라에 세웠다(터키 독립전쟁 참조). 1923년 터키 공화국이 수립되고 앙카라가 이스탄불(당시 콘스탄티노폴리스) 대신 터키의 수도로 정해졌다.

터키 공화국 시대[편집]

앙카라가 터키 공화국의 수도가 된 이후, 구시가지는 울루스(Ulus)로, 신시가지는 예니셰히르로 불리게 되었다. 로마시대, 비잔틴시대, 오스만 제국 시대의 유적들과 오래된 시장, 옛 관공서 등은 울루스에, 대로, 신식 호텔, 극장, 쇼핑몰, 신식 관공서, 대사관 등은 크즐라이(Kızılay)를 중심으로 하는 신시가지에 위치하게 됬다. 그 이후, 앙카라는 터키 공화국수도로서 눈부신 발전을 이룩했다. 1924년에는 앙카라의 인구는 35,000명 밖에 되지 않았다. 1950년에는 286,781명이 사는 도시가 되었고, 2014년에는 5,150,072명의 인구가 사는 대도시가 되었고, 현재 터키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가 됬다.

앙카라의 야경(File:Ankara panoramic night.jpg).
Magnify-clip.png
앙카라의 야경(File:Ankara panoramic night.jpg).

기후[편집]

앙카라는 중앙아나톨리아 지역, 즉 내륙에 위치하다보니 대륙성 기후를 띈다. 여름에는 덥고 건조한 날씨가, 겨울에는 춥고 눈이 많이 온다. 주로 가을과 봄에 비가 내린다. 앙카라는 고지대에 위치하다보니 여름에는 낮에 덥고 건조하지만, 밤에는 시원하다. 연간 강수량은 402mm 이고 1월 평균기온은 0.4°C, 7월 평균기온은 23.6°C이다.

Ankara (1954–2013)의 기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최고기온기록 ℃ (℉) 16.6 (61.9) 20.4 (68.7) 26.4 (79.5) 30.6 (87.1) 33.0 (91.4) 37.0 (98.6) 41.0 (105.8) 40.4 (104.7) 36.0 (96.8) 32.2 (90) 24.4 (75.9) 20.4 (68.7) 틀:Max/27 (틀:Max/27)
평균최고기온℃ (℉) 4.4 (39.9) 6.5 (43.7) 11.7 (53.1) 17.2 (63) 22.3 (72.1) 26.7 (80.1) 30.2 (86.4) 30.2 (86.4) 25.9 (78.6) 19.9 (67.8) 12.9 (55.2) 6.6 (43.9) 17.9 (64.2)
일평균기온 ℃ (℉) 0.4 (32.7) 1.9 (35.4) 6.1 (43) 11.3 (52.3) 16.2 (61.2) 20.2 (68.4) 23.6 (74.5) 23.3 (73.9) 18.7 (65.7) 13.1 (55.6) 7.0 (44.6) 2.6 (36.7) 12.0 (53.6)
평균최저기온 ℃ (℉) -3.0 (26.6) -2.2 (28) 1.0 (33.8) 5.6 (42.1) 9.7 (49.5) 13.1 (55.6) 16.0 (60.8) 16.0 (60.8) 11.7 (53.1) 7.3 (45.1) 2.5 (36.5) -0.6 (30.9) 6.4 (43.5)
최저기온기록 ℃ (℉) -21.4 (-6.5) -21.5 (-6.7) -19.2 (-2.6) -6.7 (19.9) -1.6 (29.1) 3.8 (38.8) 4.5 (40.1) 6.3 (43.3) 2.5 (36.5) -4.1 (24.6) -10.5 (13.1) -17.2 (1) 틀:Min/27 (틀:Min/27)
강수량 mm (inches) 42.2
(1.661)
37.0
(1.457)
38.8
(1.528)
47.7
(1.878)
49.7
(1.957)
35.0
(1.378)
14.5
(0.571)
10.5
(0.413)
19.2
(0.756)
29.4
(1.157)
32.6
(1.283)
45.4
(1.787)
402
(15.827)
평균강수일수 12.2 11.0 10.9 11.9 12.5 8.6 3.7 2.8 3.9 6.8 8.5 11.8 104.6
일조시간 77.5 98.9 161.2 189.0 260.4 306.0 350.3 328.6 276.0 198.4 132.0 71.3 2,449.6
출전: Turkish State Meteorological Service[1]

