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성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白)씨는 중국한국의 성씨이다.

중국[편집]

《제왕전승성원도》를 보면, 백씨(白氏)의 시조는 황제의 후손인 백을병(白乙丙)이라고 기재하고 있다.[1]

(白)씨는 우(虞)나라, 초나라 백씨와 백족(白族) 백씨가 있다.

  • 백씨는 하나라 이전에 염제 부락에 백부(白阜)라는 사람이 있었다.
  • 주나라 개국 이후에는 춘추시대 우(虞)나라에서 집성촌이 있었다. 진나라을 구성하는 민족 가운데도 백족(白族)이 있었다. 《진본기》(秦本記)에 따르면, 기원전 6세기에 우(虞)나라 출신 백리해(百里奚)의 자손들이 진(秦)나라 들어가 등용되었다.
  • 《초한세가》(楚漢世家)에 따르면, 초나라 백씨는 기원전 4세기초나라 30대 혜왕(惠王)의 손자 (勝)이 백공(白公)에 봉(封)해짐으로 백씨가 되었다고 한다.
  • 중국 서부 운남성 일대에는 티베트, 베트남 계통의 소수민족 백족이 있었다. 당나라베트남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국 남부 운남성, 광서성(廣西省)에 백주(白州)를 설립하였다. 백족(白族)들은 한족과의 교류하게 되면서 백(白)이라는 성을 사용한 것으로 전한다. 백족도 종류가 많고, 현재는 200만 명이지만, 고대로부터 한쪽 성씨를 다양하게 사용하여 실제로는 더 많다고 한다.
  • 백규(白圭)라는 인물이 백적 선우부가 세운 중산국에 있었다. 출신은 정확하지 않다.

한국[편집]

(白)씨는 2000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 조사에서 351,275명으로 조사되어, 한국 성씨 인구 순위 28위이다. 본관은 34본이며, 대종은 수원 백씨이다.

  • 수원 백씨의 시조 백우경(白宇經)은 『백씨대동보(白氏大同譜)』에 따르면 당나라에서 첨의사(僉議事)와 이부상서(吏部尙書)에 이르렀으나 간신(奸臣)들의 모함을 받아 780년(신라 선덕왕 1년) 신라에 건너와 자옥산(紫玉山:지금 경주시 안강읍) 밑에 정착했다고 한다. 그러나 상계(上系)가 실전되어 선계를 고증할 수 없기 때문에 신라 경덕왕 때 중랑장(中郞將)을 지낸 백창직(白昌稷)을 중시조로 한다. 백창직의 증손 백휘(白揮)가 고려 목종 때 대사마대장군(大司馬大將軍)으로 수원군(水原君)에 봉해졌다.
  • 한국의 일부 백씨 성본은 수원 백씨와 관련 없는 한국의 토착 성본이라고 말한다. 대체로 마한, 백제 호족들이 백잔, 백제의 명칭에서 성을 취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백가는 마한 사람으로 백제 동성왕을 시해했다가 참수된 사람이다. 백제 장군 백기(苩奇)가 있었는데, 백(白)자와 한자가 다르지만 백씨로 믿는 경우가 많다. 백제 후기 백가(白加)라는 화가가 있었다. 6세기 신라에도 백용(白龍)이라는 파진찬이 있었다. 이름인지 성인지 확실치 않은 부분도 있어 명확하지 않다. 한편, 문헌에 보이는 가장 오래된 본은 신라 말기에 궁예를 지지하였던 청주의 호족들인 상당 백씨이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