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3년 동독 폭동 사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53년 동독 폭동 사태는 1953년 6월 17일 소련 점령지구인 동독의 수도 동베를린에서 일어난 반공 시위를 뜻하는 말이다.

배경[편집]

동독 정부가 건축 노동자의 노르마(공산국가에서 노동자에게 부과하는 작업 기준량)를 인상하자 이에 반대하여 일어난 파업이 반정부 운동으로까지 확대된 것이다.

경과[편집]

그해 9월의 서독 총선거를 앞두고 전 세계에 파문을 일으켰던 사건이었다. 폭동 사태가 일어나기 6일 전인 6월 11일 동독 정부는 독일 통일의 길을 트기 위하여 종래의 강압적인 사회주의화 정책을 완화하는 새로운 조치를 발표하였으나, 근본적으로 소련군의 점령과 공산당의 지배에 불만을 품고 있던 동베를린 시민들은 6월 17일 봉기하여 공산당 본부와 기타 기관을 습격하였다. 이 의거는 동베를린뿐만 아니라 동독 전역으로 파급되었으나 소련군 전차부대의 출동으로 진압되었다.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