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해문학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만해문학상(萬海文學賞)은 시인이자 독립운동가인 만해 한용운의 업적을 기념하고 문학 정신을 계승해 민족문학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1973년 제정된 대한민국문학상이다. 창작과비평사에서 제정했으며, 제1회와 제2회 시상 이후 중단되었다가 《창작과 비평》이 복간된 1988년 이후 다시 재개되었다.

매년 최근 3년 간 한국어로 된 문학(시집, 소설집, 장편소설, 희곡집, 평론집 등)을 대상으로 한다. 제14회까지는 시인, 소설가만 수상했지만, 제15회부터는 학자와 평론가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제19회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소설가가 선정되었다.[1]

역대 수상 작품[편집]

수상년도 작가 작품
제1회 1974년 시인 신경림 시집 《농무》
제2회 1975년 소설가 천승세 단편 "황구의 비명", "폭염"
제3회 1988년 시인 고은 시집 《만인보》 1, 2, 3
제4회 1989년 소설가 황석영 장편소설 《무기의 그늘》
제5회 1990년 소설가 현기영 장편소설 《바람 타는 섬》
제6회 1991년 시인 민영 시집 《바람 부는 날》
제7회 1992년 시인 김명수 시집 《침엽수 지대》
제8회 1993년 소설가 이문구 소설집 《유자소전》
제9회 1994년 소설가 송기숙 장편소설 《녹두장군》 전12권
제10회 1995년 시인 조태일 시집 《풀꽃은 꺾이지 않는다》
제11회 1996년 소설가 신경숙 장편소설 《외딴 방》
제12회 1997년 시인 백무산 시집 《인간의 시간》
제13회 1998년 수상작 없음
제14회 1999년 소설가 박완서 소설집 《너무도 쓸쓸한 당신》
제15회 2000년 한문학자 임형택 《실사구시의 한국학》
제16회 2001년 시인 정희성 시집 《詩를 찾아서》
제17회 2002년 시인 김지하 시집 《花開》
제18회 2003년 소설가 박범신 / 평론가 유홍준 장편소설 《더러운 책상》 / 평론집 《완당평전》
제19회 2004년 소설가 홍석중 장편소설 《황진이》
제20회 2005년 소설가 김원일 연작소설 《푸른 혼》
제21회 2006년 시인 김규동 시집 《느릅나무에게》
제22회 2007년 소설가 김영하 장편소설 《빛의 제국》
제23회 2008년 소설가 윤영수 소설집 《소설 쓰는 밤》
제24회 2009년 소설가 공선옥 소설집 《나는 죽지 않겠다》, 《명랑한 밤길》
제25회 2010년 역사학자 강만길 / 목사 박형규 / 신홍범 자서전 《역사가의 시간》 / 회고록 《나의 믿음은 길 위에 있다》
제26회 2011년 시인 천양희 시집 《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
제27회 2012년 시인 이시영[2] 시집 《경찰은 그들을 사람으로 보지 않았다》
제28회 2013년 소설가 조갑상[3] 장편소설 《밤의 눈》
제29회 2014년 소설가 한강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

주석[편집]

  1. 제19회 만해문학상에 북한작가 홍석중씨, 연합뉴스, 2004년 07월 21일
  2. 최진숙. "이시영 시집,만해문학상 수상작", 《파이낸셜뉴스》, 2012년 8월 2일 작성. 2013년 2월 3일 확인.
  3.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제28회 만해문학상에 소설가 조갑상", 《파이낸셜뉴스》, 2013년 7월 30일 작성. 2013년 10월 1일 확인.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