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바네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ilitary.png
요한 바네르
요한 바네르의 초상화
요한 바네르의 초상화
생애 1596년 6월 23일 - 1641년 5월 10일
출생지 스웨덴 스웨덴 스톡홀름
사망지 작센 선제후국 작센 할버슈타트
종교 신교
복무 스웨덴 스웨덴
복무 기간 1615-1641
최종 계급 육군 원수
근무 스웨덴 육군
주요 참전 잉그리안 전쟁
폴란드-스웨덴 전쟁
30년 전쟁

요한 바네르는 30년 전쟁 당시 구스타브 10세 밑에서 싸운 스웨덴 제국의 육군 원수였다. 30년 전쟁 당시 구스타브 10세를 도와 신성 로마 제국에스파냐 연합군을 격퇴하는데 큰 기여를 했으나 뇌르틀링겐 전투에서의 패배로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바덴 변경백의 요한나 마르가레타와 결혼하여 신성 로마 제국의 독일 군주들과 동등한 위치에 설 기회를 얻기도 했으나, 개인적인 야망으로 인해 스웨덴 군의 기강을 흐트러뜨리기도 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1] 그의 후임인 토르스텐손 장군이 스웨덴 군의 기강을 바로 세움으로써 이 문제는 해결되었다.

군사 경력[편집]

그는 1615년부터 잉그리안 전쟁 등 다양한 전쟁에 참전했지만, 가장 큰 두각을 드러낸 전쟁은 30년 전쟁이었다. 1630년 구스타프 아돌푸스가 독일에 상륙했을 때, 그는 왕의 주요 신하 중 한 사람으로써 독일 북부 지역에 대한 전역에 참전하였다. 그의 첫 전투인 브라이텐펠트 전투에서 그는 스웨덴 기병의 우익을 이끌었다. 그는 오늘날의 아우크스부르크뮌헨을 점령했으며 레흐 전투에서 황제군을 격파하였다. 또한 도나우베르트 지역에서도 군사 임무를 수행했다.[2]

그러나 알베르히트 폰 발렌슈타인의 전투 막사가 있는 알테베스테에서의 실패한 공격에서 바네르는 부상을 당했다. 곧 구스타브가 뤼첸으로 진격했을 때 그는 서부의 사령부 지대에 남아 있어야 했다. 뤼첸 전투에서 스웨덴 국왕이 사망하였지만, 2년 후 그는 스웨덴 육군 원수가 되어 16,000명의 군대를 이끌며 보헤미아 지역을 통과했다. 그리고 그는 곧 작센 선제후령의 군대와 합류해 프라하로 진격했다. 그러나 베른하르트뇌르틀링겐 전투에서 대패하자 그의 성공적인 진군도 일시적으로 중단되었다.[2] 그의 진군이 멈춘 후 1635년 프라하 평화 회담이 스웨덴 군에 의해 중재되었으나, 스코틀랜드 출신의 알렉산더 레슬리렌나르트 토르스텐손, 제임스 킹 장군과 함께 비스토크 전투에서 황제군을 격파하여 스웨덴 군의 영향력을 크게 증대시켰다.[2] 바네르는 크리스티나 여왕에게 올리는 보고서에서 "저의 병사들은 육군 원수 레슬리가 4개의 여단을 저희 쪽으로 보내주어 적군 4개 보병을 격퇴시키지 않았더라면 전체적인 재앙에 휩쓸렸을 것입니다."라고 적었다.[3][4] 그러나 3국의 연합군은 패배시킨 황제군에 비해 열악하였고, 바네르는 적군을 향한 공세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오데르 강의 스웨덴령 포메라니아로 후퇴하였다.[2]

1639년 그는 독일 북부를 다시 휩쓸면서 작센 군을 쳄니츠 전투에서 격퇴시키고 보헤미아를 직접 침공했다. 1640년부터 1641년까지 그는 서부 지역에서 나머지 일상을 보냈다. 그의 마지막 성과는 다뉴브 강에서의 쿠데타를 저지한 것이었다. 한 겨울에 그는 장 밥티스트 부데 장군의 프랑스 군대와 연합하여 레겐스부르크 공국을 놀랬켰다. 레겐스부르크 점령은 강 도하 중 얼음이 깨져 실패로 돌아갔다. 바네르는 결국 할베슈타트로 다시 후퇴했다. 1641년에 그는 여기서 간염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그 원인은 과음으로 보고 있다. [5] 그는 후임자로 렌나르트 토르스텐손을 지명했다.[2]

각주[편집]

  1. Wedwood 2011, 545-551쪽.
  2. Chisholm 1911.
  3. Steve Murdoch, Kathrin Zickermann and Adam Marks, ‘The Battle of Wittstock 1636: Conflicting Reports on a Swedish Victory in Germany’ in Northern Studies, 43 (2012), pp.71-109
  4. Oxenstierna 1888, 856-866쪽.
  5. Peter Englund, 'Ofredsår: Om den svenska stormakstiden och en man i dess mitt', Atlantis (1993)