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완서
朴婉緖

출생 1931년 10월 20일(1931-10-20)
일제 강점기 일제강점기 조선 경기도 개풍군 청교면 묵송리
사망 2011년 1월 22일 (79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경기도 구리시
사인 담낭암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본관 반남 박씨
학력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중퇴
직업 소설가, 수필가
활동 기간 1970년 ~ 2011년
소속 고구려역사문화재단 고문
종교 천주교
배우자 호영진
자녀 1남 4녀
소설가 한말숙(韓末淑)과 절친한 친구 관계를 유지하였다.
웹사이트 http://parkwanseo.com

박완서(朴婉緖, 1931년 10월 20일 ~ 2011년 1월 22일)는 대한민국의 여성 소설가이다. 본관은 반남(潘南)이며 경기도 개풍군 출생이다. 40세의 나이에 《여성동아》 장편 소설 공모전에 〈나목〉(裸木)으로 당선되어 등단하였다.[1] 등단한 이후 꾸준히 소설산문을 쓰며 작가로 활동하였다.

그녀의 작품은 "전쟁의 비극, 중산층의 삶, 여성문제"를 다루었으며, 자신만의 문체와 시각으로 작품을 서술하였다.[2] 한국문학작가상,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이산문학상, 중앙문화대상, 현대문학상, 동인문학상, 대산문학상, 만해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2]

2011년에 지병인 담낭암으로 사망하였다.[3] 향년 80세. 소설가 정이현은 추모의 편지에서 "‘한국 문단에 박완서라는 존재가 있다’는 사실이 수많은 여성작가들에게 얼마나 든든한 희망이었는지 선생님은 아실까요"라고 적었다.[4]

생애[편집]

황해북도(당시 경기도) 개풍군 청교면 묵송리 박적골에서 태어나 세 살 때 아버지를 여의고, 7살 때 서울로 이주했다.[5] 1944년숙명여자고등학교에 입학하였고, 담임 교사였던 소설가 앤드류에게 영향을 받았다.[5] 1950년서울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하였으나 그 해 여름 한국 전쟁이 발발하였고, 전쟁으로 숙부와 오빠를 잃는 등 집안에 비극적인 사건들이 겹치면서 생활고로 학업을 중단하였다.[6][2] 1953년 4월 21일에 직장에서 만난 호영진(扈榮鎭)과 결혼하였고, 두 사람 사이에서 1남 4녀가 태어났다.[5]

40대에 접어든 1970년에 《여성동아》 장편 소설 공모전에 〈나목〉(裸木)으로 당선되어 등단하였다.[1] 공모전에 당선될 때 그녀는 다섯 아이를 둔 40세의 전업주부였다.[7][4] 이 소설은 전쟁 중 노모와 어린 조카들의 생계를 위해 미군부대 초상화부에서 근무할 때 만난 화가 박수근에 대한 내용이다.[7]

종교는 천주교이며, 세례명은 정혜 엘리사벳이다.[8] 1988년에 박완서는 5월에 남편을 잃었고 8월에는 아들을 연이어 잃고 나서 가톨릭에 귀의하였다.[6][9] 가족을 잃은 충격에 박완서는 1988년에 서울을 떠나서 부산에 위치한 분도수녀원에서 지내기도 했고, 미국여행을 다녀오기도 했다.[9]

박완서는 2011년 1월 22일 오전 6시 17분에 지병인 담낭암으로 투병하다 향년 80세로 세상을 떠났다.[3] 2011년 1월 25일 오후 1시께 경기도 용인시 모현면 오산리 천주교 서울대교구 공원의 묘지에 안장되었다.[10]

작품 세계[편집]

작품 경향은 자신의 전쟁 체험을 바탕으로 분단의 비극을 집요하게 다루거나 소시민적 삶과 물질중심주의와 여성억압문제를 그린 내용이 많으며,[1] 후기 작품 역시 1988년에 병사한 남편을 간호하며 쓴 간병기 형식의 《여덟 개의 모자로 남은 당신》(1991)을 비롯해 어린 시절과 전쟁 중 경험을 서술한 자전적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1992),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1995) 등 자신이 직접 겪은 경험을 토대로 한 작품이 주를 이룬다. 평론가 황도경은 그녀의 작품 세계에 대하여 "전쟁과 분단으로 인해 일그러진 개개인들의 삶의 초상, 도시문명 사회의 불모성과 그 안에서의 허위적이고 물신주의적인 삶의 양태, 권태롭고 무기력한 소시민의 일상, 억눌린 여성 현실, 죽음과의 대면과 극복 등 그녀의 문학이 담아낸 세계는 실로 놀랄 만큼 다양하다"라고 언급하였다.[7]

체험담(體驗談)[편집]

오빠와 남편과 아들의 죽음으로 인해 겪은 개인적인 아픔이 작품에 영향을 주었다.[11] 그녀의 오빠는 6.25 전쟁의용군으로 나갔다가 부상을 입고 돌아와 죽었으며, 이것은 그녀에게 전쟁의 상처이자 문학을 시작한 이유가 되었다.[6] 박완서는 문예지 〈문학의 문학〉과의 대담에서 "6.25가 없었어도 내가 글을 썼을까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6.25가 안 났으면 선생님이 됐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했고, "힘든 시기를 겪고 남다른 경험을 하면서 이걸 잊지 말고 기억해야겠다, 언젠가는 이걸 쓰리라"는 생각을 했다고 언급하였다.[6] 남편과 아들이 죽은 후에는 천주교를 믿고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1994),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1995), 《너무도 쓸쓸한 당신》(1998) 같은 자전적 소설을 통해 삶에 대한 관조를 드러내었다.[6]