인구[편집]

앙카라 광역권 위성사진

1923년 터키의 수도가 될 당시 앙카라는 원래 인구 5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도시로 계획이 되었다. 1927년 앙카라의 인구는 75,000명에 불과했지만, 1950년대에 들어서면서 지방에서 많은 사람들이 이주하여 인구가 폭증하기 시작하였다. 2013년에는 5,045,083명(남자 2,507,525명, 여자 2,537,558명)으로 집계되었다.[2]

경제[편집]

카바클르데르에 위치한 터키 은행감독청(BDDK) 빌딩

앙카라는 중요한 상업·공업도시이며 주변의 농업 지대에게는 중요한 시장이다.

역사적으로 앙고라 염소털로 만든 모헤어, 앙고라 토끼 털로 만든 앙고라 울을 생산하는 섬유산업이 발달했었다. 또한, 중앙 아나톨리아 지방에서 포도가 많이 생산되었기 때문에 와인 생산지로도 유명했다. 특히, 카바클데레 와인(Kavaklıdere wine)이 유명하다.

공업에서는 TAI(Turkish Aerospace Industries), MKE, 아셀산(ASELSAN), 하벨산(Havelsan), 로켓산(Roketsan), 누롤 마키나(Nurol Makina) 등의 항공산업 및 방위산업 관련 회사들의 본사가 위치하여있다. 이들 업체의 수출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또한, 독일의 버스, 트럭 제조 회사인 MAN SE의 공장도 위치하여있다. 또한, 앙카라에 위치한 앙카라 대학교, 중동공과 대학교, 빌켄트 대학교 등에서 배출한 인재들이 꾸준히 산업에 투입되고 있다.

쇼핑[편집]

앙카몰의 전경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시장은 울루스에 위치한 츠크르크츠라르 요쿠수(Çıkrıkçılar Yokuşu)로 주로 양탄자, 가죽 제품 등을 판매한다. 바클크라르 시장(Bakırcılar Çarşısı)은 장식품, 카펫, 골동품 등으로 유명한 시장이다. 앙카라성 근처에도 향신료, 말린 과일, 견과류 등을 판매하는 시장이 있다. 또한, 스히예 광장 주변에는 매일 전통시장이 열린다.

현대적인 쇼핑몰은 크즐라이찬카야의 투나르 힐미 에비뉴에서 주로 볼 수 있다. 크즐라이역 주변에는 크즐라이 쇼핑몰이 있는데 푸드코드, 스타벅스, 옷가게가 입점해있다. 아트리움 몰(Atrium Mall) 옆에 바로 옆에 있는 아타쿨레 타워의 꼭대기 층에는 레스토랑이 있다. AŞTİ역 주변에는 아르마다 쇼핑 몰이 위치하고 있다. 또한, 케치외렌의 에트릭 지역에 대형 슈퍼마켓, 오락실, H&M 등이 입점해있는 안타레스 쇼핑몰이 위치하고 있다.

아르마다, CEPA, 켄트파크 쇼핑 몰이 고속도로 변에 있고, 갈레리아, 알자디움, 골디온이 위밋쾨이에 위치한다. H&M, ZARA 등의 브랜드가 입점해 있는 앙카몰은 앙카라에서 가장 큰 쇼핑몰로 아크쾨프뤼역 바로 앞에 위치해 있다.

