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성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具, 丘)씨는 한국의 성씨 및 중국, 동아시아의 성씨다.

갖출 구 具[편집]

(具)씨는 2000년 통계청 조사에서 178,167명으로 조사되어, 한국 성씨 인구 순위 41위이다. 대종은 능성 구씨이다. 조선씨족통보에는 본관이 33개로 나타났으나, 대종인 능성(綾城)과 창원(昌原)을 제외하고는 연원을 알 수 없다.

능성 구씨[편집]

능성 구씨(綾城具氏)는 전라남도 화순군 능주면을 본관으로 하는 대한민국의 성씨이다. 대한민국의 토착성씨로 추정되며, 시조는 고려의 벽상삼한삼중대광(壁上三韓三重大匡) 검교상장군(檢校上將軍)을 지낸 구존유(具存裕)이다. 능성 구씨는 고려조선에 걸쳐 유력가문이었다. 조선 제16대 국왕 인조의 어머니이자 원종의 비인 인헌왕후를 배출했으며, 영조대(英祖代)에 이르기까지 조선왕조의 권력의 핵심에서 가문의 세를 떨치었다.

구존유는 1224년(고려 고종 11년)에 금성(錦城: 나주의 옛 이름)으로 망명해 온 신안 주씨(新安朱氏)의 시조인 주잠(朱潛)의 사위라고 한다. 당시 망명해 온 주잠이 고려 능성(綾城)현 구씨 집성촌에서 살며 2남 1녀를 두었는데 주잠의 딸이 구존유(存裕)에게 출가하여 능성에서 살게 되자 후손들이 능성을 관향으로 하였다고 한다.

구존유가 주잠과 동행하여 망명해 왔다고 추정하는 설도 있지만, 중국 사료에는 고려인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삼한 시대 고려국에 토착 구(具)씨가 있다는 기록도 있다. 또한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의 능성현(綾城縣) 토성조(土姓條)와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의 능성현(綾城縣) 토성조(土姓條)에도 구씨(具氏)를 능성현(綾城縣)의 대표적인 토착 성씨로 기록하고 있다. 구존유가 송에서 망명해 왔다는 주장은 당시 만연했던 모화사상에 기초하여 시조와 중국과의 관련성을 부각하고자 했던 시도로 보인다.

능성 구씨는 시조 구존유의 7대손에 이르러 판사파(判事派)·전서파(典書派)·시랑파(侍郞派)·좌정승파(左政丞派)·판안동파(判安東派)·도원수파(都元帥派)·재신파(宰臣派)·낭장파(郎將派)·감무파(監務派)·임천군사파(林川郡事派)·참판파(參判派)·문천군사파(文川郡事派)의 12개 파로 나뉜다. 이중 후손들이 이북 지역에 살고 있지만 남북 분단으로 전고를 알 수 없는 재신파(宰臣派), 후손이 없어 무후(无后)된 전서파(典書派)와 임천군사파(林川郡事派)의 3개 파를 제외한 9개 파 후손들이 세계를 이어 오고 있다. 현재 좌정승파(左政丞派)·판안동파(判安東派)·도원수파(都元帥派)가 번창하여 주종(약 80%이상)을 이루고 있다.

원수 구 仇[편집]

창원 구씨의 시조 구성길(仇成吉)은 고려 혜종 때 찬성사(贊成事)를 지냈으며 서경(西京)에서 공을 세워 의창군(義昌君)에 봉해졌다. 조선 세종 때 홍문관 직제학을 지낸 구종길(宗吉)을 중시조로 한다. '정조실록'과 승정일기'에 의하면 1791년(정조 15년)에 구(具)씨로 사성을 받아 구(仇)씨에서 구(具)씨로 성을 바꾸었다. 2000년 기준 인구는 14,035명이다.

언덕 구 丘[편집]

중국 / 태국[편집]

구(丘)씨의 연원은 중국 제나라의 제후 강태공의 후손이며 3남인 구목공(丘穆公)에서 비롯되었다. 즉 구씨(丘氏)는 강씨(姜氏)에서 파생된 성씨이다. 구씨는 현재 중국과 한국, 동남아, 태국, 타이완, 말레이시아 등지에 분포되어 있다. 태국의 인물로는 전 총리인 탁신 친나왓(丘達新)과 그의 여동생인 현 37대 태국총리 잉락 친나왓(丘英樂)이 있다.

한국[편집]

구(丘)씨는 2000년 통계청 조사에서 13,241명으로 조사되어, 한국 성씨 인구 순위 103위이다. 본관은 평해 구씨 단본이다.

평해 구씨(平海丘氏)의 시조 구대림(丘大林)은 원래 당나라 사람으로 663년 사신으로 일본에 가다가 동해에서 풍랑을 만나 표류하다가 평해(울진) 월송정(越松亭) 근처에 도착해 살았으며, 구대림이 살았다는 곳을 구미진(丘尾津)이라 부른다. 고구려 때 벼슬이 좌복야상서에 이르렀다. 그 후의 내력은 알 수 없다가 고려 공민왕 때 이방실(李芳實)과 함께 홍건적을 토벌하여 공신에 책훈되고 민부전서를 지낸 구선혁(丘宣赫)을 1세조로 삼는다.

구(丘)씨 측에서는 구대림이 한반도에 온 것은 663년 당나라에서 일본으로 가는 도중이라고 하나, 황(黃)씨의 기록은 황락(黃洛)과 구대림이 같이 서기 28년(중국 후한)에 교지국(베트남 하노이의 옛 지명)으로 가는 도중이라고 하여 기록이 다르다.

기타[편집]

구(具, 俱)씨는 주나라 공족의 후손 진(晉)나라의 대부(大夫) 구병(具丙)이 있다. 조 관료 구문진(俱文珍)은 초나라 공족 후손이다. 정나라 자손이 일부 구(具)을 성으로 하였고, 창족 구라(俱罗)씨가 구(俱)씨로 변경하였다. 선비족 독발부가 남량에서 구(俱)씨로 변경했다고 한다. 고대 부터 도래계 사람들이 있었으나 기록은 남아 있지 않은 경우가 많고 본관은 유명 본관으로 통합되는 과정이 조선 후기에 있었다. 많은 세거지들이 있었으나 현재에는 연원이 남아 있지 않다.

고대 구(顧)씨 가운데는 한자가 다르지만 월나라 성씨가 있다. 한국에서는 고씨로 발음되지만 고대와 현재는 발음의 차이가 있어 왔고, 삼국 시대에는 고와 구를 혼용한 사례가 많아 삼국사기 등에 병기하는 경우가 많다. 발음이 같은 경우 통합되는 과정이 고려, 조선 시대 일부 있었다.

구(仇)씨는 동국여지승람에 21개 본관으로 되어 있는데 조선씨족통보, 세종실록 지리지에 따르면 동래계와 토착계가 공존하다가 조선 후기 사라진 것으로 되어 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