그녀는 자신의 경험으로부터 나온 이야기를 "생활어법의 살아있는 문장으로 그려" 독자들과 소통하였다.[12]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에 실린 '작가의 말'에서 박완서는 "이런 글을 소설이라고 불러도 되는 건지 모르겠다. 순전히 기억력에만 의지해서" 글을 썼다고 고백했으며, 글을 통해서 "자상하고 진실된 인간적인 증언"을 하고 싶다고 말하였다.[13] 또한 그녀는 "쓰다 보니까 소설이나 수필 속에서 한두 번씩 울거먹지 않은 경험이 거의 없었다"라고 적어, 1940년대 무렵의 경험이 자신의 소설과 수필에서 활용되었음을 언급하였다.[13]

문학적 성취와 문학관(文學觀)[편집]

박완서의 문학적 성취는 "7,80년대 민중민족문학모더니즘으로 양분된 문학계에서 간과됐던 중산층의 삶을 그려냈다"는 것이다.[11] 최원식 인하대 인문학부 교수는 "중산층의 꿈과 중산층의 속물성까지도 예리하게 파해친 그것이 바로 이 분의 작품세계의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11] 소설가 정이현은 박완서에 대해 "인간의 오장육부에 숨겨진 위선(僞善)과 허위의식을 한 치도 숨김없이 태양 아래 까발리고, 공감하게 하고, 그리하여 위로 받게 하던 작가"라고 평했다.[4]

소설에 관해서 박완서는 다음과 같은 언급을 남겼다. 《아주 오래된 농담》에서 박완서는 "재미와 뼈대가 함께 있는 소설"을 쓰고 싶다고 언급했다.[4] 또한 그녀는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에 실린 작가의 말에서 "소설이 점점 단명해지다 못해 일회적인 소모품처럼 대접받는 시대건만 소설쓰기는 손톱만치도 쉬워지지 않는구나. 억울하면 안쓰면 그만이지만 그래도 억울하다"라고 적었다.[14]

작품[편집]

책 이름 출시일 페이지 판형 출판사 국제 표준 도서 번호 비고
나목 1970년 284쪽 여성동아 ISBN 8937843021 장편
세상에서 제일 무거운 틀니 1972년 208쪽 한발기, 여성동아 ISBN 893784303X 단편
지렁이 울음소리 1973년 신동아 단편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1976년 469쪽 일지사 ISBN 8954601936 단편집
휘청거리는 오후 1977년 546쪽 창작과비평사 ISBN 8933800263 장편
목마른 계절 1978년 328쪽 수문서관 ISBN 8933800530 장편
욕망의 응달 1979년 320쪽 수문서관 ISBN 8933800360 장편
살아 있는 날의 시작 1980년 364쪽 전예원 ISBN 8933800352 단편
엄마의 말뚝 1982년 171쪽 일월서각 ISBN 9788979521177 단편집
오만과 몽상 1980.12-1982.3 448쪽 한국문학 ISBN 8933800603 연재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1983년 530쪽 세계사 ISBN 9788933800614
ISBN 8933800611
그 가을의 사흘동안 1985년 426쪽 나남 ISBN 8930001084 장편
도시의 흉년 1979년 문학사상사 ISBN 8933800271 장편
미망 1990년 436쪽 문학사상사 ISBN 8933800891 장편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1992년 10월 15일 294쪽 웅진닷컴 ISBN 89-01-01760-1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1995년
2005년
324쪽
375쪽
A5 웅진출판 ISBN 9788901017617
ISBN 9788901051604
아주 오래된 농담 2000년 324쪽 A5 실천문학사 ISBN 9788939203976
그 남자네 집 2004년 310쪽 A5 현대문학 ISBN 9788972754275
친절한 복희씨 2008년 302쪽 A5 문학과지성사 ISBN 9788932018140
세 가지 소원
작가가 아끼는 이야기 모음
2009년 176쪽 B6 마음산책 ISBN 9788960900523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2010년 268쪽 B6 현대문학 ISBN 9788972754671 수필
세상에 예쁜 것 2012년 288쪽 A5 마음산책 ISBN 9788960901445 산문

인간 관계[편집]

학력[편집]

수상 및 서훈[편집]

출처[편집]

  1. 뉴시스, 소설가 박완서씨 별세
  2. 박완서 (1992년 10월 15일).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웅진닷컴, 표지쪽. ISBN 89-01-01760-1
  3. 국민일보‘나목’ 작가 박완서, 담낭암 투병 중 별세
  4. 중앙일보,‘한국 문단엔 박완서가 있다’는 사실, 얼마나 든든한 희망이었는지요
  5. 박완서 (1994년 4월 25일). 《박완서 소설전집 7 엄마의 말뚝》. 세계사, 443쪽. ISBN 89-338-0054-9 03810
  6. SBS, 소설로 '치유의 삶' 살았던 고 박완서
  7. 동아일보, 소설가 박완서의 작품세계
  8. 아시아투데이, 故 박완서 작가 애도..정진석 추기경 ″훌륭한 분″
  9. 박완서 (1994년 4월 25일). 《박완서 소설전집 7 엄마의 말뚝》. 세계사, 448쪽. ISBN 89-338-0054-9 03810
  10. 뉴시스, 故 박완서 남편과 아들 곁에 영원히 잠들다
  11. 이승은. "고통을 소통으로 치유한 '이야기꾼' 박완서", 《YTN》, 2011-01-22 21:04 작성. 2011년 1월 22일 확인.
  12. 서울경제, 소설가 박완서 타계…그녀의 작품세계는
  13. 박완서 (1992년 10월 15일).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웅진닷컴, 6-7쪽. ISBN 89-01-01760-1
  14. 박완서 (1992년 10월 15일).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웅진닷컴, 7쪽. ISBN 89-01-017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