관광지[편집]

교통[편집]

크즐라이의 역(앙카라 지하철 M2)에서 찍은 앙카라 지하철

앙카라 지하철과 대부분의 버스는 EGO(The Electricity, Gas, Bus General Directorate)[3]에서 운영한다. 대다수의 버스는 교통카드만을 이용해서 사용이 가능하지만, 일부 개인이 운영하는 버스에서는 현금으로만 탑승이 가능하다. 현재 앙카라에는 경전철인 앙카라이(Ankaray, A1)와 M1, M2, M3까지 3개의 지하철이 운행중이며, M4가 건설중이다. 또한, 쉔테페와 예니마할레역을 연결하는 케이블카도 운행 중이다.

앙카라 중앙역(Ankara Railway Station)은 터키 철도 교통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터키 국영철도에서 앙카라에서 이스탄불, 에스키쉐히르, 시바스 등 전국 각지로 여객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신잔역(Sincan)에서부터 카야쉬역(Kayaş)까지 광역철도도 운행중이다. 2009년 3월 13일에 앙카라와 에스키쉐히르를 잇는, 2011년 8월 23일에는 앙카라와 코냐간, 2014년 7월 25일에는 앙카라와 이스탄불을 3시간 30분만에 연결하는 고속열차YHT(Yüksek Hızlı Tren)가 각각 개통되었다.[4]

앙카라는 또한 국토의 중앙에 위치하여 있기에 버스 교통에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버스 터미널인 AŞTİ(Ankara Şehirlerarası Terminal İşletmesi)는 거의 모든 노선을 갖추고 있다.

앙카라의 공항은 시 북서쪽에 위치한 에센보아 국제공항이 있다.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이나 사비하 괵첸 국제공항에 비해 노선수가 적지만 터키 국내선과 프랑크푸르트, 모스크바 등 유럽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노선이 있다.

스포츠[편집]

터키의 타지역처럼 축구가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이다. 1923년 창단된 겐칠레르빌리이 SK가 앙카라를 연고지로 하는 축구팀으로 쉬페르리그에서 활동중이다. 겐칠레르빌리이 SK는 1987년2001년튀르키예 쿠파스의 우승팀이었다. 또한, 1910년 창단된 MKE 앙카라귀쥐는 가장 오래된 축구팀이지만 현재는 TTF 2. 리그에 소속되어있다. MKE 앙카라귀쥐1972년1981년 튀르키예 쿠파스의 우승팀이었다. 겐츨레르비르 B팀하제테페 SK쉬페르 리그에 소속되었던 적이 있다. 위의 모든 팀들은 앙카라 19 마으스 스타디움을 홈 구장으로 한다.[5] 또한 오스만스포르도 앙카라를 홈으로 하는 팀으로 2010년까지 쉬페르리그에 소속되어 있었다. 홈 구장은 예니켄트 아사쉬 스타디움으로 신잔에 위치한다.

또한, 신잔을 홈으로 하는 부그사쉬스포르, 에티메스구트를 홈으로 하는 에티메스구트 쉐케르스포르, 예니마할레를 홈으로 하는 튀르크 텔레콤스포르, 찬카야를 홈으로 하는 앙카라 데미르스포르, 케치외렌의 케치외렌귀쥐, 케치외렌스포르, 푸르사클라르스포르, 바룸스포르, 알튼닥을 홈으로 하는 페트롤 오피시 스포르 같은 군소 팀들도 존재한다.

또한, 농구 역시 인기 있는 스포츠이다. 앙카라에는 앙카라 아레나를 홈으로 하는 튀르크 텔레콤과 TOBB 스포츠 홀을 홈으로 하는 카사 테드 콜레즈리레르 두 개의 농구팀이 있다.

배구에서는 할크뱅크 앙카라가 통산 6회 터키 남자 배구 리그(Türkiye 1. Voleybol Ligi) 우승을 차지한 강팀이다.

아이스 스케이팅아이스하키 경기도 앙카라 버즈 파테니 사라이(Ankara Buz Pateni Sarayı)에서 열린다.

1980년대 이후로는 스케이트 보드장도 많이 만들어졌다.

2012년 완공된 THF 스포츠 홀에서는 터키 핸드볼 쉬페르 리그(Türkiye Hentbol Süper Ligi)와 여자 핸드볼 리그(Türkiye Kadınlar Hentbol Süper Ligi)가 개최된다.

