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찰스 1세
Charles I
King Charles I after original by van Dyck.jpg
Royal Coat of arms of Scotland (1603–1651).svg
스코트인의 왕
재위 1625년 3월 27일 – 1649년 1월 30일
대관식 1633년 6월 18일
전임자 제임스 6세
후임자 찰스 2세
잉글랜드 국왕
아일랜드 국왕
재위 1625년 3월 27일 – 1649년 1월 30일
대관식 1626년 2월 2일
전임자 제임스 1세
후임자 (잉글랜드 국가평의회)
별칭
찰스 스튜어트
신상정보
출생일 1600년 11월 19일
사망일 1649년 1월 30일
매장지 런던 윈저 성 성 조지 예배당
가문 스튜어트
부친 제임스 6세/1세
모친 덴마크의 앤
배우자 앙리에타 마리 드 프랑스 왕녀
자녀 찰스 2세
오라녜 공비 메리
제임스 2세/7세
엘리자베스

글로체스터 공작 헨리
앙리에타 도를레앙 공작부인
종교 성공회

찰스 1세 (Charles I, 1600년 11월 19일 ~ 1649년 1월 30일[a])는 1625년부터 1649년까지 잉글랜드를 통치한 국왕이다. 1649년 올리버 크롬웰에 의해 폐위됨과 동시에 처형되었다.

스코틀랜드 던펌린에서 출생한 찰스1세는 의회와 벌인 권력투쟁으로 유명하다. 찰스1세는 왕권신수설을 지지했고 절대 권력을 얻으려고 했으므로, 많은 영국인은 찰스1세를 두려워 했고 찰스1세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져 갔다. 특히 의회의 동의 없이 하는 과세를 강하게 반대했다.

가톨릭 옹호 정책[편집]

찰스 1세의 통치기는 기독교다운 갈등으로 가득했다. 의회와 여론이 반대하는데도 영국 종교개혁 이후 개신교를 탄압하던 로마 가톨릭 교회의 신자인 헨리에타 마리아와 혼인한 찰스1세는 진일보해 영국 성공회 대주교인 리처드 몬타규윌리엄 로드와 유대를 강화했다. 찰스1세는 윌리엄 로드캔터베리 대주교에 임명했다. 대주교 윌리엄 로드는 성공회에서 감사성찬례성사 집전에 사용하는 성공회 기도서를 개정했다. 찰스 1세는 스코틀랜드 장로교도들에게 장로교회의 예배 모범을 버리고 영국 국교회의 기도서를 채택할 것, 영국 고교회의 의식에 따라 예배드릴 것, 장로정치를 폐지할 것, 교회 문제에 캔터베리의 지시를 받을 것, 그리고 자신이나 윌리엄 로드의 지시를 받는 감독의 명령에 따를 것을 명하였다. [1]찰스 1세의 많은 신하는 개정된 기도서 내용이 로마 가톨릭 교회와 유사하다고 느꼈다. 이 때문에 의회의 반대파들은 "찰스 1세가 기독교권내 모든 개신교 교회의 붕괴를 목적으로 강력하고 전국적인 조직을 만들려고 한다"며 "미약하지만 반드시 이를 저지할 것"이라고 선언했다.[2]스코틀랜드의 장로교 총회는 성공회 예배 의식으로 더럽혀진 교회를 정화하고, 장로교 원리에 따라 예배를 드리기로 결의하였으며, 찰스1세가 임명한 전체의 교직 구조를 거부하였다.

종교 갈등[편집]

찰스 1세의 재임 기간 동안, 종교개혁이 얼마나 진행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가 정치적인 논쟁에 끊임없이 제기되었다. 아르미니안 신학은 구약의 권위와, 구원을 거부하거나 받아들이는 개인의 능력을 강조했으며, 결과적으로 칼뱅 파의 반대주의자들에 의해 로마 가톨릭의 재도입을 위한 이단적이고 잠재적인 수단으로 간주되었다. 찰스 1세의 아르미니우스주의의 가르침에 대한 공감과 칼뱅 파에서 벗어나 조금 더 전통적이고 성찬적인 방향으로 영국 국교회를 바꾸고자 했던 그의 소망은 청교도들에게 비종교적인 경향으로 인식되었다[3]. 더불어, 찰스 1세의 개신교 국민들은 유럽 전쟁에 대한 소식을 접했고[4], 그의 스페인과의 외교와 개신교 교리에 대한 해외로의 지원 실패에 점점 실망하게 되었다[5].

