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범신
朴範信
출생 1946년 8월 24일(1946-08-24) (68세)
미국 미 군정 조선 전라북도 익산군 황화면 봉동리
(現 대한민국 대한민국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봉동리)
별칭 아호(雅號)는 와초(臥草), 한터
직업 소설가, 아동문학가, 대학 교수
소속 명지대학교 명예교수
상명대학교 석좌교수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 교육학 석사
활동 기간 1973년 ~ 현재
배우자 황정원
자녀 슬하 2남 1녀
장남 박병수(연극연출가)
종교 천주교

박범신(朴範信, 1946년 8월 24일 ~ )은 대한민국소설가, 아동문학가이다. 본관은 밀양(密陽)이며 호는 와초(臥草), 한터이다.

생애[편집]

전라북도 익산군 황화면(현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봉동리에서 출생하였고, 중학교 때부터 충청남도 논산군 강경읍에서 생활하였다. 전주교육대학을 거쳐 원광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하였다. 1973년중앙일보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殘骸)〉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이어 〈식구〉,〈말뚝과 굴렁쇠〉,〈못과 망치〉 등의 단편과 《죽음보다 깊은 밤》,《깨소금과 옥떨메》,《풀잎처럼 눕다》,《불의 나라》 등의 장편을 신문이나 잡지에 연재했다. 1981년 장편 《겨울강, 하늬바람》으로 제1회 대한민국문학상 신인부문을 수상했다. 창작집 《토끼와 잠수함》이 있고 단편집으로 《아침에 날린 풍선》,《식구》, 중편집 《도시의 이끼》,《그들은 그렇게 잊었다》와 다수의 장편소설을 출간했다.

1970~1980년대의 작품 대부분은 폭력의 구조적인 근원을 밝히는 데 중점을 둔다. 그러나 거대한 폭력에 맞서는 소설의 주인공들에게는 언제나 패배가 예정되어 있고, 패배의 결과는 죽음으로 이어진다. 또 도시와 고향이라는 이분법적 대립구조를 통해 가치의 세계를 해부하려는 단순한 작품 구조로 인해 ‘대중 작가’라는 곱지 않은 평을 듣기도 하였다. 1993년 한 일간지에 소설을 연재하던 중 절필을 선언하고 1996년 중반까지 칩거에 들어갔다. 1996년 《문학동네》 가을호에 중편소설 〈흰소가 끄는 수레〉를 발표하면서 다시 글쓰기를 시작했는데, 이때부터 자연과 생명에 관한 묘사에 중점을 두었다.

이후 장편 《침묵의 집》(1999)과 단편 〈향기로운 우물이야기〉(2001년) 등을 발표하였다. 1995년부터 2004년까지 명지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를 지냈고, 2007년 KBS 한국방송공사 이사장과 서울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았으며. 명지대학교로 복귀해서 문예창작학과 교수를 지낸 뒤 2011년 정년퇴임하였고 그 후 명지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명예교수를 지내고 있으며 2012년부터는 상명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석좌교수도 지내고 있다. 대한민국문학상(1987)·원광문학상(1998)·김동리문학상(2001)·만해문학상(2003)을 받았다. [1] 그의 현재 주요 거주지는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 조정리 탑정저수지 인근이다.[2]

학력[편집]

바깥 고리 및 주석[편집]

  1. 두산백과 - 박범신
  2. http://media.daum.net/culture/others/newsview?newsid=20120410000908683&srchid=IIM%2Fnews%2F52500212%2F898b356ccaecfbe886725ae5fa2553f7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