교육[편집]

대학교[편집]

앙카라는 이스탄불과 더불어 대학교가 모여 있는 도시로 유명하다.

문화[편집]

공원[편집]

앙카라에는 도시 곳곳에 크고 작은 공원들이 있다. 울루스에 위치한 겐츨릭 파크(Gençlik Parkı)에는 놀이공원과 호수가 있어서 주말에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크즐라이에 위치한 귀벤파크(Güven Park)에는 시미트와 꽃을 파는 행상들이 많이 있으며, 아타튀르크의 동상이 있다. 카바크르레데에 위치한 쿨루 파크(Kuğulu Park)에는 중국 정부에서 선물받은 백조와 흑조, 오리 등이 살고 있다. 또한, 앙카라 아레나 주변에는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터키 군인을 기리기 위한 한국 공원(Kore Bahçesi)이 있다.

겐츨릭 파크는 1952년부터 1976년까지 100 터키 리라의 뒷면에 그려져있었다. 또한, 시내에 아타튀르크 오르만 치프트리이(Atatürk Orman Çiftliği)라는 아타튀르크가 생전에 농장일을하던 농원이 있는데, 이 곳에는 동물원과 농장, 레스토랑 등이 있다. 또한, 아타튀르크가 태어난 그리스 테살로니키에 위치한 생가를 완벽하게 복원해 놓은 집도 있다. 농장인 치프트릭(Çiftlik)에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농장에서 생산되는 치즈, 전통 맥주, 아이스크림 등을 맛 볼수 있으며, 주변에는 카페와 레스토랑들이 있다.

상징물[편집]

앙고라 고양이[편집]

2012년 1월 앙카라 동물원의 앙고라 고양이

앙카라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양이 품종인 터키시 앙고라(Ankara kedisi)가 살던 지방이다. 터키시 앙고라는 주로 희고, 부드러운 긴 털을 갖고 있지만, 오늘날에는 품종 개량을 통해 검은털이나 붉은털을 가진 터키시 앙고라도 많다. 터키시 앙고라페르시안 고양이터키시 밴과도 가까운 품종이다. 눈은 파랑색, 녹색, 황색인 경우도 있지만 간혹가다 한쪽 눈과 다른쪽 눈의 색이 다른 오드아이도 있다. 귀는 크고 눈은 아몬드 모양으로 생겼다.

앙고라 토끼[편집]

앙고라 토끼(Ankara tavşanı)는 앙카라 주변에 살던 길고, 부드러운 털을 가진 토끼이다. 앙고라 토끼는 가장 오래된 가축용 토끼 중에 하나인데, 중세시대에 프랑스 왕실의 애완용 토끼로 유명하다. 미국에는 20세기 초에 처음으로 도입됬다. 앙고라 토끼는 털인 앙고라 울로 유명한데, 앙고라 울은 희고 길며 가벼워서 의복 재료에 많이 쓰인다.

앙고라 토끼를 사육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앙고라 울을 얻기 위해서다. 대부분의 앙고라 토끼는 온순하지만, 주의 깊게 다뤄주어야 한다. 여름에는 털을 짧게 깎기도 하는데, 긴 털 때문에 여름에 열사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자매 도시[편집]

동아시아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유럽
서남아시아
아메리카

참조[편집]

  1. “Resmi İstatistikler (İl ve İlçelerimize Ait İstatistiki Veriler)” (Turkish). Turkish State Meteorological Service. 21 May 2013에 확인함. 
  2. Türkiye istatistik kurumu Address-based population survey 2007. Retrieved on 9 October 2008.
  3. “EGO Genel Müdürlüğü”. Ego.gov.tr. 15 April 2009에 보존된 문서. 2 Feb. 2015에 확인함. 
  4. UIC: "Successful inauguration of Ankara – Istanbul High Speed Line"
  5. “Ankara 19 Mayıs Stadium”. World Stadiums. 18 February 2015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