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머리:문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Nuvola apps ksig.png
Books-aj.svg aj ashton 01f.svg

낭만과 열정이 넘치는 곳,
문학 들머리입니다!
문학 들머리 · 위키프로젝트 문학 · 문학에 관련된 문서들

문학이란?

문학 (文學)은 언어를 예술적 표현의 제재로 삼아 새로운 의미를 창출하여, 인간사회를 진실되게 묘사하는 예술이다. 일반적으로 문학의 정의는 텍스트들의 집합이다. 각각의 국가들은 고유한 문학을 가질 수 있으며, 이는 기업이나 철학 조류, 어떤 특정한 역사적 시대도 마찬가지이다. 흔히 한 국가의 문학을 묶어서 분류한다. 예를 들어 고대 그리스어, 성서, 베오울프, 일리아드, 그리고 미국 헌법 등이 그러한 분류의 범주에 들어간다. 좀더 일반적으로는 문학은 특정한 주제를 가진 이야기, 시, 희곡의 모음이라 할 수 있다. 이 경우, 이야기, 시, 그리고 희곡은 민족주의적인 색채를 띌 수도 아닐 수도 있다. 문학의 한 부분으로서 특정한 아이템을 구분 짓는 일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어떤 사람들에게 "문학"은 어떠한 상징적인 기록의 형태로도 나타날 수 있는 것이다. (이를테면 이미지나 조각, 또는 문자로도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또다른 사람들에게 있어 문학은 오직 문자로 이루어진 텍스트로 구성된 것만을 포함한다. 좀더 보수적인 사람들은 그 개념이 꼭 물리적인 형태를 가진 텍스트여야 하고, 대개 그러한 형태는 종이 등의 눈에 보이는 매체에서 디지털 미디어까지 다양할 수 있다. 더 나아가 보면, "문학"과 몇몇 인기있는 기록형태의 작업들 사이에는 인식가능한 차이점이 존재한다. 이 때 "문학적인 허구성"과 "문학적인 재능"이 종종 개별적인 작품들을 구별하는 데에 사용된다. 찰스 디킨스의 작품들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문학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지지만, 제프리 아처의 작품들은 영문학이라는 일반적인 범주 아래 두기에는 다소 가치가 떨어지는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예를 들어 문법어법에 서투르거나, 이야기가 혼란스러워 신뢰성을 주지 않거나, 인물들의 성격에 일관성이 없을 경우에도 문학에서 제외될 수 있다. 로맨스, 범죄소설, 과학소설 등의 장르 소설도 때로 "문학"이 아닌 것으로 간주되는 경우도 있다.


작가와 사조

조지 오웰

조지 오웰(영어: George Orwell)이라는 필명으로 더 잘 알려진 에릭 아서 블레어(영어: Eric Arthur Blair, 1903년 6월 25일 ~ 1950년 1월 21일)는 인도에서 태어난 영국 작가이자 언론인이다. 그는 20세기 영어권의 가장 중요한 소설가, 비평가, 정치평론가 중 한명으로 영어권에서 광범위한 존경을 받고 있다. 그는 만년의 두 소설 《동물 농장》과 《1984년》으로 특히 유명해졌다.

1950년에 오랫동안 앓아 온 결핵으로 세상을 떠났다.

오늘의 작품

호메로스의 일리아스

일리아스》(고대 그리스어: Ίλιάς, 라틴어: Iliad 일리아드[*])는 현존하는 고대 그리스문학의 가장 오래된 서사시이다. 트로이의 별칭인 일리온에서 이름을 땄다. 오디세이아(Odysseia)와 더불어 고대 그리스와 후대 서양의 문학예술과 문화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전통적으로 호메로스가 작자라고 전해지고 있다. 서사시의 주제는 그리스의 전설적인 전쟁인 트로이아 전쟁을 배경으로 51일간의 사건을 노래한 것으로 그리스의 장군인 아킬레우스가 중심이 되어 원한과 복수에서 파생되는 인간의 비극을 다뤘다. 9년 동안 계속 된 전쟁의 상황과 전쟁에 관여하는 올림포스의 신들, 장수들의 이야기 등을 위주로 한다. 화제 전개에 따라 시는 24편으로 나누어지며, 그리스의 대표적 시운중의 하나인 6각운(Hexametre)으로 작곡되었다. 각 권마다 그리스 문자의 24 알파벳 순서로 이름이 붙어 있다. 그리스 문학의 대부분이 운명론에 따른 체념이나 절망을 보여주는 것과는 달리 정해진 운명에 굴하지 않고 영광된 죽음을 택하는 영웅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알고 계십니까?


찾아볼 작가


눈여겨볼 평론가


그림으로 보는 문학 이야기

Natsume Soseki photo.jpg
나쓰메 소세키는 일본소설가, 평론가, 영문학자로, 본명은 ‘나쓰메 긴노스케’(夏目金之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