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 졸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밀 졸라
《나는 고발한다》

에밀 프랑수아 졸라(프랑스어: Émile François Zola, 1840년 4월 2일 ~ 1902년 9월 29일)는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비평가이다. 드레퓌스 사건드레퓌스를 옹호한 것, 동료 작가, 화가들과 달리 압생트를 반대한 것으로 유명하다.

파리에서 출생했으며, 처음에는 법률학에 뜻을 두었으나, 집안이 가난하여 공부를 그만두고 출판사에 입사한 후 소설을 썼다. 1867년 첫 작품 《테레즈 라캥》으로 자연주의 작가로 인정을 받았으며, 이때부터 클로드 베르나르의 실험 의학을 문학에 적용하였다. 이러한 방법을 작품에다 적용한 것이 《루공 마카르 총서》전 20권이다. 이 속에는 〈나나〉,〈목로주점〉, 〈대지〉등의 걸작이 들어 있다. 1894년 《3도시 총서》, 《4복음서》등을 발표하였고, 1898년나는 고발한다〉라는 논문으로 드레퓌스 사건을 공격하고 금고형을 받았다. 저서로 《자연주의 소설가》, 《실험 소설론》 등이 있다.

드레퓌스 사건 때 유태인 드레퓌스를 옹호하여 죽는 날까지 프랑스 군부와 가톨릭 신자들에게 살해 협박과 야유, 비난을 받았다. 1898년 1월13일 <로로르지>에〈나는 고발한다〉를 발표하기 전에 이미 40여권의 책을 수백만권씩 유럽에 판매한 베스트셀러 작가였다. 그는 이 글에서 자신이 쌓아올린 모든 문학적 성과와 명예와 목숨을 걸고 드레퓌스의 무죄를 주장했다. 이 글 때문에 드레퓌스의 유죄를 주장하는 보수주의자들에게 살해 위협에 시달리고 집은 경매에 붙여지고 벌금이 물리고 명예훼손 소송에 시달리며 결국 영국으로 망명을 떠나야만 했다. 훗날 드레퓌스 사건은 졸라의 노력과 드레퓌스파의 힘겨운 싸움으로 무죄가 밝혀지지만 드레퓌스의 유죄를 주장했던 가톨릭 교회와 군부는 끝까지 졸라를 괴롭혔다. 졸라는 생전에 이렇게 한탄했다.“진실이 전진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늪지대를 지나가야 하는 것일까”

1902년 방에 피워둔 난로 가스에 중독되어 사망했는데, 가톨릭 예수회에 의한 타살 의혹도 있다. 드레퓌스의 무죄가 밝혀지자 졸라는 드레퓌스 사건을 조작한 세력에 대한 공격을 피력했는데 이에 두려움을 느낀 가톨릭 예수회가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로 위장해 암살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의 소설가 마크 트웨인은“나는 졸라를 향한 존경과 가없는 찬사에 사무쳐 있다. 군인과 성직자 같은 겁쟁이 위선자 아첨꾼들은 한 해에도 백만 명씩 태어난다. 그러나 잔 다르크 졸라 같은 인물이 태어나는 데는 5세기가 걸린다”고 극찬했다.

저서[편집]

  • 세 도시 이야기(Les Trois Villes)
    • 루르드(Lourdes, 1894)
    • 로마(Rome, 1896)
    • 파리(Paris, 1898)
  • 4 복음서(Les Quatre Evangiles)
    • 풍요(Fécondité, 1899)
    • 노동(Travail, 1901)
    • 진리(Vérité, 1903, published posthumously)
    • 정의(Justice, 미완성)
  • 전진하는 진실
    • 드레퓌스 사건드레퓌스 대위의 결백을 밝히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 <로로르> 지에 게재한 격문 ‘나는 고발한다’를 비롯하여 드레퓌스 사건에 관해 저술한 격문 십여 개를 에밀 졸라 자신이 직접 엮은 선집.

트리비아[편집]

각주[편집]

  1. 타나토노트》의 후속작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