1633년, 찰스 1세는 윌리엄 로드를 캔터베리의 대교주로 임명했다[6]. 그들은 함께, 종교의 통일성을 보장하기 위해 반-칼뱅주의 개혁을 시작했다. 그들은 공동기도서에 적힌 대로 예배식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제단의 성례를 강조하기 위해 영국 교회 내부 구조를 조직했으며, 안식일 동안 세속적인 활동을 허가한 제임스 1세의 스포츠 합법 선언이 다시 효력이 있도록 함으로써 비국교도의 설교자들을 제한했다[7]. 청교도인들이 임명될 수 있도록 유급 성직자의 직책이나 성직자 추천권을 사들였던 조직인 The Feoffees for Impropriations(속인 보관의 교회 재산의 수령인 조직)은 해산되었다[8]. 이런 개혁을 반대했던 이들을 기소하기 위해서 로드는 ‘the Court of High Commission’과 ‘the Court of Star Chamber’이라고 불리는 가장 강력한 법정을 이용했다[9]. 이 법원들은 대립적인 종교 견해의 검열을 두려워하게 되었고, 신사계급(중소지주)에게 모멸적인 처벌을 가하면서 유산계급은 이들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게 되었다[10]. 예를 들어, 1637년에 윌리엄 프린, 헨리 버튼과 존 바스윅은 반-영국 성공회에 대한 팸플릿 출판으로 인해 강력한 비판을 받았고 매를 맞았다. 또한 귀가 잘리는 형벌을 받았으며 무기한으로 투옥되었다.

내전[편집]

찰스1세는 이후 장로교를 믿는 스코틀랜드인들에게 영국 국교인 성공회를 강요하는 종교 개정을 단행해 결국 주교 전쟁으로 이어졌다. 그 전쟁은 영국을 약화시켰고 찰스 1세 몰락에 결정타였다.

찰스1세의 통치 말년은 잉글랜드 내전(청교도 혁명)으로 얼룩졌다. 찰스1세는 의회파(찰스1세의 권력에 도전), 청교도(찰스1세의 로마 가톨릭 교회 우대 정책에 반대)와 맞섰다. 제1차 영국내전(1642년~1645년)은 찰스 1세의 패배로 끝났고 의회파는 찰스1세가 입헌군주제를 수용하길 기대했으나 찰스 1세는 아일랜드에 있는 가톨릭교도들과 내통하며 제2차 영국내전(1648년 ~ 1649년)을 일으켰다. 결국 재판에서 찰스1세는 대역죄사형을 선고받고 처형된다. 향년 49세.

이후 잉글랜드는 왕정을 폐지하고 올리버 크롬웰을 지도자로 하는 잉글랜드 연방으로 불린 공화정을 세웠다. 1660년 왕정 복고로 찰스1세의 아들, 찰스 2세가 차기 왕이 되었다.

가족[편집]

형제자매[편집]

자녀[편집]

19세기까지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5세 미만의 아동 사망률이 60% 가까이 되었고, 특히 왕족의 경우에는 잘못된 치료로 죽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찰스 1세와 앙리에타 마리아 사이에서 얻은 4남 5녀의 자녀들 중 1남 3녀가 요절했다.

각주[편집]

  1. All dates in this article are in the Old Style Julian calendar used in Britain throughout Charles's lifetime; however, years are assumed to start on 1 January rather than 25 March, which was the English New Year.
  1. 오덕교《종교개혁사》(합동신학대학원출판부,P443)
  2. 브랜든 심스《Europe, 1453년부터 현대까지 패권투쟁의 역사1》(애플미디어,P57)
  3. Cust 2005, pp. 97–103.
  4. Donaghan 1995, pp. 65–100.
  5. Howat 1974, pp. 40–46.
  6. Cust 2005, p. 133.
  7. Coward 2003, pp. 174–175; Cust 2005, pp. 133–147; Gregg 1981, pp. 267, 273; Sharpe 1992, pp. 284–292, 328–345, 351–359.
  8. Coward 2003, p. 175; Sharpe 1992, pp. 310–312.
  9. Coward 2003, pp. 175–176.
  10. Coward 2003, p. 176; Kenyon 1978, pp. 113–115; Loades 1974, p. 393; Sharpe 1992, p. 382.

외부 링크[편집]

전 대
아버지 제임스 1세
잉글랜드의 왕
1625년 - 1649년
후 대
(올리버 크롬웰)
전임
제임스 6세
스코틀랜드의 왕
1625년 - 1649년
후임
(올리버 크롬웰)
전임
제임스 6세
제10대 스튜어트 왕실 당주
1625년 ~ 1649년
후임
찰스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