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사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사시(敍事詩)는 자연이나 사물의 창조, 신의 업적, 영웅의 전기 등을 주제로 하는 이야기 시이다. 서사시는 인류의 역사 속에서 존재한 거의 모든 문화에서 발견할 수 있다. 넓게는 문자 없이 들려주는 이야기로 전해져 온 것도 서사시에 포함하나 일반적인 서사시는 운문의 형식으로 쓰인 것을 말한다.

서사시는 서정시 · 극시와 함께 시의 3대 형식의 하나로서, 객관적 문학의 총칭에도 사용된다.[1]

고대 그리스에서는 음송(吟誦)한 이야기를 지칭했다.[1] 이 표현 방법은 고대·중세에서는 성행했으나 차츰 또는 소설로 바뀌어졌다.[1] 호메로스의 《일리아스·오디세이아》, 단테의 《신곡》, 인도 문학의 《라마야나·마하바라타》 등이 유명하다.[1]

특징[편집]

서사시의 특징은 작자의 주관이 불명확한 데에 있다.[1] 사건의 발전 · 갈등 · 해결에 작자는 자기 견해를 삽입하지 않는다.[1]

서사시는 신화와 매우 밀접한 관계에 있다. 서사시에서 다루어지는 이야기는 주로 천지의 창조나 영웅의 전기등으로 신화의 주제와 일맥 상통한다.

주요 서사시[편집]

고대 서사시[편집]

중세 서사시[편집]

근대 서사시[편집]

영향[편집]

서사시의 이야기들은 신화와 함께 많은 영화소설, 특히 판타지의 모티브가 되었다.

주석[편집]

  1. 언어I·한국문학·논술 > 문학 용어 > 문학의 종류 > 서사시,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