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행정학(行政學, Public Administration)은 정부운영관리를 연구하는 정치학의 한 분야이다. 행정학의 세분야로는 정책학, 재무행정론, 인사행정론, 도시행정론, 지방행정론, 조직론 등이 있다.

현대적 의미로서의 행정학은 우드로 윌슨의 논문 〈행정의 연구〉(The Study of Administration, 1887년)를 계기로 정립되기 시작하였다는 견해가 일반적이기는 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여러 비판적인 견해들을 경청할 필요가 있다. 윌슨은 당시 유럽대륙에서 진행되고 있었던 산업혁명 과정에서 대규모 조직들이 형성되고 효율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현상을 주의깊게 관찰하였으며 당시 미국에서 펜들턴 법의 등장과 함께 인사 제도를 실적주의(Merit System)로 전환하는 개혁을 지켜보면서 인사제도를 개혁하는 것 뿐만이 아니라 행정 시스템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바꿀 것인가를 고민하였는데 위 논문은 그 결과라고 볼 수 있다. 한편 유럽독일의 경우 이미 관방학(Cameralism)의 전통이 있었고 아시아도 국가통치를 위한 각종 제도와 철학적 기반들이 이미 오래전부터 형성되어 왔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이러한 흐름속에서 정부의 운영과 관리에 대한 관점은 20세기 들어서 매우 심도있게 논의 되었으며 이러한 논의를 통하여 정부역할의 팽창과 더불어 단순히 전통적인 통치와 권력 개념에서 이해되던 정부의 활동 뿐만 아니라 이를 결정하고 집행하는 정부기구의 관리와 운영에 대한 관점이 획기적으로 전환되면서 근대 행정학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한국 행정학의 역사는 1950년대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의 탄생과 더불어 미국식 행정학이 도입되면서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으나, 김운태 교수의 근대조선행정사의 연구나 다산 정약용관료제에 대한 연구들, 그리고 다양한 행정기구들이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운영되었던 긴 역사들을 고려한다면 훨씬 더 깊은 연원을 갖는다고 할 수 있다. 불행한 것은 이러한 행정학의 역사가 형식적으로는 단절적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이다. 즉 미국식 행정학 도입 이전의 한국행정학에 대한 이론과 분석들이 주류이론으로 편입되지 못함에 따라 많은 행정학자들이 한국행정학의 연속적인 발전고리를 찾아 제시하지 못하는 한계를 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행정학의 발전은 눈부시다. 대부분의 나라에서 행정학은 정치학과의 일부분으로 간주되어 상대적으로 중요성이 낮게 평가되지만 한국은 100여개가 넘는 대학에서 독립적인 학과로 행정학과가 존재하고 있다. 이러한 양적 측면이 아니라 그 연구내용에 있어서도 독특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선진국에 비해서 한국 행정학의 수준이 떨어진다는 자조적인 견해를 표명하고 있으나 한국행정학은 그 연구영역이 광범위하고 현실 행정문제를 적극적으로 다루고 있으며, 한편으로는 각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행정이론의 논쟁들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발전시키고 있다.

행정학의 세부분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